::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금속노조 울산 동진지회, 현대글로비스 맞서 승리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7-20 10:58
조회수: 90


6430_14459_499.jpg (347.2 KB)
 

 금속노조 울산 동진지회, 현대글로비스 맞서 승리18일, 지회-동진오토텍 의견일치…공장 정상 가동·조합원 전원 고용 보장 등 합의

 

 

현대자동차그룹 현대글로비스 차원의 노조파괴로 사실상 해고 상태이던 금속노조 울산지부 동진지회(비상대책위원장 김태균, 아래 지회) 조합원들이 석 달 만에 공장으로 돌아간다. 

 

동진지회와 동진오토텍은 7월 18일 ▲공장 정상 가동 ▲조합원 전원 고용 보장 ▲합의 체결 즉시 미지급 임금 지급 ▲민·형사상 고소·고발 상호 취하 ▲구속자 석방과 선처를 위한 사측 탄원서 제출 등에 합의했다.

 

의견일치안은 조합원 총회 결과, 투표인원 대비 찬성률 90.32%로 가결됐다. 지회와 동진오토텍은 7월 20일 조인식을 연다.

 

김태균 지회 비상대책위원장은 “아쉬운 점이 있지만, 조합원 전원 고용 보장과 구속자 문제에 대해 우리 주장을 끝까지 관철했다”라며 “이번 합의가 끝이 아니다. 현대글로비스의 노조파괴 시도에 항상 대비하고, 더 많은 현대글로비스 하청업체 노동자를 조직화하겠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하청업체인 동진오토텍은 동진지회가 2016년10월 노조에 가입하자 올해 2월 차체사업부를 폐업하고, 의장사업부, 글라스사업부도 폐업하려 하는 등 노조파괴를 저질렀다. 지회가 4월 20일 파업을 예고하자 4월 19일 물량을 빼돌려 공장 가동을 멈추고, 사실상 폐업했다.

 

이 과정에서 원청인 현대글로비스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취업을 방해하거나 재취업을 미끼로 지회 탈퇴를 종용하는 등 노조파괴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 위촉
▽ 다음글: 갑을오토텍지회 김종중 열사 투쟁 승리, 22일 장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