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 위촉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8-28 11:08
조회수: 39


146429_65559_0405.jpg (202.1 KB)
 

 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 전 민주노동당 대표 위촉청와대 “한국형 사회적 대화기구 이끌 적임자” … 문성현 “시대 과제는 격차해소”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에 문성현(65·사진) 전 민주노동당 대표를 위촉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오후 브리핑에서 “문성현 위원장은 노사문제에서 풍부한 경험이 있고 균형감과 전문성이 뛰어난 노동 분야 전문가”라며 “새 정부 국정과제인 노동존중 사회 실현에 기여하고 한국형 사회적 대화기구를 이끌 적임자”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노동자와 기업·정부·시민사회 등 모든 주체가 상호 양보와 협력을 통해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고,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실천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통일중공업노조 위원장과 민주노총 금속산업연맹 위원장, 민주노동당 대표를 역임했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노동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후보 당선을 위해 전국 노동현장을 누볐다.

1989년 문성현 위원장이 경남노동자협의회 의장으로 활동하다 악명 높은 ‘3자 개입금지’로 구속됐을 때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를 맡은 개인적인 인연이 있다. 

참여정부에서 민주노총 지도위원을 맡은 김금수 한국노동사회연구소 명예이사장이 노사정위원장을 역임한 적은 있지만 민주노총 현장노동자 출신이 노사정위원장에 위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사정위원회는 문 위원장 위촉으로 위원장 공백을 해소하게 됐다. 문 대통령 공약인 노동존중 사회 실현을 위해 활동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공약에서 “한국형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존중 사회 기본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사회적 대화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우리 시대 과제인 격차해소를 위해 노사정이 한자리에 모여 차분히 논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 모델로서 중층적 사회적 대화에 의지를 보였다. 문 위원장은 “노동조건이 기업·산업·업종에 따라 매우 다르다”며 “노사정위를 다양한 사회적 대화의 허브기구로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다음글: 금속노조 울산 동진지회, 현대글로비스 맞서 승리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