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임금피크제 도입할 때 인력충원 합의하더니] 코레일 신규채용 '찔끔' 외주화는 '왕창'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8-29 13:03
조회수: 337


139786_61824_1953.jpg (180.6 KB)
 

 [임금피크제 도입할 때 인력충원 합의하더니] 코레일 신규채용 '찔끔' 외주화는 '왕창'

 
연내 1천310명 뽑아야 하는데 420명 불과 … 신규노선 상당수 외주인력
 
코레일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는 대신 인력을 충원하기로 한 노사합의와 달리 외주인력을 대폭 늘리고 있다.

28일 철도노조에 따르면 차량·전기·시설 직종에서 일하는 조합원 150여명이 지난 22~26일 “안전인력 충원과 관련한 노사합의 이행과 외주화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서울역사 안에서 농성을 벌였다.

노사는 지난해 10월 임금피크제 시행과 함께 안전인력 충원에 합의했다. 올해와 내년 각각 810명과 855명이 임금피크제 시행 대상자인 만큼 신규채용을 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무기계약직인 7급 직원들의 6급 전환시점에 맞춰 2016년 안으로 500명을 충원하기로 했다. 노사합의에 따르면 올해만 1천310명을 새로 채용해야 한다.

하지만 이달 현재까지 신규채용한 인력은 노사합의 대비 3분의 1 수준인 420여명에 그치고 있다. 코레일측은 추가채용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는데, 연내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노사합의서에는 “충원되는 신규인력은 신규사업에 의한 부족인원에 우선 충원한다”고 돼 있다.

코레일에 따르면 올해 신규사업에 따른 필요인력은 686명이다. 그런데 필요인력 상당수가 외주인력으로 채워지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다음달 24일 개통하는 성남~여주 간 복선전철인 경강선의 경우 토목·건축·전기·차량 분야에 총 140명의 인력이 추가로 필요하다. 이 중 67.9%인 95명이 외주인력이다.

11개 전철역 중 9개는 외주업체가 위탁운영하기로 했다. 10월과 12월에는 각각 동해 남부선과 수서발 고속철도가 개통하는데, 마찬가지로 상당수 인력을 외주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5월 홍순만 코레일 사장이 취임한 뒤에는 오히려 2만8천여명인 현재 인력을 2만명으로 줄이는 내용의 인력감축설까지 돌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청년실업 해소와 철도안전, 직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임금피크제 도입과 인력충원에 합의했는데도 이를 이행하지 않는 것은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철도노조 27일 오전 9시 파업 돌입 ‘준비 완료’
▽ 다음글: 어설픈 계획, 서툰 실행...갑을오토텍 ‘Q-P 전략 시나리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