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박근혜 정부 국가폭력이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9-29 08:30
조회수: 129


5910_13096_553.jpg (193.2 KB)
 

 “박근혜 정부 국가폭력이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25일, 경찰 물대포 맞고 317일 만에 숨져…투쟁본부,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해야 장례”

 

 

박근혜 정부의 국가폭력이 끝내 백남기 농민을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백남기 농민이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아 쓰러진 지 317일째인 9월25일 13시58분 사망했다.

 

‘생명과 평화의 일꾼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는 “박근혜 정권이 백남기 농민을 죽였다”며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살인정권 규탄 투쟁본부’(아래 백남기 투쟁본부)로 전환해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을 위한 투쟁을 지속한다”고 선언했다.

 

노조는 9월26일 성명서를 발표해 “백남기 농민의 죽음은 명백한 국가폭력의 결과”라고 비판하며 “박근혜 대통령은 공권력 남용으로 백남기 농민을 죽음으로 몰아간 사실에 대해 유족과 고인의 영정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9월26일 비상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2차 총파업·총력투쟁 기간 중 모든 일정에서 백남기 농민 상황 공유 ▲열사 정신 계승 투쟁 결의와 관련 요구를 기조에 포함 ▲백남기 투쟁본부의 향후 투쟁계획에 전조직적 복무 등을 결정했다.

 

경찰은 유족과 백남기 투쟁본부의 반대에도 부검 강행을 시도하고 있다. 종로경찰서는 9월25일 오후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서 부검할 필요가 있다”며 부검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이 검증영장을 기각했지만, 검찰과 경찰은 26일 오후 다시 검증영장을 신청했다.

 

유족과 백남기 투쟁본부는 분명하게 부검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백남기 농민의 유족 박순례, 백두산, 백도라지 씨는 9월27일 법원에 “경찰이 왜 거듭 부검 영장을 신청하는지 이해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다”며 “판사님께서 부검 영장 발부를 반려해주시길 눈물로 호소한다”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의사들은 “본 환자의 발병 원인은 경찰 살수차의 수압, 수력으로 가해진 외상으로 인한 외상성 뇌출혈과 외상성 두개골 골절”이라며 “부검 운운은 발병원인을 환자의 기저질환으로 몰아가려는 저의가 있는 것으로 의심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없이 장례를 치를 수 없다”며 장례 절차를 무기한 연기하고, 매일 저녁 서울대병원 앞에서 촛불문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공공운수노동자 파업투쟁 깃발 올렸다
▽ 다음글: 철도노조 27일 오전 9시 파업 돌입 ‘준비 완료’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