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파국으로 치닫는 철도 노사관계] 코레일, 노조간부 182명 징계 vs 노조는 고소·고발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10-19 15:15
조회수: 278


140622_62249_4911.jpg (229.8 KB)
 

 [파국으로 치닫는 철도 노사관계] 코레일, 노조간부 182명 징계 vs 노조는 고소·고발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성과연봉제 일방도입으로 시작된 철도노조(위원장 김영훈)의 파업이 18일 현재 22일째에 접어들었지만 갈등만 격화하고 있다. 코레일은 노조간부 182명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노조는 검찰에 사측 관계자들을 고소·고발한다.

김영훈 위원장 “이사들에게 파업 손해배상 청구할 것”

코레일은 18일 “파업이 22일간 이어지고 있음에도 공기업 직원으로서 책무를 저버린 채 불법파업에 참가한 핵심 주동자 182명에 대해 징계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며 “파업 가담, 위규행위 정도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은 노조간부들에게 감사실 출석요구서를 발부했다. 17일에는 파업 참가자들에게 최종 업무복귀지시서를 보냈다. 최종 복귀시한을 20일 자정으로 정한 뒤 복귀하지 않을 경우 인사규정에 따라 중징계 등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노조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당한 파업에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고 노조간부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한 사측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법처리를 의뢰하겠다”며 “불법을 공모하고 지시하고 전달하고 행위한 자 모두에 대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코레일이 철도안전법·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했다는 입장이다. 김영훈 위원장은 “향후 파업이 마무리될 시점에는 이사회에 가담해 불법적으로 성과연봉제 도입을 결의한 이사들에게 파업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말했다.

기간제 대체인력 500명 추가 채용, 안전사고 우려 높아

코레일은 이날 “1차로 796명의 기간제 직원을 채용한 데 이어 2차 모집에는 2천171명이 지원했고 이번주에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우선 500명을 채용할 예정”이라며 “언제라도 철도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능력 함양을 위해 2~3개월간 고용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레일은 “이번에 선발되지 않은 1천671명에 대해서도 파업상황에 따라 추가로 선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도 철도 운행률은 평상시 대비 85%를 유지했다. 이와 관련해 무리한 대체인력 투입에 따른 사고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철도차량 정비 조합원 40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 코레일의 무자격 대체인력 투입 중단을 요구하는 규탄대회를 했다. 이들은 “해당 업무의 기능수행뿐만 아니라 전체 업무 시스템에 대한 이해와 돌발상황 대처능력이 중요한데, 이는 단기간의 형식적 교육으로 습득할 수 없다”며 “무리한 운행이 거듭될수록 사고 가능성이 점점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노조는 철도대학 정문 앞과 의왕역, 고양·구로·부곡·청량리 차량기지에서 부실 대체인력 투입 중단을 요구하는 선전전을 매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미숙한 대체인력이 시민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철도는 추월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개인이 잘못하면 조직 전체가 위험에 빠진다"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전국 뒤흔든 함성, “박근혜 퇴진”
▽ 다음글: 공공운수노동자 파업투쟁 깃발 올렸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