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노동뉴스 서브타이틀

제목: “노동자 투쟁으로 더 나은 세상 만들자”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6-08 16:25
조회수: 36


6346_14291_1434.jpg (224.5 KB)
 

 “노동자 투쟁으로 더 나은 세상 만들자”7일, 청와대 앞 노조 결의대회…노조파괴 중단, 재벌 전면개혁, 조선업살리기 등 촉구

 

 

금속노조 조합원들이 6월7일 청와대 앞에서 ‘노조파괴 중단, 재벌 전면개혁, 조선산업살리기 결의대회’를 열었다. 조합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노동기본권 보장, 고용보장을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행정조치를 촉구했다.

 

이날 대회에 현대자동차그룹이 자행한 노조파괴와 불법파견으로 고통받아온 갑을오토텍지회 조합원과 유성기업지회, 동진지회, 현대-기아차 사내하청 조합원, 지난해부터 대규모 구조조정 공세에 시달리는 조선업종 조합원 등 1천여 명이 서울 도심 투쟁을 마치고 집결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대회사에서 “문재인 정부가 노동적폐를 청산한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벌써 실망스럽다. 대선공약인 전교조 법외노조 해결에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종진 직무대행은 “민주노총은 6·30 사회적 총파업을 성사하고 노동3권 보장을 위해 힘차게 투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헌 갑을오토텍지회장은 투쟁사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이후 다른 재벌 처벌하지 않고 적폐 청산을 끝내려는 것 같다. 여기 현대차그룹 불법행위로 고통받은 동지들이 있다”며 “노동자 힘으로 지금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자”고 호소했다.

 

김수억 기아자동차 비정규직지회장은 “현대자동차 불법파견 판결이 난 지 10년이 지났지만 정몽구는 정규직 전환을 이행하지 않고 처벌을 받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정몽구를 어떻게 처벌하는지 보면 비정규직 문제 해결 의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조선업종노조연대(조선노연)는 이날 대회를 마치고 ▲일방 구조조정 중단 ▲부실 경영책임자 처벌 ▲총고용 보장 ▲사회 교섭체 구성 등을 담은 대정부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현대자동차, 노조파괴 개입 혐의로 기소 당해
▽ 다음글: “저임금, 모욕, 멸시 사슬 끊었습니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