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노동조합 KBS·MBC 노동자들 5년 만에 동시 파업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9-04 13:51
조회수: 107
 

 KBS·MBC 노동자들 5년 만에 동시 파업

5년 전 못다 이룬 '언론개혁' 이번에는 성공할까 … "촛불명령 완수까지 싸울 것"

 

 

KBS와 MBC 양대 공영방송사 노동자들이 2012년 방송사 파업 이후 5년 만에 4일 0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방송사 사측은 경영진 퇴진을 요구하는 노동자들에게 업무복귀 명령과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언론노조는 3일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의 언론적폐를 청산하고 언론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4일 총력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 KBS본부 조합원 1천800명, MBC본부 조합원 2천여명이 파업에 참여한다.

MBC본부는 4일부터 송출을 포함한 방송 필수인력을 전혀 남기지 않은 채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KBS 1노조인 KBS노조는 지난달 31일부터 전국 기자·촬영기자·PD직종 조합원 지명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날부터 아나운서 직종 지명파업을 하고 7일부터 전 조합원이 전면파업에 함께한다. 노조 KBS본부 조합원들은 4일부터 전면파업에 동참한다. 

MBC본부는 파업 돌입 당일인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광장에서 파업출정식을 한다. KBS본부도 같은날 오후 여의도 KBS사옥 앞에서 출정식을 한다.

KBS와 MBC 노동자들이 동시 파업을 하는 건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MBC기자들은 2012년 1월 당시 김재철 사장 퇴진을 요구하며 170일 동안 일손을 멈췄다. 같은해 3월부터 KBS본부와 YTN지부·연합뉴스지부가 가세했다. 하지만 경영진 사퇴를 비롯한 핵심 요구를 관철하지 못한 채 파업을 접었다.

언론노조는 "총력투쟁 목표는 1차적으로 공영방송 KBS·MBC의 정상화이고 궁극적으로는 대한민국 언론의 총체적 개혁"이라며 "촛불시민이 외친 언론개혁 명령을 완수할 때까지 물러서지 않는 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운영자
 공지 2009-01-31 4885
2965
 운영자
 정말 이건 정말 아닙니다 - 삭제합니다. 2017-10-23 212
 교선부장
 노동조합 KBS·MBC 노동자들 5년 만에 동시 ... 2017-09-04 107
2963
 교선부장
 법원, 정기상여금=통상임금 "근로 이익 사측이 ... 2017-08-31 106
2962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소식 2017-07-18 317
2961
 교선부장
 원청·발주자에 산업안전 책임부여…작업중지 해... 2017-07-04 105
2960
 꽃보다노동자
 노동자유럽기행 〈꽃보다 노동자〉 2017-06-28 64
2959
 노동자연대
 17년 전통의 마르크스주의 포럼: 맑시즘2017에 ... 2017-06-19 47
2958
 교선부장
 콘티넨탈지회, 부당해고 5년만에 원직복직 합의 2017-06-12 68
2957
 채호준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2017-05-29 113
2956
 교선부장
 검찰, 유성기업 노조파괴 개입 혐의 현대차 임직... 2017-05-25 62
2955
 교선부장
 <활화산 9-31호> 노동조합은 우리 ... 2017-04-12 350
2954
 교선부장
 S&T중공업 노동자 농성장 펼침막 훼손, 수사 촉... 2017-02-28 442
2953
 교선부장
 수십 년 동안 지켜온 노사교섭 원칙이 깨어졌습... 2017-02-06 486
2952
 교선부장
 S&T중공업 사측 현수막 무단훼손에 노사 '급랭'... 2017-02-06 303
2951
 교선부장
 S&T중공업 노조 현수막, 인사팀서 몰래 훼손 2017-02-03 253
2950
 교선부장
  임금피크제 반대, 부당휴업 ... 2017-02-02 205
2949
 교선부장
 연이은 대화 S&T 노사, 합의는 아직 2017-02-01 187
2948
 교선부장
  종업원 고용안정 위한 대책 마련되어야.. <... 2017-01-25 238
2947
 교선부장
 21일째 노숙 농성…S&T중공업노조 농성장 가보... 2017-01-24 262
2946
 교선부장
 S&T중공업 노사, 폭행 논란 진실공방 가열 2017-01-23 225
2945
 교선부장
 사라진 노조 현수막…누가 떼어갔나? 2017-01-17 249
2944
 교선부장
  정당성 없는 임금피크제, 정리해고 협박 즉각 ... 2017-01-13 219
2943
 교선부장
  회사, 드디어 본질을 드러내다. 정당성 없는 ... 2017-01-13 276
2942
 교선부장
  독재경영, 겨울왕국 S&T중공업에 봄이 오는 ... 2017-01-13 666
    
1   2   3   4   5   6   7   8   9   10  .. 1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