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21일째 노숙 농성…S&T중공업노조 농성장 가보니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1-24 09:24
조회수: 379


529006_403865_4458.jpg (98.2 KB)
529006_403866_4547.jpg (85.7 KB)
 

 

21일째 노숙 농성…S&T중공업노조 농성장 가보니

비닐로 덧대 지은 천막 속 전기장판에 의지 추위 피해
"사측 무대책 임피제 강행…싸움할 수밖에 없는 이유"


올겨울 들어 가장 춥다는 23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S&T저축은행 앞 인도 S&T중공업지회(지회장 김상철) 노숙 농성장에 들렀다. 노숙 농성은 이날 현재 21일 차를 맞았다.


비닐로 덧대 지은 천막 안에는 노동자들이 모로 누워 있거나 서성이고 있었다. 이 추위에 몸을 데울 수 있는 건 전기장판 네 개와 가스히터 2대가 전부다. 한 조합원이 가스히터를 취재진에게 양보하며 몸을 녹이라고 했다.


가스히터를 사이에 두고 김상철(55) 지회장과 마주앉았다. 교섭은 좀 진전이 있는지 물었다.

"어제(20일)부터 실무적으로라도 교섭해보고자 노력하고 있다. 그래도 설 아닌가. 교섭이 됐든 대화가 됐든, 뭐라도 되지 않을까 짐작해본다. 어젠가 그젠가, 로템지회도 임단협 마무리 지었다고 하더라. 이제 창원에서 장기투쟁 사업장은 한국산연지회랑 우리밖에 없다."


궁금한 게 있었다. 왜 S&T중공업 정문이 아니라 여기 S&T저축은행 앞에서 농성하는 걸까. 김 지회장은 "S&T저축은행은 최평규 S&T그룹 회장이 100% 출자해서 만든 은행이다. 상징성이 큰 공간이고 시민에게 지회 소식을 알리는 공간으로도 이만한 곳이 없다"고 했다.


노숙 농성 20일을 넘긴 소회를 물었다.


"천막에 모인 조합원들 대부분 30년 넘게 일했다. 우리 조합원 나이 평균 55세다. 이 나이에 이게 뭐 하는 건지 정말 자괴감이 든다. 사실 설 연휴 들어가면 동력 떨어질 줄 알았다. 근데 조합원들도 '악'이 바치는지 계속 모이고 있다. 육체적으로 좀 피곤해도 마음은 그럭저럭 견딜 만하다."

농성장에서 누가 제일 나이가 적냐고 물으니 다들 남정윤 조합원을 가리킨다. 올해 오십둘이란다.


마음이 어떠느냐고 같은 질문을 했다.


"1988년에 입사했다. 입사 초기 20대에는 혈기도 왕성하고 무서운 게 없었는데 지금은 많이 위축된 것도 사실이다. 회사에서도 아마 이런 심리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달까지 휴업휴가인데, 싸움이 워낙 길어지다 보니 아내도 반쯤은 포기한 것 같다."


S&T중공업지회 몇몇 간부들과 조합원들은 올 설을 '거꾸로 쇄야' 할 처지다. 휴업휴가자들을 중심으로 날마다 20명 남짓 농성 조를 유지했지만, 설 전날과 설 당일 오후에는 5명 정도만 농성장을 지킬 예정이라고 한다.


S&T중공업 노사 간 뜨거운 쟁점은 임금피크제(이하 임피제)다. 도대체 견해차가 얼마나 큰 것일까. 김 지회장 설명이 이어졌다.


"내가 1986년 입사했다. 30년 넘게 일하고도 현재 연봉 5300만~5500만 원 받는다. 많이 받는다고 생각하는가. 저임금에 대한 조합원들 분노가 폭발할 수밖에 없다. 사측에서 임피제로 57세 10%, 58세 10%, 59세 10%, 60세 20% 임금을 삭감하는 안을 제안했다. 그래, 맞다. 임피제 해도 굶어 죽진 않을 것이다. 그래도 사측에서 최소한 임피제를 할 거면 새로운 인력 뽑겠다는 약속 정도는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리고 따뜻한 말 한마디, 조합원들에게 이해를 구하는 과정도 없이 임피제를 밀어붙이고 있다. 여기서 노동조합이 무너지면 사측에서 희망퇴직, 권고사직 등 별의별 카드 다 들고나올 것이다. 우리가 싸울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큰 욕심 없다. 그냥 사람 대접 받으면서 일하고 싶을 뿐이다. 농성, 이것도 이제 지겹다. 내일모레가 설인데, 자식들 보기에도 그렇고. 하루빨리 마무리하고 싶다. 춥다."


24일 오전 11시 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이 열린다. 김 지회장과 조합원들은 한국산연 노동자들과 "우리도 행복한 설을 보내고 싶다!"를 함께 외칠 예정이다. 바람은 이뤄질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운영자
 공지 2009-01-31 5075
3012
 교선부장
 조합원과 함께 하는 가을 소풍 2018-09-19 115
3011
 교선부장
 조합원과 함께 하는 10월 산행 2018-09-19 69
3010
 교선부장
 노사 합의없는 일방적인 외주생산 반대한다.<... 2018-08-21 122
3009
 교선부장
 <활화산 10-10호> 건강하고 안전한 ... 2018-07-27 117
3008
 교선부장
 금속노동자, 자본의 심장을 뒤흔들다. 2018-07-16 73
3007
 교선부장
 노동존중 희망고문, 해고노동자 영정 다시 거리... 2018-07-06 91
3006
 교선부장
 “사기치지 마라 문재인 정부” 2018-07-02 92
3005
 교선부장
 복직 기다리던 쌍용차 조합원 죽음 2018-06-28 71
3004
 교선부장
 [정리뉴스]국민노총은 양대노총 파괴하려 MB가 ... 2018-06-26 57
3003
 교선부장
 재판거래와 문재인 정부가 할 일 2018-06-26 30
3002
 교선부장
 최저임금, 삼성 노조파괴, 재판거래 그리고 노동 2018-06-26 34
3001
 교선부장
 금속노조, 2018 중앙교섭 결렬 선언 2018-06-20 58
3000
 교선부장
 아동수당 10만원 내일부터 접수 .. 신청해야 나... 2018-06-19 98
2999
 교선부장
 <중앙교섭속보 08호> "산별협약 내 ... 2018-06-14 50
2998
 교선부장
 조합원과 함께 하는 6월 산행 2018-06-12 64
2997
 교선부장
 대우조선노동조합, 71%로 금속노조 가입 결의 2018-06-11 65
2996
 교선부장
 <중앙교섭 속보 7호> 사용자협의회, ... 2018-06-07 55
2995
 교선부장
 <금속법률원> 최저임금법 개정 주요사... 2018-06-04 48
2994
 교선부장
 S&T모티브지회 & 모두투어 할인협약 공지 2018-06-01 109
2993
 교선부장
 중앙교섭 속보 6호> 사용자협의회, 제시안 ... 2018-05-30 55
2992
 교선부장
 [양승태 사법부 판결 살펴보니] 정리해고 날개 ... 2018-05-29 90
2991
 교선부장
 6월13일은 전국동시 지방선거일 입니다. 2018-05-29 63
2990
 교선부장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앞세워 최저임금 삭감 2018-05-28 94
2989
 교선부장
 유성기업지회, 오체투지로 청와대까지 2018-05-21 534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