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삼성동우>해고간부들의 컨테이너 농성장 '행정대집행' 당하다


글쓴이: 동우비정규직분회 * http://cafe.daum.net/dwnojo

등록일: 2009-01-13 20:06
조회수: 1066
 

▶평택시청 안중출장소, 용역깡패 100여 명과 평택경찰서 300여명 동원◀

▶동우화인켐 부당해고자들의 컨테이너 농성장 폭력진압!◀

▶분회장 및 간부3인 불법연행◀

▶“얘네가 태워서 따뜻하게 쓸 수 있는 것이나, 먹을 수 있는 것, 입을 수 있는것은 다 뽀개고 가져가라!”◀

1월 12일, 영하 18도의 새벽 6시 20분,

해고간부들은 여느 때처럼 아침식사를 하기 위해 둘러앉아 있었습니다.

문이 벌컥 열리더니 공무원 하나가 웬 종이를 1~2초만에 읽고 '행정대집행'은 순식간에 시작됐습니다.

간부들은 저항 한 번 못 해보고 깡패들에게 끌려나와 영하 18도의 아스팔트 바닥에 내동댕이쳐지고, 맞고,

양말까지 벗겨져 맨발이 된 여성간부들은 질질 끌려다니며 폭행당했습니다.

해고간부들이 폭행당하는 동안 뒷짐지고 구경만 하던 경찰은,

깡패들에게 사지가 잡혀 철거현장을 보고만 있어야 했던 분회장,사무장,조직쟁의1부장 간부 3명을

공무집행방해와 폭력행위로 연행했습니다! 물론 미란다원칙 고지 따위는 없는 불법연행이었습니다.

▶7:400의 싸움, 노동자7이 깡패,경찰,공무원400을 폭행하고 공무집행방해했다?!!◀

7명의 노동자들은 1인당 10여명의 깡패들에게 포위당해 손발이 완전히 꺾이고, 입까지 틀어 막혀서,

생떼같은 우리의 보금자리가 부서지는 것도 구경밖에 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파렴치한 평택경찰과 안중출장소는 사이 좋게, 서로가 간부들에게 맞는 것을 봤다며 앞다퉈 증언하고 있습니다.

단지 컨테이너 철거를 위해 전경이 6대의 차량에 나눠 타고 출동해, 3명이나 연행, 구속은

명백한 과잉연행, 과잉진압, 과잉처벌입니다!

평택시는 서민들이 어떤 고통에 놓여있는지 따위엔 관심도 없다가 불쑥 얼굴을 디밀고

“컨테이너가 평택시민의 치안에 심각하게 나쁜 영향을 미치고 큰 고통과 불편을 주었다,” 합니다.

이번 강제철거 깡패동원에만 시민들의 세금이 천만원이상 들어갔습니다.

출장소장은 "평택지검 송00 검사의 압박이 너무 심해 어쩔 수 없었다."는 진심 반, 핑계 반 변명만 늘어놓습니다.

▶컨테이너 농성장은 없앨 수 있었지만, 노동조합을 없앨 순 없다..!!!◀

동우화인켐 비정규직 노동조합의 간부들은 조합원, 돌아가야 할 내 일터,

그리고 관리자들의 매서운 감시탄압 속에서도 민주노조의 열망이 살아 숨쉬는 현장을 두고 절대 떠날 수 없습니다!

비정규직 인권, 생명권, 생존권을 절대 포기할 수 없기에… 한 마디로 “더 이상 옛날처럼 살 수 없기 때문” 입니다.

나이 40의 여성노동자가 화장실에 가기 위해 통사정하고,

발암물질가스로 가득 찬 현장에서 눈이 아프고 목이 아프고 속이 메스꺼워도 절대 나갈 수 없고,

60대 여성노동자가 반말쌍욕을 하는 런닝구차림의 관리자 앞에 쪼그리고 앉아 월급명세서를 받아야 하고,

최저임금 이하에도 찍소리 못하던 옛날...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짓밟을수록 더욱 살아나 투쟁할 것입니다.

▶평택공무원들의 과잉폭력진압 ‘비정규직 생존권 말살’ 강력히 규탄한다!◀

※동우화인켐 비정규직 분회는 해고와 가압류 2억에, 변호사,법률비용과 생계비 마련을 위해 재정사업을 진행중이었습니다.

안중출장소는 컨테이너에 있던 천만원어치의 물품 또한 압수해갔습니다.

올 겨울 동지들의 따뜻한 연대가 필요합니다.※

cafe.caum.net/dwnojo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3019
 k
  단체상경 2012-03-17 993
3018
 kkkk
  방산과 민수는 따로국밥..... 2012-09-04 1218
3017
 kkk단
  어이 상실.....헛 웃음만...... 2012-01-12 1122
3016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972
3015
 kkk단
  오늘은...... 2010-08-20 1357
3014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12월 30일, 평택시와 ... 2008-12-29 1112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해고간부들의 컨테이너 농... 2009-01-13 1066
3012
 노동자
  . 1 2006-12-05 1708
3011
 김정수
  .......... 2006-04-17 1650
3010
 교선부장
  49호≫ 최고 오너 지시 거부한 대표이사와 차... 2013-09-26 994
3009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46
3008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106
3007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232
3006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519
3005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83
3004
 교선부장
  12월 1일 노동탄압 및 '... 2016-12-05 592
3003
 후복부장
  S&T기전에서 온 편지 2009-07-23 1650
3002
 조용만
  S&T모티브 집행부는 자꾸 우리를 이용해 먹으... 2015-01-24 1110
3001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합의서 위반, 특별근로감독... 2013-09-17 1289
3000
 노건투
  [노동자세상 101호] 어린이집 아동폭력, 보... 2015-01-29 496
2999
 노건투
  [노동자세상 82호] 세월호 참사, 돈에 눈 먼 ... 2014-05-07 547
2998
 노건투
  [노동자세상 84호] 박근혜의 눈물쇼에 맞서, ... 2014-06-12 620
2997
 노건투
  [노동자세상 86호] 계급적, 정치적 투쟁으로... 2014-07-03 495
2996
 노건투
  [노동자세상 87호] 제2의 세월호 대참사 막... 2014-07-15 511
2995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762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