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S&T기전에서 온 편지


글쓴이: 후복부장

등록일: 2009-07-23 08:01
조회수: 1602
 
아래의 글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홈페이지에서 퍼온 글입니다.......

항상 투쟁의 제일선에 서 계시는 장기투쟁사업장 동지들 반갑습니다.
오늘로 직장폐쇄 56일째를 맞이하고 있는 S&T기전 조합원입니다.
세월을 묵히며 투쟁하고 계신 동지들에게는 명함조차 내밀지 못하는 시간이지만, 저희들에게는 참으로 긴 시간이 지나간 듯합니다. 동지들, 어떻게 견디고 투쟁하셨습니까?
직장폐쇄로 인한 전면파업 56일을 보내고서야 장기투쟁이 넘어야할 굽이굽이 어렵고 힘든 상황들을 온몸으로 이해하고, 확인하고 있습니다.

기전에서도 짧은 시간에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큰 것이 최평규회장이 직접 그룹의 관리자들을 대동해서 천막을 침탈한 사건입니다. 그것이 제일 생각이 납니다.
올해 우리의 요구사항은 이미 합의된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신설라인정규직 채용 그리고 생활임금지급입니다. 당연한 요구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합의사항을 지키고 생활임금을 지급하라는 것이 집단 폭력이 일어나고, 천막을 부수고 전 조합원이 형사고발까지 당할 것이라고는 추호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직장폐쇄를 당하고, 하루아침에 일터에서 쫓겨나 거리로 내몰릴 것이라고는 더더욱 생각을 못했습니다.
남의 얘긴 줄만 알았던 직장폐쇄, 처음엔 놀랍고 당황스럽고, 참~ 그렇더라구요?
출근은 꼬박꼬박 하면서 돈도 못 받고, 아침에는 더 일찍 일어나야 되고...
이런 저런 의견차이 생각차이가 시간이 지나갈수록 벌어졌다가, 다시 모이고..
그렇지만 결국은 변하지 않는 하나의 목표로 모여지게 되더군요.


누구나 환경이 바뀌면 쉽게 적응하기 힘든 일이지만 그 환경을 극복하고 오히려 뛰어 넘는다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없는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저희도 적응이 되어갑니다. 아니 이미 적응하고 있습니다.
그 속에서 무엇보다 소중한 연대의 힘을 배웠습니다.
말로만 하지 말고 온몸으로 실천하라던 뜻이 무엇인가를 부끄럽지만 직접 부딪히고 나서야 배웠습니다. 전화 한 통화에 자기 일처럼 달려와 부서진 천막을 다시 일으켜 세우고, 용역이 올 것에 대비해 몇날 몇밤을 지세우며 노숙하고, 당직서고... 동지들 감사합니다.


잊지 않고 저희들도 그렇게 실천하겠습니다.
광안환경, 삼화여객, 전기분과 동지여러분 같이 힘내서 투쟁합시다.
흩어지면 죽는다. 흔들려도 죽는다. 하나 되어 승리하는 그날까지 힘차게 투쟁하고 반드시 쟁취합시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3019
 k
  단체상경 2012-03-17 955
3018
 kkkk
  방산과 민수는 따로국밥..... 2012-09-04 1173
3017
 kkk단
  어이 상실.....헛 웃음만...... 2012-01-12 1085
3016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915
3015
 kkk단
  오늘은...... 2010-08-20 1328
3014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12월 30일, 평택시와 ... 2008-12-29 992
3013
 동우비정규직분회
  <삼성동우>해고간부들의 컨테이너 농... 2009-01-13 971
3012
 노동자
  . 1 2006-12-05 1680
3011
 김정수
  .......... 2006-04-17 1608
3010
 교선부장
  49호≫ 최고 오너 지시 거부한 대표이사와 차... 2013-09-26 956
3009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06
3008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048
3007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180
3006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447
3005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49
3004
 교선부장
  12월 1일 노동탄압 및 '... 2016-12-05 546
 후복부장
  S&T기전에서 온 편지 2009-07-23 1602
3002
 조용만
  S&T모티브 집행부는 자꾸 우리를 이용해 먹으... 2015-01-24 1035
3001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합의서 위반, 특별근로감독... 2013-09-17 1034
3000
 노건투
  [노동자세상 101호] 어린이집 아동폭력, 보... 2015-01-29 451
2999
 노건투
  [노동자세상 82호] 세월호 참사, 돈에 눈 먼 ... 2014-05-07 513
2998
 노건투
  [노동자세상 84호] 박근혜의 눈물쇼에 맞서, ... 2014-06-12 582
2997
 노건투
  [노동자세상 86호] 계급적, 정치적 투쟁으로... 2014-07-03 461
2996
 노건투
  [노동자세상 87호] 제2의 세월호 대참사 막... 2014-07-15 472
2995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726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