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다.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1-06 16:51
조회수: 1113 / 추천수: 5
 
< 1월 5일 논평 >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다    

무임승객 증가로 막대한 손해, 시민안전에도 악영향



새로 출범한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지하철 무임승객 증가로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고 합니다. 전체 승객 중 무임승객 비율과 운임손실액은 2004년 15.8% 294억원에서 2005년 19.7% 45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고 합니다. 이는 지난해 운영적자 550억원의 81.8%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합니다.


부산교통공사는 무임승객 급증 원인을 65세 이상 노인인구 증가, 무인매표화에 따른 무임권 부정사용, 편의시설 확충으로 장애인의 지하철 이용빈도 등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2004년도와 2005년도만 두고 보면 일 년 사이에 노인인구가 갑자기 급증할리도 만무하고, 장애인들은 여전히 지하철을 타는 것을 꺼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무인매표화에 따른 무임권 부정사용 증가가 무임승객 급증의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부산교통공사의 전신인 부산교통공단은 매표소 무인화 전면 실시를 앞두고 작년 1월부터 역사에서 무임권 교부 업무를 중단했고, 장애인, 노인들 불편을 초래하자 아무나 무임권을 발급해주는 ‘바보기계’를 매표소에 설치했습니다. 결국 적자 해소를 위한 명분으로 도입된 무인매표소가 오히려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를 발생시켰으니 ‘바보경영’을 한 셈입니다.


부산지하철 경영진은 작년 매표소 무인화에 따라 무임승객이 증가하자, 무임승차권을 폐지할 움직임도 보였습니다만, 시민여론에 밀려 지금은 무임수송에 따른 손실액을 국가에서 지원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양극화 시대, 최하위 10% 빈곤층들의 교통?통신비가 전체 소비지출의 20%에 달하고 있는 것을 감안한다면 국고에서 무임승차권을 당연히 지원해야 하겠지요.


부산교통공사 김구현 사장은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사람 없는 역, 사람 없는 전동차가 과연 좋은 것이냐 하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며 “필수인력은 배치돼야 하며, 안전을 저해할 수 있는 인력은 감축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소신에 따라 김 사장이 운영개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안전을 저해하는 무인매표소를 철회해 ‘바보기계’가 아니라 ‘사람 있는 역’을 만들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김 사장이 취임하자 말자 지하철 부채해소 방안이라고 들고 나온 것이 초등학생도 생각할 수 있고, 쉽게 빠질 수 있는 유혹인 요금인상(거리병산제)을 들고 나왔습니다. 김 사장은 경영모토로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지하철’을 내세웠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끝)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93
 부지매
 허 시장, 비정규노동자 만나는 게 그렇게 어렵습... 2006-01-06 1206
 부지매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다. 2006-01-06 1113
2791
 부지매
 매주 금요일 7시 시청앞 농성장에서...... 2006-01-08 951
2790
 부지매
 부지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2006-01-08 1051
2789
 부지매
 무인매표소,‘안전에도 구멍, 경영에도 손해’ 2006-01-10 1089
2788
 부지매
 매표소 폐쇄 철폐!! 2006-01-11 1028
2787
 부지매
 부산지하철 무임승차 최소화 대책 부심 2006-01-11 1157
2786
 부지매
 <부산일보>'부산시장 거짓 면담약속' ... 2006-01-12 1214
2785
 부지매
 (옮김)부산지하철 ‘적자 구조조정’ 2006-01-13 1237
2784
 부지매
 <부지매 40일째>약속할 땐 언제고 이... 2006-01-13 1094
2783
 부지매
 <부지매 41일째>1월 11일 수요일 ... 2006-01-13 1119
2782
 양다슬
 <1번 사무총장 이용길> 대정 조합원 ... 2006-01-13 1554
2781
 양다슬
 <최고위원 5번 김기수후보>대정 동지들... 2006-01-13 1188
2780
 부지매
 부산mbc '라디오 시민세상''매표소 무인화, 누... 2006-01-13 1092
2779
 킬리만자로의표범
 너무나 억울합니다(하청업체의비애) 2006-01-15 1307
2778
 김이식
 세상에 이럴수가 있습니까 2006-01-15 1257
2777
 조롱이
 아저씨 아빠가 울고 있어요 2006-01-16 1270
2776
 양다슬
 민주노총 전 사무총장이 추천하는 민주노동당 이... 2006-01-16 1077
2775
 부지매
 <부지매 46일째>집단해고 철회와 고... 2006-01-16 1118
2774
 양다슬
 [사진]이용길과 민주노조운동의 역사 2006-01-17 1134
2773
 부지매
 <부지매 48일째>하늘이 무겁습니다. 2006-01-18 1180
2772
 부지매
 하루주점, 부지매가 접수한다. 2006-01-18 1133
2771
 부지매
 동지여 현장으로 돌아가자 고난은 투쟁을 위한 분... 2006-01-18 1148
2770
 부지매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첫번째) 2006-01-19 1174
2769
 양다슬
 심재옥, 김기수를 지지하는 노동자 선언 2006-01-19 1635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