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우리의 어머니 이소선, 태일이 곁으로 잘 가세요”


글쓴이: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등록일: 2011-09-03 22:45
조회수: 673


131504541581_20110904.jpg (220.4 KB)
 

[현장] 전태일 어머니 이소선씨 빈소에 주문행렬 이어져

“우리 모두의 어머니, 잘 가세요.”
 3일 오전 영면한 전태일 열사의 어머니 이소선(81)씨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조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조문객들은 이씨를 ‘우리 모두의 어머니’라 부르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이씨와 24년 동안 한 가족처럼 살아온 배은심 전국민족민주열사유가족협의회(유가협) 대표(이한열 열사 어머니)는 “한열이가 죽은 다음 이소선 어머니를 만나지 못했다면 혼자 슬퍼하다 죽고 말았을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 위로가 돼 주셨고, 싸울 때는 의지를 꺾지 않은 따뜻하고 강한 어머니셨다”고 추억했다.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도 “1988년 감옥에서 풀려난 뒤 모란공원에서 박종철·전태일 열사의 묘를 참배했었는데 그 때처럼 지금도 죄송스런 마음 뿐”이라며 “한 시대를 대표한 ‘국민의 어머니’를 잃어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은 “어젯밤 꿈에 이소선 어머니가 처음으로 나타나 환하게 웃으며 국수 좀 먹으라고 권하셨는데, 아침에 비보를 접하게 됐다”며 “어머니 일생의 한을 풀기 위해서는 노동해방과 인간해방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진보신당 노회찬 상임고문도 “전태일 열사를 떠나보내고 41년을 열사의 분신처럼 살아오셨는데, 꿈꾸던 그 세상이 오는 것을 보지 못하고 가셔서 안타깝다”며 “하지만, 41년 전 헤어진 아들을 만나러 가셨으니 남은 짐은 우리가 짊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에서 조문객들을 맞고 있다. 이씨의 아들 전태삼(61)씨는 “어머니께 언제나 힘이 돼 주셨던 바보회, 전태일 재단, 유가협과 같은 식구들에게 어머니가 직접 고맙다는 말을 전하지 못하는 게 안타깝다”며 이씨를 대신해 조문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딸 전순옥(57)씨도 “어머니는 전화를 걸고 끊을 때마다 늘 ‘사랑한다’고 하실 만큼 사랑이 넘쳤던 분”이라며 “어머니의 뜻이 이어져 모든 사람들이 사랑하고 사랑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저녁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장례절차를 결정해 4일 오후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 기사는 한겨레신문에서 발췌한 자료입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9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노조가 무너지니 임금도 빼앗기네 2011-01-05 657
2792
 민주노총부산
 2013투쟁실천단 5일차, 연대의 정석은 비를 ... 2013-07-05 658
2791
 교선부장
 <S&T중공업 소식지> 회사는 희망퇴... 2016-09-26 659
2790
 민주노총부산
 2013 투쟁실천단, 비 맞으며 활동 시작~ 2013-07-03 660
2789
 노동자
 최저임금 올린다고, 일자리가 줄지 않는다 2014-07-16 660
2788
 운영자
 질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2015-01-23 662
2787
 교선부장
 “해고실시 현안해결 핑계 교섭불응, 노조법상 정... 2012-01-15 663
2786
 교선부장
 민주노총의 역사.(동영상) 2013-04-24 663
2785
 민주노총부산
 북구청은 환경미화원 일자리를 즉각 돌려줘라! 2013-07-08 663
2784
 아주마
     [re] 나도궁금하네요 2015-01-23 665
2783
 사람사는세상
   [re] 70많은거 아니가 2015-02-08 665
2782
 사람사는세상
   [re] 사측 말을믿냐 2014-11-12 668
2781
 교선부장
  더이상 못참겠다. 분노를 ... 2016-12-05 669
278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재고용 기준시점’ 합의뒤 1년이냐, 해고뒤 1... 2011-11-03 670
2779
 교선부장
 "58명 불법해고, 능력없는 경영진 물러가라" 2011-11-14 670
2778
 교선부장
 에스엔티중공업 노사갈등 새해 들어 격화할 듯 2017-01-04 670
2777
 교선부장
 박창수열사 21주기 묘소참배. 2012-05-02 672
2776
 손님
         [re] 위 두 분에 대한 답글 2013-09-29 672
277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배고픔·칼바람…죽음 두렵지만 비정규직 노동권... 2011-01-11 67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우리의 어머니 이소선, 태일이 곁으로 잘 가세... 2011-09-03 673
277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MB정부 장바구니물가 23.4%↑....소비자물... 2011-06-08 674
2772
 교선부장
 쌍용차 22번 째 죽음 비극 2012-04-03 674
2771
 교선부장
 [사진 2- 최강서열사 장례] 영결식 2013-02-27 674
2770
 민주노총부산
 내가 풍산마이크로텍 노동자다 2013-07-05 674
2769
 노동자
 인턴에게 빼앗긴 나의 일터.. 2015-02-05 674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