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아물지 않는 상처...


글쓴이: 살아야...

등록일: 2007-10-08 22:06
조회수: 1785 / 추천수: 9
 
우리 조합원은 2007년 임금인상이 아니라 최회장을 어르고 달래서 이해시키는 싸움을 한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당연히 지켜져야 될 합의 내용을 어기고 떼써가며 단식까지 하는...

정말 어찌할바를 몰랐습니다.
그동안 손상된 기업의 이미지, 조합원들의 생활고, 그리고 10여년 평화롭게 지켜져온 노.사관계를 대립으로...
어떻게 되돌려 놓아야할지 정말 절망이었습니다.
처음부터 큰 욕심도 없었기에 결국 이렇게 정리되리라는...

지켜줄것만 지켜주면 된다.
간단했습니다. 그러나 너무 힘이 들었습니다.
파업으로 인한 생활고 때문이아닌,
s&t 대그룹의 회장님 그리고, 회사 임원들의 행동을 보고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동안 믿고 따랐던 과거 대우정밀의 임원들은 회장님의 눈에서 벗어나지 않으려
20여년 함께해온 조합원과도 심한 몸싸움을 벌이며 조합원과도 맞짱을 뜨려했습니다.
전문경영인의 모습은 어디가고 노조탄압에만 앞장서는...
과거 성숙했던 이들이 왜 이렇게 돌변했습니까?

이제는 잊고 싶습니다.
이해하려해도 정말 이해 할수 없었지만 그냥 잊어보렵니다.
하지만 마음속에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을것 같습니다.
우리들 마음의 상처는 회사의 미래와 종업원들의 밝은 미래로써 아물것입니다.
이제부터라도 주.종이 아닌 s&t대우의 진정한 가족으로 성숙된 자세로 경영에 임해 주기를 바라며....

마지막으로 수고해주신 쟁대위원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94
 미공개
 대우정밀회사 매각반대..!!매각중단하라.. 2005-02-19 1814
2793
 교선부장
 철야농성을 돌입하면서 2003-07-01 1813
2792
 악덕기업
  ◆해고 잘 시키는 법 & 해고당하지 않는 법◆ 2009-02-08 1812
2791
 노동자
 조합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받아 주시길 바랍니... 2004-02-25 1811
2790
 
 핑구야 내말 좀 들어보렴... 3 2007-09-09 1809
2789
 교선부장
 9월 4일 투쟁경과 2 2007-09-04 1805
2788
 후복부장
 영,유아 보육료 지원대상 변경자료 2009-04-08 1803
2787
 MANSE
 9월과 10월의 사이에... 6 2007-09-28 1803
2786
 비상위
 배신감이 넘치며 3 2006-12-16 1803
2785
 양심
 시청 장외 투쟁 3 2007-10-02 1801
2784
 아침이슬
 뒤집기 한판승을 위하여..... 1 2007-08-29 1799
2783
 서부지구협
 서부협의회 설 재정사업 안내 2004-01-07 1797
2782
 ttttt
 회사는 현장의 분위기를 읽어라 2003-07-15 1796
2781
 1234
 조합원께 2007-06-06 1795
2780
 대충대충
 초심 1 2006-10-17 1794
2779
 통일지회
 S&T중공업 지회 선전물 4기-145호 (펌) 2007-03-30 1790
2778
 현장
 잼있고 웃기는 s/t 경영방식 2007-03-24 1788
2777
 펀글
 최씨~~ 결국은 본색을 드러내는구먼 1 2007-07-04 1788
 살아야...
 아물지 않는 상처... 4 2007-10-08 1785
2775
 a999
 홍보팀은.. 2007-07-22 1783
2774
 해탈
 쇼바,너클을 도와주세요!!! 2007-03-23 1783
2773
 gkgkgk
   조합원에게도 절차를..생각 즉시행동은!! 2009-01-18 1781
2772
 daewoo
 차말로 치사한 경영진 10 2007-09-21 1777
2771
 기획부장
 지회17년차정기총회및 열사합동추모제개최 2004-12-06 1777
2770
 kkk
 장난하나.... 2008-01-28 1774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