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탈출한 말레이곰 보다 못한 현실 안타깝다”


글쓴이: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등록일: 2010-12-20 10:14
조회수: 683


129258030407_20101218.jpg (166.8 KB)
 


지엠대우 광고판서 고공농성 두 비정규직 노동자

저체온·폐렴·동상 걸려 건강악화…“복직·정규직화”


인천시 부평구 지엠(GM)대우 공장의 정문 위 광고판에 오른 두 노동자의 발밑으로 거대한 컨테이너 차가 수시로 드나들었다. 컨테이너 옆면에는 신형 라세티의 사진이 ‘앱솔루트 스타일(absolute style)’ 따위의 문구와 함께 박혀 있었다. 삭풍은 매서웠고 상공의 노동자들은 피곤함에 찌든 얼굴이었다. 17일 지엠 대우 공장 응달에는 전날 밤 내린 눈이 아직 녹지않고 그대로 쌓여 있었다. 황호인(40)씨와 이준삼(33)씨가 “비정규노동자의 복직과 정규직화”를 외치며 광고판에 올라 농성을 시작한 지 이날로 17일째를 맞았다.

두 사람의 건강상태는 위험 수준이었다. “황씨는 저체온증에 폐렴 위험이 있고 이씨는 두 발이 중기 동상입니다. 말기로 가면 발가락 등이 괴사할 수 있습니다.” 신현창 지엠대우 비정규직지회장이 전날 의사가 검진한 결과를 알려줬다. 황씨는 <한겨레>와 전화 인터뷰에서 “2007년 9월 노조 결성을 이유로 정리해고된 뒤 3년 동안 끌어온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올랐다”며 “회사가 ‘하청업체 노동자는 우리와 관계 없다’며 여전히 입을 닫고 있다”며 괴로워 했다. 그는 또 “이씨의 동상이 심각한데 경찰이 필요한 (의료)물품을 막고 있다”고 걱정스럽게 말했다.

이날 오전 인권·법률단체들은 ‘지엠대우 비정규직사태 해결을 위한 기자회견’을 정문 앞에서 열었다. 권영국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노동위원장은 “비정규직이 철탑에 오르지 않으면 자신들의 이야기를 할 수 없고, 경비용역과 경찰의 탄압이 뒤따르는 것이 한국의 노동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최 변호사는 또 “이들이 오른 광고판은 인도를 침범한 불법구조물임에도 자본의 불법은 두고, 노동자만 불법점거로 강경 대처한다”며 경찰 공권력의 이중잣대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회견 뒤 참가자들은 방한화, 핫팩 등을 농성자가 내린 줄에 매달아 전달을 시도했다. 주변에는 각각 30여 명의 경찰과 경비용역들이 대기중이었다. 줄에 달린 물품이 오르기 시작하자 ‘물품검사관(부평경찰서)’이라는 완장을 찬 이를 비롯한 10여 명의 사복 경찰들이 제지에 나서면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들은 공중의 방한화 한 켤레를 낚아채 빼앗았다가 시민단체 쪽의 격렬한 항의를 받고 되돌려줬다. 신 지회장은 “지난 4일에는 물품을 올려주는 것을 막기 위해 회사 쪽에서 장대 끝에 낫을 달아 줄을 끊으려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에 두 농성자의 머리 위로 눈발이 다시 날렸다. 황씨는 “탈출한 곰보다도 관심을 끌지 못하는 것이 비정규직의 농성”이라며 “현대차나 지엠대우 같은 한 사업장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로 관심이 확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 농성자가 눈을 맞으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엠대우 마이크 아카몬 사장은 농성자들의 대화 요구를 외면한 채 크리스마스 휴가를 보내려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는 한겨레신문에서 발췌한 자료입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68
 교선부장
 상신브레이크 해고자복직투쟁위원회 투쟁보고 영상 2012-06-22 675
276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김주익열사, 곽재규열사 8주기 묘소참배 2011-10-31 676
2766
 교선부장
 6월항쟁:광장의 추억 (제1편 저항의 검은물결)... 2012-06-24 676
2765
 교선부장
 중공업소식지 2014-07-29 676
2764
 노동자
  희망이란 이런것이 아니였는데... 2015-02-18 676
2763
 교선부장
 이영일, 림종호열사 묘소참배(S&T중공업지회) 2012-05-02 677
2762
 사람사는세상
   [re] 휴일근로수당과 연장근로수당 '중첩 지급 판결'... 2013-09-16 677
2761
 넌 누구냐?
   [re] 간 신 들 2013-09-26 677
2760
 정승호
 [정승호후보]이랜드 투쟁이 우리에게 남긴 과제... 2010-01-18 678
2759
 교선부장
 87년 6월항쟁 3편. 2012-06-24 679
2758
 정승호
 [정승호후보] '정책, 공약'은 이렇습니다. 2010-01-25 680
275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엄동설한에 내쫓기는 노동자들.. 2011-01-07 680
2756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 통신 2012-9호 2012-05-10 680
2755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 통신 2012-14호 2012-06-14 680
2754
 교선부장
 임금인상 자제? 회장님 연봉부터 깎는 게 맞지 ... 2016-05-03 680
2753
 교선부장
 영상> 전대협 10년과 민주항쟁 10주년 기념영... 2012-06-24 681
2752
 교선부장
 [사진 4 - 한진 최강서열사] 하관식 2013-02-27 68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탈출한 말레이곰 보다 못한 현실 안타깝다” 2010-12-20 683
2750
 교선부장
 제21주기 박창수열사 정신계승제 2012-04-26 683
2749
 교선부장
 금속노조와 노동자가 그렇게 무서운가 - 부산양산... 2012-08-07 683
2748
 교선부장
 가난한 사람이 왜 '보수 정당'을 찍을까? 2016-04-04 683
274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조수원열사 16주기 추모제를 맞으며...... 2011-12-21 685
2746
 교선부장
 거리에서 보낸 7년, 후회하지 않는 이유 2013-05-10 686
2745
 교선부장
 선전물> 최강서열사 2012-12-25 687
2744
 교선부장
 3.8 여성대회 2013-02-25 687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