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글쓴이: 코오롱정투위

등록일: 2007-03-15 02:02
조회수: 937 / 추천수: 6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오리온 전기, 한합HK , 코오롱 정투위 공동 상경투쟁 3일차를 맞고 있다.

정부의 무분별한 정책실패와 일방적인 자본 편들기로 인해 많은 장기투쟁 사업장을 낳고 있다.

멀쩡한 공장이 투기자본에게 헐값에 매각되더니 이내 이윤만 챙기고 빠져 청산으로 내몰리는가 하면,

흑자행진에 명분도 없이 일방적으로 정리해고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노조 선거 개입에 이르기까지 수수방관하는가 하면,

수차례에 걸쳐 회생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실사 결과로 나온 공장을 국책은행을 필두로 회생계획안을 거부하고 당장의 눈앞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이 나라의 정부이다.

그래서이다. 구미지역 3사는 사태의 책임은 정부에게 있고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것도 정부임을 분명히 한다. 따라서 정부는 투쟁의 대상이고 대정부공동투쟁을 전개하고 있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에 집중투쟁을 오전에 소화해내고 오후는 기륭 투 승리결의대회

연대와 저녁 문화제로 이어졌다.

“우리도 일하고 싶다. 비정규직 철폐하라” 의 구호처럼 2007년은 반드시 공장으로 돌아가고 장기투쟁사업장이 없는 한해를 만들어 가길 희망한다.

모처럼 기륭 동지들의 집회에 많은 동지들이 참석하였다. 참석한 많은 동지들 중 장투사업장동지들이 상당수 참석하여 투쟁의 결의를 높였으며, 함께 참석한 장투사업장 동지들은 저녁 민주노총 건물 뒤쪽인 중마루 공원에서 투쟁문화제에도 참석하여 연대를 실천하였다.

투쟁문화제에는 박준, 지민주, 몸짓패 출, 박성화, 서기상, 김성만 동지들이 문예일꾼으로서 연대의 고리를 강화해 주었다.




한편, 민주노총에서는 이상수노동부장관이 직접 방문하여 이석행위원장을 비롯 산별대표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투사업장에 대한 실질적인 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정부의 책임있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서는 억울하게 길거리로 내몰린 노동자는 끊임없이 증가하는 것을 부채질할 뿐이다.

1층 로비에서 장투사업장 동지들이 때맞춰 일정을 마치고 나오는 이상수장관에게 피켓시위를 하며 사태 해결을 직접 요구하기도 하였다.


구미지역 3사 서울상경 공동 투쟁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68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70일 2007-04-02 1019
2767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771일차 투쟁 2007-04-03 957
2766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3일 투쟁!! 2007-03-27 1013
2765
 코오롱정투위
 코오롱정리해고분쇄투쟁 762일- 민주노총 조합... 2007-03-25 991
2764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투쟁761일- 단결하자! 총... 2007-03-24 1096
2763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9일-윤리경영 실천하... 2007-03-22 1072
2762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4일-창립50주년 행사... 2007-03-27 997
2761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 754일-실천과 연대로 2007-03-17 1056
2760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8일-점입가경의 ‘짜... 2007-03-22 1062
2759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6일-폭력사태 유발마... 2007-03-19 1046
 코오롱정투위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2007-03-15 937
2757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7-코오롱50주년투쟁의... 2007-03-20 1060
2756
 코오롱정투위
 코오롱정리해고분쇄721일차 2007-02-12 1104
2755
 코스모스
 섭섭함 2008-09-11 1547
2754
 코스모스
 나의 바램... 2008-09-11 1318
2753
 코스모스
 아름다운 회사 2008-09-11 1192
2752
 캔디
 슬픈 캔디... 6 2007-09-15 1629
2751
 칼날에 춤추고
 많이 묵었다 아이가. 2015-09-23 1229
2750
 칼날에 춤추고
   [re] 사람의 탈을 쓰고 어찌? 2015-08-20 628
2749
 칠성이
 긍정적인 마음이~~ 2009-02-10 1334
2748
 친구
 호소합니다. 2012-02-25 1029
2747
 출두
 연휴기간 회사상황이 궁금합니다. 2007-09-23 1394
2746
 추석인데
 손석희의 시선집중___밑에서 퍼서 추가 1 2007-09-20 1314
2745
 최회장
 최회장님 2008-09-29 1668
2744
 최호범
 [장투지원단] 4월 휴대폰, 투쟁물품 및 단체선... 2008-04-12 1116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