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피묻은 글씨가 가슴속으로!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6-07 21:05
조회수: 1198 / 추천수: 6
 
피묻은 글씨가 가슴속으로!



이대경수석의 현재상황

부지매 투쟁의 승리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시작한 15일간의 단식으로 인해

몸무게가 55kg에서 43kg로 12kg이 빠졌고,

시력이 좌 2.0, 1.5에서 좌0.3, 우0.5로 많이 손상(의사는 시력이

30%이상은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하며) 췌장상태의 악화로 아직까지

죽과 미음 밖에 먹지 못하고 있습니다.

췌장상태의 악화는 당뇨유발의 가능성이 있어 더욱 걱정스럽습니다.



부지매의 현재상황

장기투쟁으로 인해 가족들의 안타까움과 생계를 꾸려가기 힘든 고통스런 상황에

처한 부지매 동지들이지만 매표소 복원과 고용승계 쟁취를 향한 투쟁의 열기는

식을 줄 모릅니다.



탄압과 착취와 차별의 고통 속에서 신음해온 이 땅 위의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서러움과 눈물이 저희 부지매를 지켜보고 격려해주시고

우리가 반드시 이기길 염원해 주고 있다는 것을 알기에 우리의 투쟁은

힘들고 어려울지라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72.6%의 부산시민이 매표소복원을 원하고 있습니다.

부산시에 이 사실을 더욱 명확히 보여주기 위해 대책위와 부지매는

부산시민을 상대로 매표소복원과 부지매고용승계를 위한 서명전에 돌입합니다.

여러 동지들의 지지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부산 시와 허남식 시장은 재선에 당선되어 기쁨을 만끽하기에 바쁘고

부산교통공사는 그 시장 앞에 허리 굽히기에 바쁜 것 같습니다.



그들은 알아야 할 것입니다.

피하고 외면한다고 해서 모든 일들이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시민들의 불편함을 적자개선이라는 얄팍한 상술로 시민들 각자의 몫으로 떠넘기고도
모자라 시민들의 주머니 짜내기에 머리 쓰라고 월급 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시청앞 광장

지금 시청 앞 광장에는 파란색 천막 속에

우리 부산지하철 매표소 해고노동자(부지매)가 있습니다.



그 천막의 입구에는 ‘매표소 폐쇄 철회와 고용승계 쟁취!’ 라는 혈서가

천막을 찾아오는 동지들이나 지나가는 시민들을 맞이합니다.

작년도 11월에 동지들의 손가락에 면도칼로 그어서 쓴 혈서는

빛이 바랠 때로 바래 그 글자가 잘 보이지도 않지만



우리의 피로써 맹세한 그 글들

눈물과 통곡으로 써내려간 ‘매표소 폐쇄철회와 고용승계 쟁취!’

글자 하나하나가 투쟁의 과정 속에서 우리의 피와 땀으로 승화되어

우리 부지매의 가슴속으로 다시 새겨지고 있는 것입니다.



가자 단결로!

가자 승리의 그날까지!







공지1.

     6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시청앞 광장에서 부지매 집중집회가 있습니다.

     지역동지들의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공자2.

     매주 화요일 저녁7시 영상문화제 개최

     매주 금요일 져녁7시 촛불문화제 개최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립니다.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부산시는 즉각 매표소 복원하고

매표소 해고노동자 고용승계 보장하라!







[항의 글 올리기]

부산시 바로가기

부산교통공사 바로가기

부산시장 미니홈피 바로가기

부산시장 홈페이지 바로가기



[부지매 응원하기]

부지매 바로가기








6/7일 기준

[고용승계 투쟁 332일째 / 부당해고 270일째 / 천막농성 188일째 ]

부산지역 일반노조 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현장위원회 (부지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부지매
 피묻은 글씨가 가슴속으로! 2006-06-07 1198
2767
 교선부장
 프랑스 ‘노동법 개정 반대’ 시위 경찰, 물대포... 2016-04-11 663
2766
 xxxx
 풍자한마당 2009-02-01 1418
2765
 교선부장
 풍산마이크로텍 정리해고 철회를 위한 1차 희망촛... 2012-01-31 717
2764
 교선부장
 풍산마이크로텍 52명 전원 부당해고 판결 2013-05-16 969
2763
 단결
 푸른언덕 2008-01-02 1124
2762
 먼저나간자
 표리부동한 S&T 자본 2009-02-03 1396
2761
 고통분담
 폭행?? 2009-05-18 1236
2760
 1234
 포상은 못할망정 2009-10-29 1608
2759
 교선부장
 포기하지 않는 끈기 "희망"...황새와 개구리. 2013-03-20 813
2758
 조합원
 포경?만이 설치네! 4 2007-10-23 2140
2757
 서민
 폐지전쟁 2009-09-13 956
2756
 우리나라
 평화만들기 2004-05-24 1695
2755
 투쟁이다
 평규잔치날 2010-10-12 1482
2754
 개새끼
 평규자본의 반 사회적 행위를 만 천하에 알립시... 2010-11-18 1056
2753
 탈무드
 평규자본은 보복성 노사관계을 하지말라 2007-01-05 1791
2752
 투쟁이다
 평규을 갈아치우자 2009-01-22 1432
2751
 공정위
 페어플레이 합시다... 2009-03-02 1399
2750
 펌글
 펌글 2007-06-23 1312
2749
 꺼꾸로
 펌]심각한 사태의 원인 2003-11-14 1760
2748
 떠난자
 펌)차해도 지부장이 계속 입원 중이라고? 2009-06-03 921
2747
 떠난자
 펌)차해도 부양지부장 퇴원했다던데? 2009-05-28 1012
2746
 떠난자
 펌)갈 데까지 가는 부양지부 2009-06-03 945
2745
 펌도리
 펌 글 1 2006-12-05 1429
2744
 펀글
 펀글 ,,,,오래된미래 1948년당시 건국헌법중 ... 2007-06-04 1269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