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김진숙 구속하겠다던 검찰 또 영장 기각당해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3-03-11 22:10
조회수: 698


PYH2013022403110005100_P2.jpg (61.5 KB)
 

김진숙 구속하겠다던 검찰 또 영장 기각당해

 

법원, 김진숙 등 영장재청구 기각... 검찰 무리한 영장 청구 비판

 

구속영장 청구 기각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영장을 재청구해 논란이 됐던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에 대한 영장이 다시 기각됐다. 부산지방법원 강석규 영장전담판사는 영장 재청구로 11일 다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김 지도위원과 정홍형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조직부장에 대한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김진숙 지도위원과 정홍형 부장은 이날 오후 1시 관할경찰서인 부산영도경찰서로 자진 출석해 부산지방법원으로 출두했다. 이후 심사는 오후 2시부터 부산지법 251호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검찰은 김 지도위원 등의 도주 우려를 재판부에 재차 전달했지만, 법원은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번 영장 기각으로 김 지도위원과 정 조직부장은 이미 검찰이 불구속수사를 하겠다고 밝힌 차해도 한진중공업지회장, 문철상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장, 박성호 한진중공업부지회장과 함께 불구속 재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이은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의 무리한 영장 청구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미 법원은 지난달 27일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도 김 지도위원과 정 조직부장을 비롯한 금속노조 간부 5명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전원 기각했다.

당시에도 법원은 검찰이 제기한 혐의 및 도주우려 등이 구속영장 청구 사유로 맞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럼에도 검찰은 지난 8일 다시 김 지도위원과 정 조직부장에게만 구속사유가 있다고 주장하며 다시 영장을 청구했다.

노동계는 이러한 검찰의 적극적 구속수사 의지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왔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영장실질심사에 전 기자에게 "그동안 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는데 검찰이 별다른 혐의사항 추가 없이 또 같은 영장을 재청구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고개를 갸웃거렸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의 관계자 역시 영장 기각 직후 기자와 만나 "당연히 기각될 영장이었다"며 "그럼에도 영장을 재청구한 검찰의 입장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지난 8일 검찰의 영장 재청구 사실이 알려진 직후 낸 성명에서도 "검찰의 오만은 독립적 기구인 사법부의 판단도 믿을 수 없다는 오만"이라며 "그 오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이다"고 검찰을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노사가 원만히 합의한 상황에서 무리한 방침을 집행하는 것은 사회적 상식과 역행하는 태도"라며 "법질서 확립을 위해서도 사회적 상식과 같은 방향에서 태도를 정하는 것이 제대로 된 법질서 확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교선부장
 김진숙 구속하겠다던 검찰 또 영장 기각당해 2013-03-11 698
2743
 교선부장
 거리에서 보낸 7년, 후회하지 않는 이유 2013-05-10 699
2742
 정승호
 [정승호후보] 쌍용차 투쟁에는 비정규직 동지... 2010-01-26 700
274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조수원열사 16주기 추모제를 맞으며...... 2011-12-21 700
2740
 교선부장
 선전물> 최강서열사 2012-12-25 700
2739
 교선부장
 우리는 합법, 너희가 불법 - 경기지부 2012-08-14 701
2738
 교선부장
 노동절 유래와 역사(동영상) 2013-04-24 701
2737
 교선부장
 한진重 농성 김진숙씨 등 5명 구속영장 기각 2013-02-27 702
2736
 둘리
 아토피부 강연회 참석하면 40만원 제품이 무료! 2009-09-08 703
273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실직자에 소득의 30%…2년차땐 0.6%로 ‘뚝’... 2011-12-09 703
273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복수노조다 뭐다 친했던 사람들 등뒤에 비수 꽂... 2011-12-29 703
2733
 교선부장
 너희는 실패했다 - 경기지부 2012-08-08 705
2732
 교선부장
 금속노조 2차 총파업3 2012-07-25 705
2731
 민주노총부산본부
 [민주노총부산] 주간통신 227호-2009년, 이를 ... 2009-01-16 706
2730
 교선부장
 고법 “서울지하철노조 민주노총 탈퇴 무효” 2012-07-10 706
2729
 교선부장
 적지만 큰 파업짐회...분유값 좀 벌어가자' - ... 2012-07-20 706
2728
 교선부장
 기륭분회, 8년6개월 만에 현장복귀 2013-05-13 706
2727
 사무원
 감사 인사 드립니다 (양산 홍덕주) 2011-10-27 710
2726
 서민
 부자감세와 4대강 2009-09-08 711
2725
 sanolamien
 부동산에 대한 마지막 규제완화를 앞둔 상황에서 2012-05-07 711
2724
 수호천사
 의견일치서 게재건 2015-01-23 711
2723
 교선부장
 <활화산 9-8호> 인턴사원 및 연봉제 기술사원... 2016-03-16 711
2722
 교선부장
 노조 중앙교섭, 지부집단교섭 모두 교섭'결렬'-... 2012-06-29 712
2721
 교선부장
 프랑스 ‘노동법 개정 반대’ 시위 경찰, 물대포... 2016-04-11 712
2720
 사람사는세상
 중공업지회 펌) 추석 대보름달 소원 2013-09-21 71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