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우리의 본질을 보라..


글쓴이: 유리알

등록일: 2007-06-27 23:35
조회수: 1711 / 추천수: 4
 
금속노조의 총파업을 앞두고 곳곳이 전쟁터다...

현장에서는 대의원대회 결과이후 팀장들과 노무팀을 앞세워 온갖 협박으로 일관하고 있다.
누구나 그정도 협박이면 한번쯤 고민을 안할수가 없다...
그렇지않아도 중공업이야기에 손배소, 형사고발, 잔업통제는 사실일것으로 보아진다.

그러나 우리는 오늘이 자리에서 나자신과 우리를 돌아보아야한다.
과연 그동안 우리는 회사가 봐주면 파업하는 조직이었나...
정치파업이라는 것은 조합원들의 사회에 대한 의식의 표현이다..
이제 내목구멍이 포도청이라 모든것이 귀찮고 두려워졌는가?..
그렇다면 우리에게 미래란 없다.. 파업의 권리를 포기하는 조직이 자본가에게 무엇을 요구할수 있겠는가?

내일의 파업을 지켜내자고 하는 소리가 아니다...
우리의 본질을 스스로 생각해보자는 것이다..
파업은 할수도 못할수도 있다..
그렇지만 조합원스스로가 두려워하는것은 노동조합을 지켜온 우리의 자세는 아니다..
처음부터 s&t자본은 강했다.. 그동안 어떤 자본가보다 이익에 철저한 자본가다..
그 이익의 원천은 우리 조합원들이며 우리모두다...
과연 그이익을 보장해주는 우리가 저들의 탄압의 대상이 되었을때 과연 수수된 물량은 지켜낼수 있겠는가?

그정도의 자신감은 가져야한다.. 회사의 계획된 교육과 홍보물에 우리는 놀아나고 있다...
우리의 본질인 노동자의 자랑스러움을 잃어버리고 있다..
다시한번 생각해보자.. 이번파업으로 우리들 스스로가 무너지는 것은 막아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나의본질.. 우리의 본질인 자랑스러운 노동자로 살아야한다..
달콤한 막걸리한잔에 간쓸개 다빼어주면 우리는 남는것이 없다..

12월의 파업은 그래서 우리에게 아름답게 기억되는것이다.. 빼앗아도 뺏기지 말아야할 자존심은 지켯기에
내일은 또다른 해가 솟듯이 조금씩 조금씩 노동자의 자랑스러움을 다시한번 찾아가자..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44
 www
 썰렁하구고 잡상인만 오누마 2004-02-04 1723
2743
 희망
 회장은 ..... 2009-02-07 1722
2742
 운영자
   [re] 상가집 조문객 2008-01-11 1722
2741
 609
 2004년 투쟁에 직조장도 동참합시다 1 2004-06-07 1721
2740
 전장소개
 [전장] - 인신비방으로 내용삭제(운영자) 2007-03-23 1720
2739
 양 면성
 이건아니잖아! 1 2007-01-01 1720
2738
 교선부장
 올해도 앞장 선다 ......한국지엠지부 사무지... 2013-03-20 1719
2737
 등불
 그래도 믿음이 가지않나요 2 2007-06-07 1718
2736
 운영자
 중앙교섭속보 2004-06-18 1717
2735
 얌전이
 회사는 월급제 즉각 도입하라 즉각 도입하라 2003-07-17 1717
2734
 질긴놈
 개들 정신챙기라 6 2007-09-10 1716
2733
 팀장
 대우정밀 기술사원(현장직) 너무 심했다. 2 2007-02-04 1715
2732
 파업만이능사는아니다
 축~ 타결 11 2007-09-20 1713
2731
 운영자
 함께하면 아픔이 작아집니다. 2003-09-17 1713
2730
 먹고살자
 정도를 걷자. 6 2007-09-25 1712
 유리알
 우리의 본질을 보라.. 3 2007-06-27 1711
2728
 비밀요원
 의욕상실.. 2008-02-06 1710
2727
 영웅본색
 누굴 얼마나 더 고생시키려~~~ 2007-03-06 1709
2726
 괴질
 이 보오 집부들 2003-07-25 1708
2725
 운영자
 자유게시판 운영을 재개합니다 1 2007-08-28 1707
2724
 돌고래
 공회의 기준이 뭔지??? 2004-10-26 1707
2723
 티라노
 갱신 단협좀 올려주세요 제발 2003-09-01 1706
2722
 ㄱㄴㄷㄹ
 ㅌㅍㅌㅊㅋㅍㄴ 2007-09-06 1705
2721
 최회장
 최회장님 2008-09-29 1704
2720
 아수라
 광남(狂男)들의 현장 2008-01-12 1703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