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퍼온글


글쓴이: * http://펌

등록일: 2006-11-18 15:51
조회수: 1369 / 추천수: 9
 
▶◀ 이런 사장 보셨나요? 직원 1200명에 승용차 지급 ▶◀[중앙일보 심재우] 최근 며칠간 제주도 중문관광단지는 중국인으로 넘쳐났다. 12일부터 17일까지 제주도에서 열리는 '2006 바이엘 차이나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무려 1600여 명의 중국인이 한꺼번에 찾은 것이다. 세계적 제약회사인 바이엘의 중국 법인에 근무하는 직원들이다. 이들은 전세 비행기 여러 대로 제주로 이동할 수 있었지만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항공기를 분산해 타야 한다는 내부 규정에 따라 11일부터 사흘에 걸쳐 50~100명씩 50여 편에 나뉘어 제주로 들어왔다. 행사 기간 들어간 비용은 모두 50억여원.바이엘 헬스케어 차이나의 한국인 사장이 이번 제주 방문을 진두지휘했다. 이희열(41.사진) 사장이다. 한국인이기 때문에 직원들을 제주로 데리고 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는 "제주보다 더 좋은 중국 관광지에서 3분의 1 가격으로 행사를 치를 수 있었지만 직원들이 제주를 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직원들에게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막판까지 제주와 홍콩이 경합을 벌였고, 결국 한류를 느껴 보자는 직원이 많아 제주로 최종 결정됐다는 것. 이처럼 이 사장의 경영 방침은 철저하게 직원 중심이다. 16일 밤 디너쇼에는 가수 '동방신기'와 이정현이 출연했다. 이들을 초대 가수로 정한 것도 직원들이었다. 소외감을 느끼는 직원이 있을까봐 청소부와 운전기사까지 모두 데려왔다. 제주에 온 직원의 절반인 800여 명이 여권을 처음 만들었다. "이런 행사를 투자개념으로 봐야 합니다. 50억원을 들였지만 이보다 큰 실적이 회사로 돌아올 것이 분명합니다. 올해 중국 내 6000여 개의 제약회사 가운데 성장률 48%로 1위를 차지한 데 대한 포상 성격도 있어요."행사를 치르는 도중에도 임원과 직원 간의 차별은 없었다. 똑같이 한 방에 두 명씩 자고, 귀국할 때 가족을 위해 선물을 사라고 똑같이 13만원 정도를 봉투에 넣어 각 방에 돌리는 '깜짝쇼'를 진행했다.16일 행사에서는 영업사원 1200여 명 모두에게 현대 라비타를 한 대씩 지급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원래 아반떼로 결정했으나 베이징 택시가 아반떼여서 라비타로 바꿨다. 중국인 직원들이 이 사장과 사진을 찍기 위해 줄을 설 정도로 그를 좋아했다.그의 '감동 경영'은 예전부터 시선을 끌어왔다. 미국 애리조나대를 졸업하고 25세이던 1990년 다국적 제약사인 머크 본사에 입사했다. 머크사에서 2년7개월 만에 이사가 돼 가장 빠른 승진 기록을 세웠다. 97년 한국BMS가 설립되자 초대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외환위기 이후 다른 제약사는 봉급을 깎고 감원을 했지만 그는 본사를 설득하며 직원들을 내보내지 않았다. 99년 220억원에 불과하던 매출이 2002년 1000억원을 넘어섰다. 그해 200여 명 직원 전체가 부부동반으로 호주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영업사원에게는 중형차를 사주기도 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43
 펀글
 펀글 2006-10-09 1359
 
 퍼온글 2006-11-18 1369
2741
 숲속
 퍼온거,,,,,,,,,,,,,,,,어디선가 1 2007-09-17 1283
2740
 노동문화예술단일터
 팔칠전 리허설를 합니다. 2007-02-23 1245
2739
 투쟁이다
 팔십육인의 전사 2012-05-08 1022
2738
 노동자
 파헤쳐서 뭐할라꼬? 2015-02-10 750
2737
 양심
 파트장에게... 18 2007-10-01 2644
2736
 살아야...
 파트장님들에게... 7 2007-10-02 1960
2735
 금정산 도사
 파트장 징계 서둘러라 2007-12-17 1785
2734
 1234
 파트장 이대로 보고만 있을것인가? 2 2007-09-06 1510
2733
 한마디만
 파트장 만세! 만세! 만만세! 2008-11-04 1466
2732
 주유권
 파업의 효과 2005-08-03 1639
2731
 강모 대변인
 파업은 자품몫 2007-09-07 1162
2730
 고향역
 파업은 언제까지 해야 하냐 2 2007-09-17 1706
2729
 방산조합원
 파업10일째, 파업이 능사는 아니다. 4 2007-09-07 1132
2728
 민주노총부산본부
 파업(투쟁) 프로그램 기획 방법 교육 2008-05-08 1290
2727
 방산조합원
 파업 중단하라 5 2007-09-07 1153
2726
 고통분담
 파업 1 2007-06-24 1535
2725
 주주
 파업 19 2007-09-23 1348
2724
 기획부장
 파견법개악저지!비정규직철폐!공무원노동3권보장 ... 2004-10-19 1429
2723
 장투지원단뚝딱이
 파격적인 가격의 장투고급휴대폰!! 2008-08-29 1224
2722
 민주노총부산본부
 특급호텔 요리사들에게 배우는 요리 강좌 참가자 ... 2008-09-25 1081
2721
 특근
 특근,잔업 좀 하자 1 2007-05-01 1831
2720
 二찬牛
 투쟁지지 1 2007-10-01 2100
2719
 부지매
 투쟁의 깃발은 계속하여 휘날릴 것이다. 2006-04-02 1031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