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체육관 찬바닥.


글쓴이: 노동자

등록일: 2014-05-10 19:41
조회수: 590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체육관 찬바닥

진도팽목항에서 5분 거리 국립남도국악원측 세월호 가족 숙소 공식 제안…정부 부처 관계자만 이용

[미디어오늘이재진 기자]

국립남도국악원 측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의 숙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석연치 않은 이유로 실종자 가족들의 수용이 이뤄지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실종자 가족들은 사고 해역이 있는 진도 팽목항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진도체육관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사고 해역과 숙소가 멀리 떨어져 있는 만큼 이동에 불편이 많았고, 정부 당국의 현장 브리핑도 일원화 되지 못해 불멘소리가 나왔다.

그런데 진도 팽목항에서 차로 5분 거리인 국립남도국악원 측에서 실종자 가족들의 숙소를 제공하겠다고 공식 제안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신 국립남도국악원 숙소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부처 인원과 KBS 및 KTV 관계자 등이 이용했다. 이 같은 사실은 고발뉴스가 8일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국립남도국악원 시설담당 관계자는 9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진도 관내에서 한국전력과 경찰서, KT 관계자들이 모여 지난달 19일 기관단체장 회의가 열렸는데 저희 쪽에서 원장이 실종자 가족들의 숙소를 제공하겠다고 공식 제안했다"고 전했다.

국립남도국악원 측은 실종자 가족 90여명을 수용 가능하겠다고 판단하고 내부 준비를 마치고 해당 기간 계획돼 있던 공연사업과 체험사업, 연수 등을 모두 취소시켰다.

국악원 홈페이지에 나온 시설 설명을 보면 600석 규모의 국악전용극장과 14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이 마련돼 있다. 국악원 측은 2인실과 3인실이 마련된 A동이 공사 중이었고 6인실과 8인실 등 총 15개실이 있는 B동에 90여명을 수용할 수 있어 실종자 가족들의 숙소로 공식 제안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무슨 이유에서였는지 국립국악원의 공식 제안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관계자는 "공식제안을 했지만 군에서 왜 (가족들을)보내지 않았는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대신 국립남도국악원의 숙소를 이용한 사람은 정부 부처 관계자와 KBS 관계자 등이었다.

국악원에 따르면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일을 하는 기관 관계자들이 진도 관내 숙소가 없다며 숙소 이용을 신청한 결과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전남도청, 해양수산부, 교육부 직원들이 국악원 숙소를 이용했다.

KBS 관계자도 국악원 숙소를 이용했다. KBS 관계자는 6인실 2개방을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이용했다. KTV 측도 29명의 인원이 내려왔고 11명이 남아 순환근무를 하고 국악원을 숙소로 이용했다.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국악원을 하루 동안 제일 많이 이용한 규모는 80여명이다.

국악원은 지난 2일 진도 관내 다른 숙소업소 이용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정부 부처 관계자들의 숙소 이용을 금지하는 내용을 공지했다.

관계자는 "공식 제안을 했는데 (진도)군에서 왜 수용을 안했는지 잘 모른다. 국악원의 시설이 썩 좋은 것은 아니다. 진도 체육관보다는 나을지도 모르겠다"면서 "그런데 사고 초기 당시 수용 가능한 인원보다 가족들이 많았기 때문에 따로 따로 분산해서 수용하는 게 적절했는지 모르겠고, 진도 체육관 쪽에서 가족들이 모여 공동대응을 한 게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도 한다"고 말했다.

진도체육관을 숙소로 이용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언론은 가족들의 사생활 보호가 되지 않고 있다며 칸막이 설치 문제를 제기한 바 있고 정부에서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하지만 애초 진도 팽목항과 거리도 가깝고 사생활 보장이 될 수 있는 숙박 시설을 갖춘 국립남도국악원이 가족들의 숙소 이용을 공식 제안했음에도 왜 정부 부처 관계자들에게만 숙소가 개방됐는지 의문으로 남는다.

관련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자식 잃고 부모 잃고 친구를 잃은 유가족들은 찬 이성과 함께 냉정해지라고 일부러 찬 바닥을 주었나"라고 분개했다.

한 누리꾼은 "KBS, KTV 언론 보도하는 기자 나으리들은 성체가 한 군대라도 상하면 안되니까 따뜻한 숙소와 샤월실도 있는 곳을 주었나. 그 나으리들은 아주 귀한 옥체를 보존하시나 보다. 자식을 잃은 것이 죄인이로다"라고 꼬집었다.

국악원 관계자는 "지금 같은 경우 가족 분들이 50여명 남아있는데 언제든지 숙소를 이용하겠다면 가능하다는 것이 국악원의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미디어오늘.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18
 노동자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2014-07-16 575
2717
 노건투
  [노동자세상 87호] 제2의 세월호 대참사 막... 2014-07-15 446
2716
 교선부장
 활화산8-28 2014-07-15 556
2715
 1234
   [re] 활화산8-28 2014-07-15 552
2714
 교선부장
 활화산 2014-07-07 1250
2713
 교선부장
 활화산 8-24 2014-07-04 546
2712
 노건투
  [노동자세상 86호] 계급적, 정치적 투쟁으로... 2014-07-03 437
2711
 교선부장
 활화산 2014-07-03 523
2710
 사람사는세상
 이런 회사 없습니다. 2014-06-15 954
2709
 노건투
  [노동자세상 84호] 박근혜의 눈물쇼에 맞서, ... 2014-06-12 558
2708
 노동자
 통상임금 판결과 중소기업 노동자들. 2014-06-09 586
2707
 노동자
 2012년 만도 직장폐쇄 부당하다. 2014-06-09 544
2706
 노동자
 한국지엠 판결이 남긴 것 2014-06-07 644
2705
 노동자
 대법원 “한국지엠 정기상여금은 고정성 갖춘 통... 2014-06-07 761
2704
 노동자
 "워크아웃 아시아나항공, 통상임금 소송 신의칙 ... 2014-06-07 604
2703
 노건투
 [소책자] 이 사회가 세월호다 - 무엇을 할것인... 2014-06-02 449
2702
 사람사는세상
 참. 말귀도 못알아 듣는다. 2014-05-27 849
2701
 노건투
 [노동자세상 83호] 세월호 참사, 노동자들이 ... 2014-05-24 484
2700
 gg
 보안유지 2014-05-23 687
2699
 노동자
 가정 파괴범 2014-05-21 728
2698
 노동자
 부영 "직원연봉 1000만~1200만원 인상" 파... 2014-05-15 759
2697
 노동자
 "무슨 사건만 나면 대통령 공격" 박승훈 보훈처... 2014-05-10 544
 노동자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 2014-05-10 590
2695
 노동자
 "가장 슬픈 팽목항 어버이날" 2014-05-09 519
2694
 노건투
  [노동자세상 82호] 세월호 참사, 돈에 눈 먼 ... 2014-05-07 488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