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위한 문답풀이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4-01-16 13:28
조회수: 4932
 
연말정산 소득공제 시기가 한달 앞으로 다가왔다. 매년 연말정산 때면 복잡한 세법규정 때문에 근로자들이 혼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다음은 국세청이 정리한 자주 묻는 연말정산 사례이다.
◇따로 사는 부모의 기본 공제를 받을 수 있나
주거 형편상 따로 거주하나 근로자 본인이 실제로 부양하고 있으면 따로 사는 부모(장인,시부모 포함)도 소득공제 100만원 이하이고 60세 이상 요건 충족 시 기본공제가 가능하다. 그러나 공제는 실제로 부양했다는 사실을 입증한 자녀 1명만이 받을 수 있다.
◇배우자나 부모가 지급한 기부금도 근로자 본인의 공제가 가능한가
소득금액 100만원 이하인 배우자 또는 자녀의 기부금액뿐만 아니라 기본공제를 받은 부양가족인  직계존속 및 형제자매 등이 지출한 기부금도 공제가 가능하다. 단, 정치자금기부금과 우리사주조합기부금은 근로자 본인의 기부금만 공제대상이다.
◇가족카드는 대금 지급자와 카드 사용자 가운데 누가 공제받나
가족카드는 카드명의자(사용자)기준으로 사용금액을 판단한다. 맞벌이 부부가 부인명의로 된 가족카드 사용액을  남편이 결제하는 경우라도 해당 사용금액은 부인이 소득공제를 받는다.
◇초등학생의 학원비와 태권도장 수강료도 교육비 공제를 받을 수 있나
받을수 없다. 학원(체육시설)에 지출한 교육비는 취학전 아동에 대해서만 교육비공제가 가능하다.
◇신용카드로 낸 자녀 학원비는 신용카드공제가 가능한가
가능하다. 또 학원비를 현금으로 납부하고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은 금액도 소득공제에 포함할수
있다.
◇20세 초과 자녀의 신용카드 사용액도 공제가 가능한가
만 20세가 초과된 자녀는 기본공제를 받을 수 없지만 자녀의 소득금액이 100만원 이하이면 신용카드 사용금액은 근로자 본인이 공제받을 수 있다.
◇근로자가 가입한 실손보험으로 지불한 의료비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나
근로자가 가입한 상해보험 등에 의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금을 수령하는 경우 보험금상당액은 공제대상 의료비에서 제외된다.
◇신용카드로 의료비를 결제하면 의료비와 신용카드공제 모두 적용되나
가능하다. 의료비를 신용카드(현금영수증)등으로 계산하는 경우 의료비공제와 신용카드공제 모두 적용받을 수 있다.
◇장남이 인적공제를 받는 부모의 수술비를 차남이 부담하면 누가 공제를 받나
장남 ,차남 모두 의료비 공제를 받을 수 없다. 장남은 의료비를 본인이 부담하지 않았기 때문이며,차남은 부모에 대한 기본공제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택 월세 소득공제는 무주택 근로자면 누구나 공제받을수 있나
무주택자라고 누구나 공제받는 것은 아니다. 총급여 5천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인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85㎡) 이하의 주택을 임차한 경우에만 공제받을 수 있다. 외국인은 공제받을 수 없다.
◇일용근로자도 연말정산을 할수 있나
일용근로자는 연말정산 대상이 아니다. 일용근로소득은 원천징수의무자가 소득을 지급할때 원천징수 함으로써 납세의무가 종결된다.
◇과세기간에 배우자와 이혼(또는 사별)한 경우 한부모 소득공제가 가능한가
연도말 기준으로 기본공제 대상 배우자가 없고 기본공제 대상 자녀(20세 이하)가 있다면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해당 과세기간에 배우자가 사망했으나 연말정산 시 배우자 기본공제를 신청한 경우에는 한부모 소득공제를 적용받을 수 없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04
 노동자
 "워크아웃 아시아나항공, 통상임금 소송 신의칙 ... 2014-06-07 740
2703
 노건투
 [소책자] 이 사회가 세월호다 - 무엇을 할것인... 2014-06-02 589
2702
 사람사는세상
 참. 말귀도 못알아 듣는다. 2014-05-27 1025
2701
 노건투
 [노동자세상 83호] 세월호 참사, 노동자들이 ... 2014-05-24 620
2700
 gg
 보안유지 2014-05-23 821
2699
 노동자
 가정 파괴범 2014-05-21 856
2698
 노동자
 부영 "직원연봉 1000만~1200만원 인상" 파... 2014-05-15 895
2697
 노동자
 "무슨 사건만 나면 대통령 공격" 박승훈 보훈처... 2014-05-10 685
2696
 노동자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 2014-05-10 725
2695
 노동자
 "가장 슬픈 팽목항 어버이날" 2014-05-09 653
2694
 노건투
  [노동자세상 82호] 세월호 참사, 돈에 눈 먼 ... 2014-05-07 638
2693
 노동자
 [여객선 침몰] 학부모의 절규 "떠날 거예요…... 2014-04-23 739
2692
 노동자
 통상임금 범위 좁게 해석하더니 … 노동부 통상... 2014-04-23 1500
2691
 노동자
 “5월1일 강제로 일 시키면 신고하세요” 2014-04-23 757
2690
 까불이
 뭔 또라이 같은 소리여? 2014-04-14 1189
2689
 노건투
  [노동자세상80호] 마구 쥐어짜라는 노동부 임... 2014-04-10 733
2688
 교선부장
 기업들, 노동부 '지침'에 통상임금 축소, 회피 ... 2014-03-24 1310
2687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859
2686
 조합원49
 생각하고투쟁 2014-03-02 1295
2685
 거짓말
 징허다. 징혀. 2014-02-03 1875
2684
 교선부장
 개인정보 유출 관련 문답풀이 2014-01-20 1227
2683
 교선부장
 노조에 손배 폭탄 안돼 2014-01-20 1134
 교선부장
 연말정산 소득공제를 위한 문답풀이 2014-01-16 4932
2681
 교선부장
 연말정산 2014-01-16 1794
2680
 교선부장
 제2의 통상임금 전쟁..휴일근로 연장근로 포함... 2014-01-15 2420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