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워크아웃 아시아나항공, 통상임금 소송 신의칙 위배 아니다"


글쓴이: 노동자

등록일: 2014-06-07 22:18
조회수: 743
 

"워크아웃 아시아나항공, 통상임금 소송 신의칙 위배 아니다"

 

서울중앙지법 "상여금 포함해도 인건비 1.3% 그쳐 … 예외적 경우로 볼 수 없어"

 

법원이 2010년 워크아웃에 돌입하고 지난해에도 적자를 기록한 아시아나항공과 관련해 "통상임금 소송이 신의칙 위배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결을 내놨다. 정기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할 경우 연간 93억원의 추가 지출이 예상되는데 연간 인건비의 1.3%에 수준이어서 회사의 '중대한 경영상 어려움'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법 제41민사부(재판장 정창근 판사)는 권아무개씨 등 아시아나항공 직원 27명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임금소송에서 지난달 29일 이같이 판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연 800%의 정기상여금을 짝수달과 설·추석·7월(여름휴가)에 나눠 지급하고 있다. 노사가 맺은 단체협약에는 통상임금 범위를 기본급과 자격수당·청조보안수당·항공기술수당·교통보조비·근속수당·직무수당으로 한정하고 있다.

노조는 정기상여금과 함께 어학성적 등급에 따라 지급하는 '캐빈어학수당'을 통상임금에 포함시켜 2012년 6월부터 미지급한 임금을 달라고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에 해당하지만 캐빈어학수당은 시험성적에 따라 달라져 고정적 임금이 아니다"고 판시했다.

주목할 점은 법원이 "신의칙 위배"라는 사측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2008년과 2009년 연속적자를 겪고 2010년에는 워크아웃(재무구조개선 이행)에 돌입한 상태다. 지난해에도 적자를 기록했다.

재판부는 "어느 정도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봤다. 하지만 △2010~2012년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고 △회사의 자본금이 8천억원이 넘는 규모라는 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면 연 93억원 추가 지출이 예상되는데 전체 인건비(6천817억원)의 1.3%에 불과한 점 △통상임금 인상률 최대 48.6%, 실질임금 인상률 30.6%라는 회사의 주장에 증거가 부족한 점을 근거로 "신의칙 위배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지난달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주)누벨의 재무제표와 추가임금 청구금액만을 단순하게 놓고 비교해 신의칙 위배 여부를 판단한 것과 비교된다.

김건우 변호사(우리로법률사무소)는 "법원에서 회사의 재무상태뿐만 아니라 매출액·자본금을 비롯한 전반적인 경영상태를 폭넓게 살펴보고 회사존립과 중대한 경영상 어려움 여부를 판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 변호사는 "대법원에서 신의칙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하지 않아 앞으로 2~3년은 하급심에서 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출처 : 매일노동뉴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08
 노동자
 통상임금 판결과 중소기업 노동자들. 2014-06-09 745
2707
 노동자
 2012년 만도 직장폐쇄 부당하다. 2014-06-09 695
2706
 노동자
 한국지엠 판결이 남긴 것 2014-06-07 811
2705
 노동자
 대법원 “한국지엠 정기상여금은 고정성 갖춘 통... 2014-06-07 992
 노동자
 "워크아웃 아시아나항공, 통상임금 소송 신의칙 ... 2014-06-07 743
2703
 노건투
 [소책자] 이 사회가 세월호다 - 무엇을 할것인... 2014-06-02 592
2702
 사람사는세상
 참. 말귀도 못알아 듣는다. 2014-05-27 1031
2701
 노건투
 [노동자세상 83호] 세월호 참사, 노동자들이 ... 2014-05-24 623
2700
 gg
 보안유지 2014-05-23 826
2699
 노동자
 가정 파괴범 2014-05-21 860
2698
 노동자
 부영 "직원연봉 1000만~1200만원 인상" 파... 2014-05-15 897
2697
 노동자
 "무슨 사건만 나면 대통령 공격" 박승훈 보훈처... 2014-05-10 687
2696
 노동자
 KBS 관계자는 따뜻한 방바닥, 실종자 가족은 ... 2014-05-10 728
2695
 노동자
 "가장 슬픈 팽목항 어버이날" 2014-05-09 656
2694
 노건투
  [노동자세상 82호] 세월호 참사, 돈에 눈 먼 ... 2014-05-07 647
2693
 노동자
 [여객선 침몰] 학부모의 절규 "떠날 거예요…... 2014-04-23 743
2692
 노동자
 통상임금 범위 좁게 해석하더니 … 노동부 통상... 2014-04-23 1504
2691
 노동자
 “5월1일 강제로 일 시키면 신고하세요” 2014-04-23 762
2690
 까불이
 뭔 또라이 같은 소리여? 2014-04-14 1192
2689
 노건투
  [노동자세상80호] 마구 쥐어짜라는 노동부 임... 2014-04-10 738
2688
 교선부장
 기업들, 노동부 '지침'에 통상임금 축소, 회피 ... 2014-03-24 1312
2687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864
2686
 조합원49
 생각하고투쟁 2014-03-02 1298
2685
 거짓말
 징허다. 징혀. 2014-02-03 1883
2684
 교선부장
 개인정보 유출 관련 문답풀이 2014-01-20 1232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