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직발위 의견 불일치


글쓴이: 김 사무장

등록일: 2012-03-07 13:38
조회수: 858
 
지회 사무장입니다.
노사는 지난 2/27~3/6까지 직장발전위원회 교섭을 진행하였으나, 의견 차이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교섭 진행원칙에 축소교섭의 회의내용은 비공개로 하고,공개할 경우에는 노사가 인정한 사항 및 내용에 대해서만 공개키로 하였으나, 공개 여부의 노사 확인절차도 없이 일방적으로 노사 신뢰를 깨뜨리는 행위를 회사가 먼저 도발 하였기에 회의 내용을 지회 홈피 및 홍보물을 통해 알려 나가겠습니다.

다음은 3월 5일 14시에 노사 축소교섭의 직장발전위원회 회의록 내용 입니다.
        
  (지회 요구안)
(1) 특사부 부족인원 보충과 자품사업부 수익성개선을 위해 신규인력 107명 정규직(기술사원)을 채용한다.
(2) 신규인력은 민수사업부(S/A, A/B, T/B)에 투입하고, 기존 민수사업부 인력은 신규채용 투입인원에 비례하여 단계적으로 특수사업부에 전환배치한다.(다만,조합간부 및 필수인원은 제외한다.)
(3) 신규인력의 임금 및 근로조건은 기존 단협을 적용하되, 임금(도급직과 대졸초임 감안 결정)과 연월차제도는 개정노조법에 따른다.
(4) 신규채용후 전조합원 고용을 보장하며, 월평균 O/T 40H을 보장한다.
(5) 신규채용자의 조합가입 및 조합교육시간을 보장한다.
    
         (회사 의견)
(1) 자품기술사원 107명(2012년 2월 1일 기준)을 방산부문 인력부족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우선 전환배치하고 외주처리한다.
(2) 신규고용에 대한 고용형태(인턴 및 계약직)와 고용조건은 회사에 일임한다.
(3) 신규고용(인턴 및 계약직)의 시기와 규모는 현 조합원의 고용안정을 감안하여 회사가 결정한다.
(4) 지회가 요청한 상기 '지회요구안' (1),(2),(3),(4),(5)항을 적용할 경우 회사는 고용을 보장할
수 없다.

위와 같은 내용의 의견차이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였습니다.

사무 관리직을 통한 회유, 팀장, 파트장을 통한 회유, 당당히 뿌리치고 조합에 신고합시다.
또한 그런 행위를 중단할것을 회사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지회의 교섭 창구는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회사가 좀더 전향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 입니다.

단협 제42조 2항은 "집단이동시(5명 이상)는 조합의 동의를 얻어야" 가능합니다.
개별이동도 "본인과 충분히 협의하여야 한다" 는 내용속엔 본인이 동의를 해야한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동의서 작성은 절대 하지 맙시다.

지회는 현안문제가 노사 분쟁의 씨앗이 되어 파국으로 가는것을 원치 않습니다.
회사의 현명한 결단을 당부 드립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704
 정승호
 [정승호후보] 금속 기륭노동자들에게 듣는다 2010-01-17 849
2703
 철마산
   [re] 집행부 다수의견은 2013-01-05 849
2702
 철마산
   [re] 집행부 다수의견은 2013-01-05 849
2701
 아테나
     내가 귀를 뚫어드리리다. 2012-02-26 850
2700
 노동자
  희망이란 이런것이 아니였는데... 2015-02-18 850
269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퇴근 5분 전] 노조 없는 서러움에 흐르는 눈... 2011-01-05 851
2698
 사람사는 세상
   [re] 닭대가리 2013-01-05 851
2697
 노건투
 [노동자세상 53호] 이마트 사내하도급 정규직 ... 2013-03-12 851
269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시사] 오세훈의 무상급식반대 광고는 허구이며 ... 2010-12-23 852
2695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 38호) 2013-08-09 852
2694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40호) 2013-08-27 853
2693
 교선부장
 “2월 14일 우리는 해고됩니다” 2012-02-07 854
2692
 교선부장
 “2010년 KEC파업 업무방해죄 아니다” 2012-06-20 854
2691
 불법파견
   [re] 호소합니다. 2012-02-25 855
2690
 정승호
 [정승호후보] 최종 유세문 - 민주노총 부위... 2010-01-26 856
2689
 교선부장
 7.20 금속노조 2차 총파업1 2012-07-25 856
2688
 교선부장
 S&T그룹지회협의회 첫 공동투쟁(창원)1 2013-09-25 856
2687
 교선부장
 53호≫ 대표이사와 중역들을 해고하라?(중공업 ... 2013-10-23 856
2686
 노동자
 가정 파괴범 2014-05-21 857
2685
 윤택근.장현술 선본
 [민주노총 부산본부 윤택근.장현술후보]정책 웹... 2010-01-26 858
 김 사무장
 직발위 의견 불일치 2012-03-07 858
2683
 사람이 희망이다
       [re] 집행부 다수의견은 2013-01-05 858
2682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 소식지 2015-01-08 858
2681
 서민
 약속은 짓밟혔다.-----한겨레 펌 2009-09-07 859
268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조수원열사 묘소참배 안내 2011-01-27 859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