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S&T모티브"스톡옵션 원칙 지킨다"


글쓴이: 스톡옵션날라가나

등록일: 2015-09-11 21:32
조회수: 733
 
지회가 스톡옵션 소송한다고 보도자료 신문사에 뿌맀다는데... 기사는 스톡옵션 성공이라고 나왔다.

S&T모티브 "스톡옵션도 원칙 지킨다"
노주섭 기자 입력 : 2015.09.11 18:44 | 수정 : 2015.09.11 18:44
S&T그룹의 독특한 스톡옵션 경영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S&T그룹은 지난 2002년 이후 인수한 회사마다 전임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골고루 부여했다.

경영정상화에 전임직원이 힘을 모으고 상생하자는 뜻이다.

비교적 강성 노조원들인 기술직 사원들도 예외없이 스톡옵션을 받았다.

S&T중공업은 2004년부터 2006년까지 1290명 전임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했다. 이후 직원들만 봐도 주가 차액으로 평균 1800만원씩 성과 보상을 받았다.

S&T모티브도 2009년 전임직원 746명에게 스톡옵션을 제공했다. 근래 신규사업의 성공과 고객다변화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인 덕분에 주가는 지난 1년동안 2배 이상 올랐다. 420명의 직원들은 약 1500만원씩 성과 보상이 돌아갔다.

1997년 스톡옵션 제도가 우리나라에 도입된 이후 S&T그룹과 같이 전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지급하는 경우는 기계제조업에서 유례를 찾기 어렵다.

스톡옵션은 일반적으로 고위 경영자나 연구개발인력들에게 업무성과가 주가상승으로 나타났을 때 주가 차액으로 보상받도록 제공되는 것이 보통이다.

지역 제조업계 관계자는 "S&T의 전직원 스톡옵션 부여는 파격적인 실험이었다"면서 "직원들이 비교적 장기간 회사발전에 기여하고 회사가 그 성과에 보상하는 방법으로써 매우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전직원 스톡옵션이 업계에 확산되기에는 풀어야 할 과제가 있다"면서 "특히 매년 강성노조의 투쟁이 반복되는 기계제조업 사업장에서 노조원들의 기여도 평가가 가능할 것인지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S&T모티브는 불법행위를 하거나 사규를 반복적으로 위반한 직원들에게는 스톡옵션을 취소하는 방법을 취했다.

최소한 회사에 피해를 입힌 직원들은 제외시키는 원칙을 지킨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5년 동안 불법행위나 사규위반행위를 수차례 반복한 조합원 300여명에 대해서는 이사회 심의를 거쳐 스톡옵션을 취소했다.

S&T모티브 관계자는 "무려 18회까지 불법쟁의나 폭행, 근무지 무단이탈을 한 직원들에게 어떻게 스톡옵션을 줄 수 있겠는가"라며 "스톡옵션이 직원들에게 좋은 성과보상 방법인 만큼 전직원 스톡옵션이 자리를 잡으려면 회사에 해를 끼치지 않는 경우에만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94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724
2693
 사람사는세상
 창원지법 "S&T중공업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 2015-02-06 725
2692
 교선부장
 87년 6월항쟁 동영상. 2012-06-24 726
2691
 교선부장
 대구 여고생의 박근혜 하야촉구 대구 시국집회 ... 2016-11-08 727
2690
 교선부장
 사내통신망 연결되어야?(중공업지회) 2013-04-26 728
2689
 정승호
 위기의 민주노총, 현장은 이렇게 진단한다 ① 2010-01-14 729
2688
 교선부장
 "㈜한진, 고통분담 없는 정리해고 무효" 2012-06-26 729
2687
 사람사는 세상
   [re] 다짜고짜 2013-01-05 729
2686
 교선부장
 민주노총 최저임금 선전물. 2013-05-14 729
268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한진중 크레인엔 김진숙씨와 ‘그들’이 산다 2011-09-14 730
2684
 민주노총부산본부
 [민주노총부산]주간통신 226호-투쟁의 닻을 올... 2008-12-04 731
268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배달호열사 솥발산 묘소참배 안내 2011-01-06 731
268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힘을 보태면 세상 달라질까… 목격자라도 되고... 2011-07-11 731
268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박원순, “대한민국 정부가 버린 아이들, 우리가... 2010-12-20 732
2680
 교선부장
 122주년 노동절 기념대회 1. 2012-05-02 732
2679
 교선부장
 금속노조통신 제24호 2012-05-18 732
267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현장 “얼마나 더 눈물 흘려... 2010-11-29 733
267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밥먹듯이 약속 뒤집는 회사, 누군가 싸워야 하... 2011-01-19 733
267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대법 “고용안정협약 어긴 정리해고 부당” 2011-06-08 733
2675
 교선부장
 122주년 노동절 기념대회 3. 2012-05-02 733
 스톡옵션날라가나
 S&T모티브"스톡옵션 원칙 지킨다" 2015-09-11 733
267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시급 5000원’ 떠돌이만 9년…떳떳한 아빠... 2010-11-18 734
2672
 교선부장
 풍산마이크로텍 정리해고 철회를 위한 1차 희망촛... 2012-01-31 734
2671
 교선부장
 활화산 546호 2012-02-21 734
2670
 교선부장
 매일노동뉴스 - "노조탈퇴 유도한 사용자, 노조... 2012-05-11 73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