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임금피크제가 임금삭감 수단으로 둔갑"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1-21 14:30
조회수: 736


20151015125550622psdz.jpg (125.4 KB)
 

 

"임금피크제가 임금삭감 수단으로 둔갑"

한국노총 실태조사.."임금피크제 기업 절반 이상 신입사원 안 뽑아"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제도 보완책 필요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정년을 늘리는 대신 임금을 깎는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기업 절반 이상이 신규 채용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고용 확대를 취지로 임금피크제 도입을 강행한 정부의 계획이 기업의 비협조로 성과를 못 내고 있는 것이다. 임금피크제가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1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지난달 7일부터 18일까지 산하 조직 201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기업은 절반인 101곳이었다.

 

이들 중 60세 이상 정년을 보장하면서 61세부터 임금을 삭감하는 정년연장형이 28곳, 60세 이상 정년을 보장하지만 그 이전부터 임금을 줄이는 정년보장형은 73곳이었다.

그 동안 정부가 청년 신규고용을 늘리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해온 정년보장형 임금피크제 시행 기업 73곳의 52.1%(38곳)는 올해 신규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채용 과정 중이거나 계획이 있다고 밝힌 곳은 38.4%(29곳)에 그쳤다.

취업규칙 변경과 관련해선 최근 규칙을 변경했다고 답한 곳이 201곳 중 58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유는 '정년 관련'이 46.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임금 및 근로조건(33.3%), 인사평가 기준 및 복무규율(11.1%) 순이었다.

임금체계를 호봉제에서 직무성과급으로 개편하려는 시도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절반 이상(59.2%)이 '없다'고 답했다. '시도가 있었거나 앞으로 예상된다'는 곳은 3곳 중 1곳(36.3%)이었다.

한국노총은 "이번 조사결과는 임금피크제가 사용자의 임금삭감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임금피크제가 청년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는 제대로 감시·감독하고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jepoo@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94
 노건투
  [노동자세상78호] 노동자를 희생시켜 자본가... 2014-03-14 724
2693
 사람사는세상
 창원지법 "S&T중공업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 2015-02-06 725
2692
 교선부장
 87년 6월항쟁 동영상. 2012-06-24 726
2691
 교선부장
 대구 여고생의 박근혜 하야촉구 대구 시국집회 ... 2016-11-08 727
2690
 교선부장
 사내통신망 연결되어야?(중공업지회) 2013-04-26 728
2689
 정승호
 위기의 민주노총, 현장은 이렇게 진단한다 ① 2010-01-14 729
2688
 사람사는 세상
   [re] 다짜고짜 2013-01-05 729
2687
 교선부장
 민주노총 최저임금 선전물. 2013-05-14 729
268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한진중 크레인엔 김진숙씨와 ‘그들’이 산다 2011-09-14 730
2685
 교선부장
 "㈜한진, 고통분담 없는 정리해고 무효" 2012-06-26 730
2684
 민주노총부산본부
 [민주노총부산]주간통신 226호-투쟁의 닻을 올... 2008-12-04 731
268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배달호열사 솥발산 묘소참배 안내 2011-01-06 731
268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힘을 보태면 세상 달라질까… 목격자라도 되고... 2011-07-11 731
268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박원순, “대한민국 정부가 버린 아이들, 우리가... 2010-12-20 732
2680
 교선부장
 122주년 노동절 기념대회 1. 2012-05-02 732
2679
 교선부장
 금속노조통신 제24호 2012-05-18 732
267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 파업현장 “얼마나 더 눈물 흘려... 2010-11-29 733
267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밥먹듯이 약속 뒤집는 회사, 누군가 싸워야 하... 2011-01-19 733
267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대법 “고용안정협약 어긴 정리해고 부당” 2011-06-08 733
2675
 교선부장
 122주년 노동절 기념대회 3. 2012-05-02 733
267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시급 5000원’ 떠돌이만 9년…떳떳한 아빠... 2010-11-18 734
2673
 교선부장
 풍산마이크로텍 정리해고 철회를 위한 1차 희망촛... 2012-01-31 734
2672
 교선부장
 활화산 546호 2012-02-21 734
2671
 교선부장
 매일노동뉴스 - "노조탈퇴 유도한 사용자, 노조... 2012-05-11 734
2670
 까마귀
     [re] 멘붕 2013-01-05 73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