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경제단체'고임금으로 한국 기업이 위기 상황'이라는 자신들의 논리를 선전하기 위해 통계 조작--펀글


글쓴이: 참소식

등록일: 2007-03-04 21:01
조회수: 1282 / 추천수: 4
 
[한국일보   2007-03-04 19:13:47]


현대車·토요타 비교때 토요타 성과급 빼자기들 단체의 인건비는 10% 올리기도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주요 경제단체가 '고임금으로 한국 기업이 위기 상황'이라는 자신들의 논리를 선전하기 위해 통계 조작 수준의 보고서를 작성, 발표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들은 또 한국 기업의 고임금을 문제 삼으면서도 스스로는 2007년 인건비 예산을 10% 가까이 증액하는 등 이율배반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4일 최근 경총이 대졸 초임기준으로 현대차 임금이 일본 토요타자동차를 추월했다고 발표했으나, 일본 도쿄법인을 통해 확인한 결과,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총은 100엔당 790원의 환율을 적용하면 지난해 현대차 대졸 초봉은 3,100만원으로 토요타(2,432만원) 보다 600만원 가까이 높다고 주장했으나, 실제로는 토요타가 3,365만원으로 현대차보다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경총은 현대차 임금을 계산할 때는 성과급 500%를 포함시킨 반면, 토요타 임금에서는 성과급을 제외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토요타 대졸 초임은 기본급이 300만엔이지만, 지난해 125만엔의 성과급을 받았기 때문에 실제 연봉은 425만엔(100엔당 790원 기준으로 3,365만원)으로 현대차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조가 무리한 주장을 하는 게 사실이지만, 경총이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펴는 바람에 오히려 노사협상에서 사측의 입지가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총은 또 한국 근로자들이 생산성을 초과하는 과도한 임금을 받는다는 근거로 임금 인상률이 1인당 국민총생산(GDP) 증가율보다 높은 점을 제시하고 있으나, 무리한 비교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 관계자는 "샐러리맨의 생산성은 높아진 반면 1인당 GDP 통계의 35%를 차지하는 자영업과 농업분야 생산성은 답보 상태"라며 "근로자 임금 인상률이 자영업자와 농민까지 포함하는 GDP 증가율보다 높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1월말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한국 기업이 일본과 중국 기업에 끼인 샌드위치 신세'라는 보고서를 발표했으나, 통계분석의 오류가 발견돼 보고서를 회수하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한경연은 당시 일본과 중국 기업의 매출액은 2004년 기준으로 평가한 반면 삼성전자에는 2001년 매출액을 적용했으며, 하나로텔레콤이 현대차보다 매출 규모가 많은 것으로 평가해 보고서에 대한 신뢰성을 크게 떨어뜨렸다.

재계 일부에서는 대외적으로는 임금 인상 억제를 주장하는 전경련이 올해 인건비 예산을 지난해보다 10% 가량 늘린 것도 문제를 삼고 있다. 전경련은 2007년 인건비 예산을 57억9,900만원으로 책정했는데, 이는 지난해(52억2,200만원)보다 9.94%나 늘어난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전경련 임금인상률은 3% 내외로 예상되는 올해 물가상승률과 재계가 제시한 적정 인상률(2.4%) 보다 훨씬 높다"고 말했다.


조철환 기자 chcho@hk.co.kr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한국아이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93
 철마
     [re] 중공업 25 철마 70 2015-01-23 600
2692
 철도사랑
 ◎공사측 안전성이 결여된 운행 종용◎ 2006-03-08 1054
2691
 철도사랑
 철도파업 이후 2006-03-05 1045
2690
 철도사랑
 철도는 싸우고 있다 2006-02-26 1131
2689
 철도사랑
 철도공사-사회적 약자의 행복추구권이라고? 2006-02-02 1407
2688
 천왕성
 고려사 왜곡한 중국과 일본에 대재앙이... 2004-09-01 1446
2687
 천사
 잠정합의안 설명후 현장복귀 13 2007-10-08 2504
2686
 천사
 진짜 회장님맞나요? 2007-09-04 1306
2685
 천방지축
 해도해도 너무한다 2007-06-10 1787
2684
 채호준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2017-05-29 301
2683
 
 이런 대의원이 되고자 합니다 2012-10-30 889
2682
 
 대의원 선거 이래서야 원 나참 2012-10-27 1097
 참소식
 경제단체'고임금으로 한국 기업이 위기 상황'이라... 2007-03-04 1282
2680
 참소식
 SnT직원이----(naver 증권snt대우 게시... 1 2007-03-04 2144
2679
 참소리
 사람을 쥐어짜는 정책 이제는 중단되어야 합니다... 2009-03-16 1190
2678
 참는자
 조합원들은 조용하지만 실무자들의 태도를 당알고... 2013-08-24 955
2677
 참나
   말은 바로 합시다. 1 2004-03-23 1645
2676
 참꽃
 진보신당 부산 사무실 개소식에 초대 합니다.. ^... 2008-03-01 1266
2675
 참 S&T대우
 민주노조 사수 투쟁 반드시 승리(지회장)---오마... 2007-09-19 1267
2674
 차지성
 발상의 벽에 부딪칠 때면 2008-07-04 1048
2673
 찌지리
   [re] [공시] S&T모티브,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 2013-05-28 1079
2672
 찌지리
 대우정밀 안타깝네요... 2012-05-23 1056
2671
 찌지리
   [re] 글로벌 탑 자동차부품 메이커로 ... 2012-05-22 694
2670
 찌지리
     아직도 안짤렸네... 2010-08-30 961
2669
 찌지리
   [re] 똥타는 최평규회장, 정밀 치료중인 차해도 지부... 2009-06-02 1039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