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재편되나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3-10-21 09:22
조회수: 766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재편되나

조합원들, 실리주의 성과 미흡에 실망한 듯 … 신임 집행부 “노조 자주성 확보 주력”

 

현대중공업노조 집행부가 12년 만에 투쟁을 강조하는 집행부로 바뀌면서 조선업종·울산지역 노사관계와 노동운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현대중공업노조 선거에서 노사협조주의를 비판한 정병모(56·사진) 후보가 위원장에 당선됐다. 2002년부터 노사협조주의와 실리주의를 표방한 현 집행부 계열에 대한 조합원들의 실망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현 집행부를 구성한 노동자민주혁신투쟁위원회가 12년 동안 노조를 이끌면서 조합원들 입장에서는 기대한 만큼의 성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뜻이다. 2009년 노조가 임금인상을 회사에 위임해 동결한 것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기본급 3만500원(호봉승급분 2만300원 포함) 인상에 그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표심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 관계자는 “실리를 기대해 실리주의 집행부를 뽑아 줬지만 얻은 게 뭐냐는 인식이 팽배했다”며 “올해는 같은 지역 현대자동차 노사가 기본급 9만7천원 인상을 포함해 거액의 격려금·성과급 지급에 합의한 것과 비교되면서 조합원들의 불만이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조합원들이 임금인상 등 실리적인 이유에서 정병모 위원장 당선자를 선택했다는 점에서 현대중공업노조가 실리를 중시하는 전형적인 대기업 정규직노조의 길을 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당선자측이 “노조다운 노조”를 표방한 만큼 정부가 주는 노사문화대상 등을 휩쓸어 온 현대중공업 노사관계에 일정한 변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정병모 위원장 당선자는 <매일노동뉴스>와의 통화에서 “기본급 중심의 임금인상을 통해 왜곡된 임금체계를 바로잡고 지난 12년간 약화된 노조의 자율성·자주성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선거 결과가 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계열사 노사관계와 다음달로 예정된 현대차지부·SK에너지노조 등 지역 대기업노조의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특히 현대중공업노조 새 집행부의 민주노총 가입 여부가 벌써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민주노총·금속노조와의 연대가 이전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병모 당선자는 “상급단체와 관련해서는 선거대책본부에서 논의한 적이 없기 때문에 조합원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노조답게 지역 노동계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병모-김진석-문대성(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국장) 후보조는 17일 선거에서 투표 조합원 1만6천864명(93.4%) 중 8천882명(52.7%)의 지지를 받았다. 7천678표(45.5%)표를 얻는 데 그친 김진필 현 위원장을 누르고 당선됐다.


<출처:매일노동뉴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69
 교선부장
 월급쟁이, 연간 1조2457억원 더 내야 2013-10-29 951
2668
 교선부장
 월급쟁이만 중과세…성장률 고려않은 ‘꼼수 세법... 2013-10-29 973
2667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59
2666
 투쟁이다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8 1057
2665
 조합원2
   [re]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9 972
2664
 투쟁이다
 연대투쟁 2013-10-27 972
2663
 조합원2
   [re] 연대투쟁 2013-10-28 1069
2662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463
2661
 교선부장
 중공업지회 소식> 부당노동행위 자본 구속 촉구 ... 2013-10-24 757
2660
 교선부장
 통상임금 소송 결론 언제쯤 나올까 2013-10-24 3413
2659
 교선부장
 53호≫ 대표이사와 중역들을 해고하라?(중공업 ... 2013-10-23 768
2658
 교선부장
  부당해고철회 촛불 문화제 2013-10-21 882
 교선부장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2013-10-21 766
2656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193
2655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931
2654
 교선부장
 투쟁속보 (15-55호) “축소교섭”또 아무런 ... 2013-10-08 1064
2653
 아니지
   [re]노동법률원 김기덕 변호사의 말. 2013-10-08 1302
2652
 사람사는세상
 회장님! 오셨습니까? 2013-10-04 1797
2651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066
2650
 werth
 바른길 2013-10-03 1301
2649
 투쟁이다
 똥인지,된장인지? 2013-10-03 1076
2648
 모티브인
 최회장요 욕심 그만 부리고 상식적으로 교섭하소... 2013-10-02 992
2647
 교선부장
 인턴사원의 야간근무 정당한가(투쟁속보 15-54호)... 2013-10-02 2317
2646
 교선부장
  무섭다 (출처:중공업지회 게시판) 2013-10-01 971
2645
 허투루
 홍보팀, 노무팀 사과 안하시네? 2013-09-30 1075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