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re] 홍보팀 공개 사과 하시오.


글쓴이: 홍보팀

등록일: 2013-10-02 08:50
조회수: 851
 

허투루님!

‘홍보팀 애들’이라고 하셨습니까? ‘공개 사과’하라고 하셨습니까? 무엇을 사과하면 되겠습니까? ‘북한 개념’이라는 말 때문입니까? 그 이유라면 좋습니다. 쿨하게 사과하겠습니다. 단, 조건이 있습니다.

님께서 몸담고 있는 조합이 회사와는 달리 민주적인 노조라고 하셨습니다. 물론 금속노조도 민주적이겠지요. 본조와 지부와 지회가 절차에 따라 민주적으로 결정하고 행동한다니 믿겠습니다. 상급단체인 지부간부가 지회의 교섭대표가 되는 것도 민주적 절차에 따라서고, 조합원을 대표하는 교섭권한을 준 것도 지회가 인정했기 때문이라고 이해하겠습니다.

그렇다면 이선이 부지부장은 누구입니까? 민주적 절차에 따라 뽑은 S&T중공업 교섭대표 맞습니까? S&T지회 공동연대투쟁의 장본인 맞습니까? 도심에서, 거리에서 최고경영자와 사원들을 향해 쌍욕을 퍼붓도록 우리 지회 스스로가 인정한 사람이 맞습니까?

자칭 민주노조의 교섭대표가 저자거리 양아치 수준의 저속한 욕설로 회사 최고경영자를 짓밟고, 사원들에게는 입에 담지도 못할 쌍소리를 해대며 정신병자 취급을 했습니다. 어느 조합원이 그러더군요, 이 정도는 보통의 조합활동이라고... 우리 조합원 모두가 다 그렇게 생각하고 죄의식을 못 느끼는 건가요? 그래서 민주적으로 뽑은 사람의 저질 욕설과 비상식적 행태에 박수를 보내며 동조한 겁니까?

젊은 후배들이 경악했습니다. 그들의 눈에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저질적 비난이 죄에 앞서 도덕과 윤리를 파괴했다고 울분을 토해냈습니다. 이를 두고 게시판 익명의 누군가는 최고 존엄에 아양 떠는 모습이라 하더군요. 회사 운명과 사원들의 고용 걱정으로 하루하루 피말리는 최고경영자에 대한 존경은 바라지도 않겠습니다.

누구도 침범해서는 안 될 최고의 존엄은 바로 인격입니다. 최고경영자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써 누리는 고귀한 인격이 있는 겁니다. 민주노조라 해서, 조합활동이라는 핑계로 이를 짓밟고 깔아 뭉게는 것이 정당한 것입니까? 젊은 후배들이 피가 끓고 가슴치며 통탄했던 이유를 아직 모르고 계신겁니까?

선배, 동료, 후배들을 가족이라 여기고 존중하고 사랑하며 대해 온 후배들은 실망했습니다. 쌍팔년도 노조에서나 볼 수 있었던 욕설과 저질행태보다 더 실망한 것은 그 자리에서 박수치고, 웃고, 동조한 우리 직원들의 모습이었을 겁니다. 우리 모티브의 지회장이 그렇게 한 것도 아닌데 너무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나 비겁합니다.

최소한의 양심마저 실종되고, 도덕과 윤리 파괴에 눈감고 귀막아 버린 여러분들에 대한 실망... 겸허한 반성은 커녕, 1인 독재경영 운운하며 저질행위의 책임조차도 최고경영자에게 돌리는 몰상식 행태... 사원들을 하수인 취급하는 적대감...

가족같은 마음으로 친밀하게 대하고 다가가려 했던 홍보팀 애들과 후배들의 배신감과 실망에는 어떻게 사과하시겠습니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68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40
2667
 조합원2
   [re]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9 935
2666
 투쟁이다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8 1031
2665
 조합원2
   [re] 연대투쟁 2013-10-28 1021
2664
 투쟁이다
 연대투쟁 2013-10-27 957
2663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417
2662
 교선부장
 중공업지회 소식> 부당노동행위 자본 구속 촉구 ... 2013-10-24 732
2661
 교선부장
 통상임금 소송 결론 언제쯤 나올까 2013-10-24 3372
2660
 교선부장
 53호≫ 대표이사와 중역들을 해고하라?(중공업 ... 2013-10-23 742
2659
 교선부장
  부당해고철회 촛불 문화제 2013-10-21 863
2658
 교선부장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2013-10-21 728
2657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144
2656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891
2655
 아니지
   [re]노동법률원 김기덕 변호사의 말. 2013-10-08 1274
2654
 교선부장
 투쟁속보 (15-55호) “축소교섭”또 아무런 ... 2013-10-08 1044
2653
 사람사는세상
 회장님! 오셨습니까? 2013-10-04 1765
2652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026
2651
 werth
 바른길 2013-10-03 1278
2650
 투쟁이다
 똥인지,된장인지? 2013-10-03 1030
2649
 모티브인
 최회장요 욕심 그만 부리고 상식적으로 교섭하소... 2013-10-02 975
2648
 교선부장
 인턴사원의 야간근무 정당한가(투쟁속보 15-54호)... 2013-10-02 2269
 홍보팀
   [re] 홍보팀 공개 사과 하시오. 2013-10-02 851
2646
 익명
   ㅎㅎㅎ 2013-10-01 858
2645
 교선부장
  무섭다 (출처:중공업지회 게시판) 2013-10-01 949
2644
 허투루
 홍보팀, 노무팀 사과 안하시네? 2013-09-30 1056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