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인턴사원의 야간근무 정당한가(투쟁속보 15-54호)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3-10-02 10:17
조회수: 2276
 

인턴사원의 야간근무 정당한가

출근 일주일 된 인턴사원 민수 야간근무 투입

 

 

인턴.

네이버 국어사전에는 “회사나 기관 따위의 정식 구성원이 되기에 앞서 훈련을 받는 사람. 또는 그 과정”이라는 뜻으로 나와 있다.

 

2013년 9월에 뽑은 인턴사원들이 생산직 기술사원들이 해야 할 현장 야간근무를 하고 있다. 이들 인턴사원들은 현장 실습을 나온 지 일주일만에 현장 야간근무에 투입되고 있다.

 

생산현장에 생산인원이 부족하면 기술사원을 신규 채용해야 한다. 아니면 특수사업부 기술사원들을 민수사업부로 전출 또는 파견하는 것이 맞다.

 

특수사업부의 경우 스미스웰슨부터 시작해서 M1대납 그리고 년 4만정 생산이라는 계획이 어긋난 시점에도 기술사원의 삼분의 이가 넘는 기술사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그럼에도 기술사원들을 배제한 채 현장에 배치된 지 일주일밖에 안된 인턴사원들을 민수사업부 생산현장 야간근무에 투입하고 있다.

 

회사의 강제 주간근무로 전환하여 근무중이던 민수사업부 기술사원들을 “S&T그룹지회협의회 공동집회”일정이 잡혀있던 지난주 1주일 동안 야간근무를 요구하더니 S&T그룹지회협의회 공동집회”가 끝나자 현장 기술사원들을 제외하고 인턴사원들을 투입하고 있다.

 

인턴이란 뜻 그대로 “정식 구성원이 되기에 앞서 훈련을 받는 사람. 또는 그 과정”이 되어야 한다. 그러나 기술사원을 제외한 채 인턴들을 생산현장 야간근무에 투입하는 것이 훈련을 받는 과정이라 할 수 있는가?

 

생산현장 야간근무에 투입되는 인턴사원들이 무엇을 배울 수 있겠는가. 생산에 쫒겨 배울 수 있는 것이 있을까

 

또한 인턴사원들에 대한 안전사고 문제와 회사에서 각별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품질문제는 어찌 담보할 것인가.

 

생산현장은 기술사원 중심으로 운영되어야 한다. “현장경영”이라는 경영이념에 따라 기술사원을 무시하는 사무직사원들과 인턴사원들의 생산현장 투입을 중단하고 기술사원 중심의 생산현장 운영을 촉구한다. 사무직사원과 인턴 그리고 기술사원. 자기의 자리에서 자기의 역할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회사 대자보에 대한 지회 입장

 

지회와 회사는 2013년 9월 12일 실무협의에서 “주간연속 2교대”와 관련하여 실무의견일치를 이룬바 있다. 그러나 실무의견일치서는 집행부회의 및 교섭위원회의에서 승인할 수 없다고 결정하고, 이후 실무협의와 대표이사가 참석한 축조교섭에서도 이러한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하였다.

 

이러한 의견은 부양지부의 반대의견에 따른 것이 아닌 집행부 회의 및 교섭위원 회의에서 결정한 것이었다. 그럼에도 회사는 마치 지회가 부양지부의 반대 의견으로 인해 승인하지 않은 것처럼 지회를 매도하고 있다.

 

2012년 단체협약의 경우도 지회 총회를 거쳐 통과되었지만 지부의 조건부 승인 결정으로 단지 조인식을 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지 임단협 자체의 효력이 발생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이는 S&T모티브뿐만 아니라 다른 금속노조 사업장에도 마찬가지로 금속노조의 미승인 또는 조건부 승인으로 인해 조인식을 하지 못하고 있는 사업장이 있다. 그러나 2012년 임단협 결과에 따라 모든 조합원들과 종업원들에게 임단협의 효력은 모두 적용되고 있다.

 

회사는 “노사대표가 서명하여 문서화된 합의사항을 노동조합 내부의 반대를 이유로 무효로 주장한다면 이는 노동조합의 집행부가 조합원으로부터 위임받은 대표권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지회는 노사대표가 서명한 합의서 내용을 무효라 주장한 적이 없다. 실무의견일치서는 실무의 의견이지 노사대표가

서명한 것이 아니다.

 

회사가 공개한 주간연속 2교대와 관련한 실무의견일치는 이미 집행부 회의 및 교섭위원 회의에서 효력이 상실된 것이다. 실무의견일치서는 서로의 입장이 다르면 언제든지 재논의 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이미 효력이 상실된 실무 의견일치서를 공개하며 지회를 흠집 내려고 하고 있다. 이는 교섭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이다.

 

지회의 경우 합의서의 모든 내용은 집행부 회의와 쟁의대책위원회(또는 임시대의원대회)를 통과되어야 인정되며 임금과 단체협약, 제도개선의 경우 조합원 총회를 통과해야만 의견일치서의 효력이 발생한다. 회사가 이를 모를 리 없다. 그럼에도 억지를 부리고 있는 것이다.

 

실무의견일치서에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시행시기를 명시할 경우 그동안 외주, 하도급 및 민수조합원의 방산전출과 관련한 일련의 행위들에 비추어 회사가 “주간연속 2교대 운영에 필요한 사항” 및“생활임금 보장”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도 있음을 우려하기 때문에 시행시기를 명시하지 않고 “노사공동위원회”를 구성 논의하자는 것이 지회의 공식 입장이다.

 

또한 실무의견일치서 내용 중 2항과 관련하여 2012년도 단체교섭 노사의견일치서의 내용은 “연월차휴가 제도와 관련한 내용은 2014년 단체협약 갱신교섭에서 합의 처리한다.”는 내용이다. 조합원 여러분의 오해가 없기를 당부 드린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68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243
2667
 조합원2
   [re]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9 940
2666
 투쟁이다
 한단계 높은 지원투쟁 2013-10-28 1033
2665
 조합원2
   [re] 연대투쟁 2013-10-28 1025
2664
 투쟁이다
 연대투쟁 2013-10-27 960
2663
 교선부장
  54호≫ 잔업,특근 거부 단결력으로 분쇄하자!... 2013-10-25 1428
2662
 교선부장
 중공업지회 소식> 부당노동행위 자본 구속 촉구 ... 2013-10-24 732
2661
 교선부장
 통상임금 소송 결론 언제쯤 나올까 2013-10-24 3375
2660
 교선부장
 53호≫ 대표이사와 중역들을 해고하라?(중공업 ... 2013-10-23 744
2659
 교선부장
  부당해고철회 촛불 문화제 2013-10-21 869
2658
 교선부장
 현대중노조 집행부 교체, 조선업·지역 노사관계... 2013-10-21 730
2657
 교선부장
  52호≫고등동물이 할 행동인가?(중공업 소식지... 2013-10-15 1148
2656
 교선부장
  51호≫ 부당징계 즉각 철회하라(중공업 소식... 2013-10-10 897
2655
 아니지
   [re]노동법률원 김기덕 변호사의 말. 2013-10-08 1276
2654
 교선부장
 투쟁속보 (15-55호) “축소교섭”또 아무런 ... 2013-10-08 1049
2653
 사람사는세상
 회장님! 오셨습니까? 2013-10-04 1768
2652
 교선부장
  50호≫ 대표이사와 최종성을 중징계하라(중공... 2013-10-04 1031
2651
 werth
 바른길 2013-10-03 1284
2650
 투쟁이다
 똥인지,된장인지? 2013-10-03 1034
2649
 모티브인
 최회장요 욕심 그만 부리고 상식적으로 교섭하소... 2013-10-02 976
 교선부장
 인턴사원의 야간근무 정당한가(투쟁속보 15-54호)... 2013-10-02 2276
2647
 홍보팀
   [re] 홍보팀 공개 사과 하시오. 2013-10-02 854
2646
 익명
   ㅎㅎㅎ 2013-10-01 862
2645
 교선부장
  무섭다 (출처:중공업지회 게시판) 2013-10-01 955
2644
 허투루
 홍보팀, 노무팀 사과 안하시네? 2013-09-30 1060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