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콘티넨탈지회, 부당해고 5년만에 원직복직 합의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7-06-12 14:57
조회수: 433


6349_14297_4948.jpg (219.2 KB)
 

 콘티넨탈지회, 부당해고 5년만에 원직복직 합의해고·징계 철회, 2012·2013년 임금교섭 합의...“소수노조 무력화 교섭창구단일화 폐기 절실”

 

 

노조파괴로 해고됐던 콘티넨탈지회 전직 임원 두 동지가 5년 만에 원직으로 복직한다.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콘티넨탈지회(지회장 조남덕, 아래 지회)는 지난 6월2일 교섭에서 2012년부터 끌어온 2012년, 2013년 임금교섭과 부당징계 철회, 부당해고자 원직복직에 합의했다. 노조파괴 과정에서 해고당한 박윤종 전 지회장과 김종원 전 부지회장이 공장으로 돌아간다.

 

조남덕 지회장은 “5년 동안 해고자 생활을 한 동지들의 복직에 합의해 기쁘다”며 “노조파괴 인정과 사과를 받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밝혔다.

 

충남지방노동위원회는 2013년 1월 “단일노동조합이 명백한 경우 교섭창구단일화 절차를 통한 교섭대표노동조합을 정할 필요가 없다”며 해고자를 원직복직 시키라고 판정했다. 중앙노동위원회가 이를 뒤집으면서 징계 해고가 장기화 됐지만 대전고등법원은 2016년 6월30일 부당해고와 징계라고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지회는 대전고등법원의 판결에 따라 콘티넨탈과 교섭을 벌여 교섭과 징계 철회를 이끌어냈다.

 

지회 조합원들은 6월5일 총회에서 합의안을 가결하고 소수노조를 식물노조로 만드는 교섭창구단일화 제도 폐기 투쟁에 나서자고 결의했다. 조남덕 지회장은 “전국에서 복수노조를 악용한 노조파괴가 벌어지고 자본의 탈퇴공작으로 민주노조가 소수 노조로 내몰리는 현실”이라며 “교섭창구단일화 제도 폐기가 시급하고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지회는 2012년 두 차례 파업을 전개했다. 충북지방노동위원회는 조정 회의에서 교섭 창구 단일화 절차를 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콘티넨탈지회에 행정지도를 내렸고 사측은 불법 파업이라며 지회 간부들을 징계, 해고했다.

 

법원은 단일노조로 교섭대표노조 지위에 있는 경우 교섭창구단일화를 거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콘티넨탈지회가 사측에 교섭을 요구한 시점은 2012년 3월30일이다. 당시 콘티넨탈에 복수노조가 존재하지 않았다. 콘티넨탈에 복수노조가 생긴 시점은 2012년 7월27일이다. 지회가 금속노조 총파업에 나선 시기는 같은 해 7월13일이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교선부장
 콘티넨탈지회, 부당해고 5년만에 원직복직 합의 2017-06-12 433
2667
 코오롱정투위
 코오롱정리해고분쇄투쟁 762일- 민주노총 조합... 2007-03-25 999
2666
 코오롱정투위
 코오롱정리해고분쇄721일차 2007-02-12 1112
2665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6일 투쟁 2007-03-29 1040
2664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4일-창립50주년 행사... 2007-03-27 1003
2663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63일 투쟁!! 2007-03-27 1021
2662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9일-윤리경영 실천하... 2007-03-22 1077
2661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8일-점입가경의 ‘짜... 2007-03-22 1074
2660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7-코오롱50주년투쟁의... 2007-03-20 1068
2659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6일-폭력사태 유발마... 2007-03-19 1055
2658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70일 2007-04-02 1028
2657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 754일-실천과 연대로 2007-03-17 1064
2656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투쟁761일- 단결하자! 총... 2007-03-24 1102
2655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771일차 투쟁 2007-04-03 965
265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코란도만 보면 가슴이 '짠'한 이들 [상처, 그후... 2010-11-12 947
2653
 서민
 친서민정책...NO 2009-09-08 787
2652
 투쟁이다
 친구야 고마해라 2012-02-26 1032
2651
 금속부양
   충성스러운 노예 2009-06-04 900
2650
 사람사는세상
 충격! 동영상 2012-12-02 841
2649
 투쟁이다
 충격 2008-11-06 1526
2648
 방산
 출두요구서 1 2007-09-10 1194
2647
 교선부장
 출근하다 사고나도 산업재해인가? 2018-03-14 219
2646
 교선부장
 출근투쟁 알림. 2012-09-21 983
2645
 교선부장
 출근선전전 방해사진. 2013-09-12 819
2644
 장명국
 축하합니다. 2004-04-28 1590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