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두 번째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9-15 21:31
조회수: 1074 / 추천수: 3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두 번째




경과
작년 8월 사찰 내 구조조정으로 인해 30여명의 삼광사 직원들이 노동조합에 가입하였다. 이 후 천태종단의 회유와 협박으로 인해 그만두거나 퇴사하고 현재 7명이 1년이 넘게 단체협약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


분명히 노동자다!
천태종단은 조합원들을 자원봉사자로 주장하지만, 지방노동위원회와 노동청은 분명히 노동자임을 밝혔다. 월급을 받고 생계를 유지하며, 밤낮 휴일도 없이 수십년간 열악한 근무조건 속에서 열심히 일한 댓가라는 것이 저들이 주장하는 자원봉사자의 해고였다. 자원봉사자에게 해고와 취업규칙이 들이미는 삼광사는 겉과 속이 다름에 부끄럼없이 파렴치한 주장만을 거듭하고 있다.

왜곡과 탄압
“노동조합을 인정하면 민주노총이 절을 먹어 삼킨다”, “민주노총은 부모자식도 모르는 것들이다.”, “조합원들이 노조귀신에 씌여서 그렇다.”며 수천의 신도를 모아놓고 사실을 왜곡하는 가운데, ‘우리절 지키기 신도회’를 결성하여 고령의 신도들로 하여금 폭언, 폭행, 고춧가루 섞인 소금뿌리기를 사주하고 있다. 이는 노동조합에 대응하기위해 조직폭력배를 고용했다가 조폭대응이 잘 안먹히자, 노신도님들을 내세워 혹여 부상이라도 입으면 노동조합에 인신공격을 하기 위함이다. 신도들이 다치기를 바라며 앞장세우는 천태종단(삼광사)이 종교를 넘어 인간적인 최소한의 양심조차 있는지 반문하지 않을수 없는 대목이다. 또한 고용안정을 주로 한 노동조합인정불인정 문제를 마치 신도와 노동자간의 반목으로 몰고 가려는 치졸한 모습이다. 이제 고령의 신도들은 영상에서도 알 수 있듯이 노동조합에 대한 어떠한 이해없이 노조귀신으로 치부하여 적극적으로 폭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이는 천태종단(삼광사)의 몰지각한 주장에서 비롯된 것이다.

우리의 요구는
우리의 요구는 단순명확하다. 고령의 신도들을 앞세운 인권탄압을 중단하고, 겉으로만 교섭하는 척 할 것이 아니라 성실하게 교섭에 임하라는 것이다. 어느 누구에게도 해를 끼칠 생각은 없으며, 헌법과 노동법, 지방노동위원회와 노동청도 인정하는 노동자성과 노동조합을 인정하라는 것이다.

-부산지역일반노동조합-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44
 탈무드
 알바를 왜!!! 쓰나요? 3 2006-07-11 1572
2643
 12
 사업설명회는 누가하는가? 1 2006-07-12 1649
2642
 부지매
 허시장! 빼지만 말고 제대로 면담좀합시다. 쫌! 2006-07-13 1079
2641
 부지매
 22일 인천에서 부지매 투쟁기금마련 일일주점 개... 2006-07-18 1087
2640
 부지매
 건설노동자 투쟁지원 연대마당 2006-07-24 988
2639
 부지매
 월 70만원 정도의 비정규 일자리 제시 2006-07-25 1014
2638
 탈무드
 이 불쌍한 중생넘들아!!!! 2006-07-25 1689
2637
 부지매
 28일 부산시청 앞에서 ‘건설노동자 구속자 석방... 2006-07-27 1168
2636
 소식통
 또 생사 위기....포항건설 노동자 2006-08-22 964
2635
 소식통
 “돈 줄테니 입 다물어” 2006-08-22 1319
2634
 소식통
 “고용유연성과 정리해고 맞바꾸자” 2006-08-22 1055
2633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2006-08-28 1182
2632
 소식통
 상품처럼 팔고 살겠다니! 2006-09-04 965
2631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08
2630
 소식통
 발전노조, 오후 4시30분 파업 철회 2006-09-05 927
2629
 부지매
 부지매 423일 장기투쟁 기록. 2006-09-06 945
2628
 김윤철
 세상사 1 2006-09-09 1202
2627
 인심이
 오리발을 보내며 2006-09-10 1507
2626
 통일지회
 S&T중공업의 노조탄압 실상 2006-09-13 1901
2625
 야간자
 한잔기울이고 2006-09-13 1402
2624
 1111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2 2006-09-13 1913
2623
 김훈규
 맛난 거창사과로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2006-09-14 1155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두 번째 2006-09-15 1074
2621
 오부제
 "백문이 불여일行" 이라 2006-09-18 1492
2620
 옥수수
 지회장, 내말 잘 들어보고 답을 좀 다오 4 2006-09-22 143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