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또 생사 위기....포항건설 노동자


글쓴이: 소식통 * http://ㅌㅌㅌ

등록일: 2006-08-22 10:29
조회수: 957 / 추천수: 14
 
8월 15일 <고 하중근 열사 정신계승, 경찰살인 책임자 처벌 및 8.15 자주통일 민주노총 결의대회>가 진행되던 중 연사를 통해 포항건설노조 최상수 조합원의 상태가 위급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중근 열사에 이어 또다시 경찰 폭력에 의해 조합원의 생명이 위태롭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노동자들은 울분을 참지 못했다.

지난 8월 9일 포항에서는 하중근 열사를 추모하는 노동자 행진대오를 경찰이 무리하게 폭력적으로 진압해, 당일 176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상태가 심각한 조합원이 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었다.

그 중 한명인 포항건설노조 최상수(46세) 조합원은 당일 경찰의 방패에 의해 옆구리를 맞고, 또 다시 맞은 뒤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갔다. 외상은 타박상 정도였지만 초진 결과, 복부의 비장이 손상되었고 늑골이 골절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비장과 췌장, 간까지 상태가 심각하다고 해 수술에 들어갔다.

포항 사랑병원으로 실려갔다가 14일 밤 10시에 포항 선린병원으로 후송되어 바로 수술에 돌입, 다음날 새벽 1시 5분경에 수술이 종료되었다. 2~3일 경과를 두고 봐야 알수 있지만 현재까지 수술은 잘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비장은 완전히 제거되었고, 췌장이 문제인데 지금 중환자실에 입원중이다.

또 다른 조합원은 머리가 함몰되어 골절 수술을 했는데 왼쪽 팔에 마비현상이 와 계속 치료를 받고 있다. 7월 16일 하중근 열사가 경찰 폭력에 의해 쓰러진 당일 함께 병원으로 후송된 노동자 중 한 명은 손가락 3개가 부러져 피스를 박은 상태인데 손가락 절단을 해야되는 상황에 놓여 있기도 하다.
경찰 폭력에 의해 향후에 노동력 상실이 우려되는 많은 부상이 속출하고 있다. 경찰이 휘두른 방패에 입주위가 함몰되고, 경찰이 쏘는 물대포에 의해 이가 상하거나, 눈에 맞아 혈관이 터져 피가 계속 나오는 상태에 놓인 조합원등...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지경이다.

7월 1일부로 파업투쟁을 전개하고 있는 포항건설노조는 투쟁과정에서 30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현재도 수많은 이들이 부상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44
 탈무드
 알바를 왜!!! 쓰나요? 3 2006-07-11 1567
2643
 12
 사업설명회는 누가하는가? 1 2006-07-12 1640
2642
 부지매
 허시장! 빼지만 말고 제대로 면담좀합시다. 쫌! 2006-07-13 1076
2641
 부지매
 22일 인천에서 부지매 투쟁기금마련 일일주점 개... 2006-07-18 1080
2640
 부지매
 건설노동자 투쟁지원 연대마당 2006-07-24 979
2639
 부지매
 월 70만원 정도의 비정규 일자리 제시 2006-07-25 1006
2638
 탈무드
 이 불쌍한 중생넘들아!!!! 2006-07-25 1684
2637
 부지매
 28일 부산시청 앞에서 ‘건설노동자 구속자 석방... 2006-07-27 1163
 소식통
 또 생사 위기....포항건설 노동자 2006-08-22 957
2635
 소식통
 “돈 줄테니 입 다물어” 2006-08-22 1317
2634
 소식통
 “고용유연성과 정리해고 맞바꾸자” 2006-08-22 1049
2633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2006-08-28 1175
2632
 소식통
 상품처럼 팔고 살겠다니! 2006-09-04 957
2631
 소식통
  4일 01시 30분 파업 돌입 2006-09-04 1300
2630
 소식통
 발전노조, 오후 4시30분 파업 철회 2006-09-05 921
2629
 부지매
 부지매 423일 장기투쟁 기록. 2006-09-06 945
2628
 김윤철
 세상사 1 2006-09-09 1197
2627
 인심이
 오리발을 보내며 2006-09-10 1506
2626
 통일지회
 S&T중공업의 노조탄압 실상 2006-09-13 1897
2625
 야간자
 한잔기울이고 2006-09-13 1396
2624
 1111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2 2006-09-13 1907
2623
 김훈규
 맛난 거창사과로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2006-09-14 1154
2622
 부지매
 '삼광사에서 이런 일이...' 두 번째 2006-09-15 1072
2621
 오부제
 "백문이 불여일行" 이라 2006-09-18 1491
2620
 옥수수
 지회장, 내말 잘 들어보고 답을 좀 다오 4 2006-09-22 1427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