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최회장 그는..(퍼온글)


글쓴이: 호가호위

등록일: 2013-09-22 20:35
조회수: 967
 
10여년간 최회장을 지켜 봤다
그는 여타의 기업주와는 다른면이 보인다
도저히 앞뒤를 가늠할수가 없다
어떤면에서는 노동자의 편같기도 하고
다른면에서 보면 철저히 무장된 자본가 같기도 하다
어쨋든 헷갈리게 하는 인물이다
그런데 그는 행동으로 기업을 경영하는 인물임에는 틀림없다.
H중공업를 봐라
끝내 금속노조의 설 자리가 없어진 이유가 회장 얼굴을 1년에 한번도 볼까 말까 하기 때문에 우리가 패배한 것이다
또 세탁소를 봐라
그동안 세탁소를 좋은 회사라 부르짖었고 K회장을 최회장과 비교하던 우리 모습은 어떠했는가
결국 세탁소는 사라지고 있고 훌륭하다고 부르짖었던 K회장의 샐러리맨 신화도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현장에서 행동하는 최회장과 단판을 짓는것이 S&T중공업의 해결책이 될것이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618
 홍보팀
 금속노조 외부세력, 기본과 상식이 없는 노사관... 2013-09-25 925
2617
 노무
     노무차장 2013-09-25 831
261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re] 문지회장은 내려와라 2013-09-25 833
2615
 교선부장
   [re] 경고합니다. 2013-09-25 873
2614
 교선부장
   [re] 경고합니다. 2013-09-25 860
2613
 교선부장
 S&T그룹지회협의회 첫 공동투쟁(창원)3 2013-09-25 824
2612
 교선부장
 S&T그룹지회협의회 첫 공동투쟁(창원)2 2013-09-25 804
2611
 교선부장
 S&T그룹지회협의회 첫 공동투쟁(창원)1 2013-09-25 747
2610
 철마골맨
 문지회장은 내려와라 2013-09-25 847
2609
 모티브조합원
 금속노조 이제 마감하려는가? 2013-09-24 818
2608
 몰살겠다
 생각 2013-09-24 709
2607
 교선부장
 48호≫ 우리 함께 가자(중공업 소식지 48호) 2013-09-24 716
2606
 사노 신 라면
 간 신 들 2013-09-24 806
2605
 손님
   손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013-09-23 912
2604
 조합원2
   이간질 2013-09-23 837
 호가호위
 최회장 그는..(퍼온글) 2013-09-22 967
2602
 달과 달
 다된 밥에 재 뿌리는 달과 달 2013-09-22 914
2601
 사람사는세상
 중공업지회 펌) 추석 대보름달 소원 2013-09-21 700
2600
 교선부장
 《성명서》회사는 사무직 노동자들의 건강권박탈... 2013-09-19 810
2599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합의서 위반, 특별근로감독... 2013-09-17 1018
2598
 사람사는세상
   [re] 휴일근로수당과 연장근로수당 '중첩 지급 판결'... 2013-09-16 675
2597
 교선부장
 47호≫ 니들(사원들)은 굶어 죽어도 된다?(중... 2013-09-16 921
2596
 교선부장
     [re] 어처구니가.... 2013-09-16 909
2595
 동이
   [re] 어처구니가.... 2013-09-16 814
2594
 교선부장
 “노조파괴 목적 용역폭력 직장폐쇄 위법” 2013-09-16 790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