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글쓴이: 새 삶

등록일: 2004-07-19 21:17
조회수: 1598 / 추천수: 27
 
저는 대우정밀 하청업체인 부영실업의 직원입니다.
일년 정도 근무중인데요,
집이 범어사쪽으로 자전거로 출 퇴근 합니다.
그런데, 경비실에 직원들이 이를 사칙에 위배 된다면 저지합니다.
제가 알기로, 경비실 임의로 하청직원인 저만 저지하구 , 대우직원은 무리없이 통행하는걸 압니다.
노조 사무실에 문의 하였더니 상관없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경비실에 애기하니 막무가내입니다.
노조직원이 잘못 알고 있으니 알아서 하라는군요.
제 나이 사십에 무시하는 막 말도  듣다보니, 저두 막말이 나와  제자신이  서글퍼 지는군요.
하청직원은 사람대접을 못 받는걸 새삼 느겼읍니다.
경비실 직원이 저같은 사람은 출근못 시킨다는 말을 거침없이 하던군요.
<<<저거  내일 부터 출근 시키지마>>>
몇 번 듣다 보니 저 같은 사람은 경비실 직원들이 함부로  해두 상관 없나 봅니다.
정말 현실이 답답합니다.
열악한 노동 현실 보다 , 자신을 비참하게  만듭니다.
이런 박탈감을 어찌해야 합니까,
누구 대답 좀 해 주실래요.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94
 투쟁이다
 방기곡경 2009-12-21 1602
2593
 양심
 1 2006-12-19 1602
2592
 12시
 회사 인사정책에 대한 비판 1 2006-09-24 1602
2591
 안미화
 행사 2004-05-31 1602
2590
 등불
 이상한조합원이구만...... 12 2007-09-25 1601
2589
 daewoo
  노동조합집행부도 요즘 복지부동하는 시대가...?... 2007-01-30 1601
2588
 중계인
 잠못자는 이밤이 계속되면 3 2006-12-02 1601
2587
 권형순
 ... 1 2006-12-06 1600
2586
 중계인
 관리직사원을 위하여 지회의 문을 활짝 엽시다 3 2006-10-01 1600
2585
 김태영
 S&T重, 헐값에 보유주 매각 2007-10-11 1599
2584
 중계인
  따뜻한 겨울은 누가 만드나 2006-11-11 1599
2583
 간부
 노동자는 영웅 2009-03-31 1598
2582
 그림자
 S & T 의 한심한 두뇌들.... 2008-07-16 1598
2581
 양다슬
 <1번 사무총장 이용길> 대정 조합원 ... 2006-01-13 1598
 새 삶
 적어도 이런 소리는 듣고 싶지 않습니다 2004-07-19 1598
2579
 법규부장
 전국노동자대회(경찰의 만행) 2003-11-10 1598
2578
 교선부장
 9월 5일 투쟁경과보고 2007-09-05 1597
2577
 wlstlf
 이제 진실을 폭로한다 2 2006-12-02 1597
2576
 원칙맨
 소문이 맞나요? 2004-03-18 1597
2575
 일일삼공회
  일일삼공회 인사 2009-03-13 1596
2574
 조합원
 조합은 무주공산인데 잿밥만... 2004-03-08 1596
2573
 고통분담
 부지회장님??질문요. 2009-02-13 1593
2572
 
 핑구에게 감히 묻노라~ 6 2007-09-12 1593
2571
 촌철
 오기에 쥐 잡는다. 2006-12-12 1593
2570
 한심이
   [re] 인재난 2008-01-25 1591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