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3-01 23:00
조회수: 1108 / 추천수: 3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
(2006. 3. 1.)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비정규직 법안 처리를 강행했습니다.  모든 노동자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절규하고 있습니다.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더욱 고용불안에 시달리도록 만들 비정규직 법안이 오히려 비정규직을 보호하는 법이라 우롱하고 있습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려 드는 저들을 보니 잘못을 저지르고도 책임을 지지않는 부산시에 있는 높은 분과 부산교통공사에 경영진들의 모습과 똑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들은 부산교통공사에 의해 간접 채용되었던 민간위탁 비정규직 노동자들입니다.
  적자해소 한다고 매표소 폐쇄하고 무인화 실시하여, 계약기간이 남았음에도 손쉽게 짤라버린 비정규직 매표소 노동자들이 무려 100여명이었습니다.  비정규 노동자의 삶이란 이처럼 풍전등화일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내세웠던 적자 해소는 매표소를 폐쇄하여 해결이 되었을까요.  아닙니다.  월1억8천만원의 인건비 지출을 아꼈지만 오히려 무임승객이 급증하여 추가손실액 월4억7천만원의 손해를 보았습니다.  또한 적자운운하면서 창단 비용 7억원에 연간 운영비용이 19억원이나 드는 실업축구팀을 창단하겠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도 없습니다.

  교통공사 경영진들이 처음부터 저지른 잘못은 뒤로한채 비정규직이라하여 하루아침에 소모품으로 치부할 순 없는 일이라고, 부산교통공사의 과오를 힘없는 비정규직들에게 짐지우는 건 부당하다고, 부산교통공사를 이관 받았으메 감독해야할 부산시청, 부산시장은 당연 책임을 져야한다고 부산시청 앞에서 천막을 치고 부르짖은지가 벌써 90일째입니다.  그간 허남식 부산시장은 선거를 앞두고 생색내기 20분 면담을 겨우 얼마전에 해주었을 뿐입니다.  이럴 순 없습니다.  저희들의 요구는 고용승계라 했습니다.  저들이 저지른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져라 했습니다.  하지만 저들은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실정입니다.



  연일 푸근한 날씨 속에 어제는 바람 불고 비까지 내리는 아주 추운 날씨였습니다.  허남식 시장이 벡스코에서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출판식을 한다길래 저희들도 하얀, 노란 우비를 착용하고 20M간격을 유지하며 1인시위를 벌렸습니다.  주차장으로 들어서는 수많은 차량들의 시선이 따갑습니다.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 않고 1인 시위를 하는 저희들이 애물단지처럼 보였던 걸까요.  아님 신기해보였던 걸까요.  수많은 대부분의 차량들로 부터 그리고 출판식장을 찾는 사람들에게서 확실한 집중을 받았습니다.

  저희들은 아직 지치지 않았습니다.  그 어떤 역경과 고난이 우리 앞을 막을 지라도 마지막까지 함께 할 내 동지들이 있고, 언제나 힘내라고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이 있는 한 저희들 아직 지치지 않습니다.  이제부터 시작이니까요.  






부/산지역 일반노조 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현장위원회 (부지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9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청계천6가 전태일 다리에서 강제철거된 시사만화... 2010-11-13 777
259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청계천6가 전태일 다리에서 강제철거된 시사만화... 2010-11-13 933
259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청계천6가 전태일 다리에서 강제철거된 시사만화... 2010-11-14 847
2590
 누~삐라
 철조망은 제거되어야 합니다 2008-08-12 1321
2589
 교선부장
 철야농성을 돌입하면서 2003-07-01 1774
2588
 분노
 철마산의 도그들 2 2007-09-07 1268
2587
 지리산
 철마 2011-02-19 1368
2586
 철도사랑
 철도파업 이후 2006-03-05 1045
2585
 철도사랑
 철도는 싸우고 있다 2006-02-26 1131
2584
 철도사랑
 철도공사-사회적 약자의 행복추구권이라고? 2006-02-02 1407
2583
 극단새벽
 철가방에게도 철학은 있다?! 2008-10-22 1111
2582
 찌지리
 천민자본가 조선일보 1면 장식!!! 2009-05-18 1290
2581
 부지매
 천막농성 67일째 투쟁경과 2006-02-06 1046
2580
 부지매
 천막농성 100일차 맞아 대규모 집회 개최 2006-03-08 1006
2579
 한가지
 책임지는 경영 2012-03-11 910
2578
 데스크2
 책임자를 문책하라 2009-08-29 1224
 부지매
 책임 회피에만 급급한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 2006-03-01 1108
2576
 jk
 채기승지회장님! 2004-03-12 1790
257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창원지법 "지엠대우차불법파견" 유죄선고 2010-12-23 1107
2574
 사람사는세상
 창원지법 "S&T중공업 정기상여금은 통상임금" 2015-02-06 711
2573
 올빼미
 참여합시다 1 2007-06-21 1363
2572
 51마라톤
 참가자 여러분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2006-05-09 1230
2571
 Good-Bye
 참.. 회사 엿같네! 1 2007-01-29 1333
2570
 사람사는세상
 참. 말귀도 못알아 듣는다. 2014-05-27 873
2569
 장기근속
 참! 나쁜사람이네요. 2015-01-14 1079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