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연봉 3천450만원 넘는 노동자 434만명 세금부담 증가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3-08-10 10:02
조회수: 807
 

연봉 3천450만원 넘는 노동자 434만명 세금부담 증가

정부 '2013년 세법개정안·조세정책방향' 발표 … 노동계 "봉급생활자 유리지갑 털어서야"

 

연간 근로소득 3천450만원을 넘는 노동자 434만명(전체의 28%)의 세금부담이 내년부터 늘어난다. 정부는 해당 노동자의 내년 세금부담 증가액이 평균 16만~865만원(1인 평균 3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노동계는 연봉 5천만원을 받는 노동자를 기준으로 종전보다 세금부담이 270%나 급증한다고 반발했다.

정부 "고용률 70% 달성 위해 세제지원"

정부는 8일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열어 ‘2013년 세법 개정안’과 ‘중장기 조세정책방향’을 확정했다. 정부는 “국정과제 추진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해 향후 5년간 조세부담률을 합리적으로 조정할 것”이라며 조세부담률을 올해 20.2%에서 2017년 21%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재원은 증세보다 비과세·감면 정비, 지하경제 양성화 등 과세기반을 확대해 마련하기로 했다.

세법 개정안은 특히 인적·특별공제 항목의 소득공제를 세액공제 방식으로 바꿔 중산층과 고소득자의 세금부담을 늘리는 방향으로 설계됐다. 정부는 △연봉 4천만~7천만원은 16만원 △7천만~8천만원은 33만원 △8천만~9천만원은 98만원 △9천만~1억원은 113만원 △3억원 초과는 865만원의 세금 부담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소기업에 대한 세제지원은 확대된다. 중소기업의 경우 대기업에 비해 대주주의 지분율이 높고 유사업종을 영위하는 가족기업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과세요건을 완화한다. 이에 따라 지분율은 3%에서 5%로, 정상거래비율은 30%에서 50%로 완화된 기준이 적용된다. 이와 함께 일감을 주고받는 특수관계법인 간에 지분이 있는 경우 그 지분만큼 해당하는 거래는 내부거래로 보고 과세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일감 몰아주기 등 업계의 잘못된 관행이 고착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대목이다.

정부는 특히 고용률 70% 달성을 위한 세제지원을 강화한다.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창출에 초점이 맞춰졌다. 고용창출투자세액공제와 사회보험료 세액공제시 고용인원 계산기준이 인상된다. 기존에는 상용근로자는 1명, 1개월간 60시간 이상 일한 시간제 노동자는 0.5명을 적용했는데 앞으로는 시간제 노동자를 고용인원으로 계산할 때 0.75명으로 높여 계산한다.

고용을 늘리거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도 늘린다. 중소기업의 고용비 부담을 덜기 위해 사회보험료 세액공제 제도를 지속하고, 중소기업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1인당 100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준다. 일자리를 나누는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대상은 ‘경영상 어려움이 있는 모든 중소기업’에서 ‘모든 중소기업’으로 확대된다.

한국노총 "중산층에 세금폭탄 떨어질 것"

정부는 세법 개정 추진에 따른 세수효과가 2조4천9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중 1조3천억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복지공약인 자녀장려금(CTC)과 근로장려금(EITC) 지급에 활용할 계획이다. 연소득 4천만원 이하 가구에 자녀 1인당 50만원을 지급하는 CTC 도입과 EITC 확대 등으로 세금부담이 줄거나 환급액이 늘어나는 노동자는 1천189만명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평균 2만~18만원의 세금혜택을 더 받게 된다.

정부는 “고소득자와 대기업은 세금이 2조9천700억원 증가하고, 서민·중산층과 중소기업은 6천200억원 감소한다”며 “세법 개정안과 관련한 15개 법률을 8~9월 중 입법예고하고 국무회의를 거쳐 9월 말 정기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동계는 “기업과 부자들은 그대로 둔 채 유리알처럼 투명한 봉급생활자와 서민들의 주머니만 털겠다는 내용”이라고 반발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정부의 세법 개정안에 대한 의견서를 내고 “고소득자에게 유리한 소득공제를 세액공제로 전환할 경우 혜택을 보는 것은 과세표준 1천200만원 이하의 저소득층에 국한된다”며 “교육비·의료비 등의 세액공제 전환과 신용카드 공제율 인하 등에 따라 연봉 5천만~6천만원 소득자들의 세금부담이 크게 늘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노총 자체 추산에 따르면 세법 개정안을 적용할 경우 연봉 5천만원을 받는 노동자를 기준으로 종전보다 세금부담이 270%(116만8천500원)나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은 “이명박 정부 때 감면된 법인세만 원상복구해도 서민과 중산층의 주머니를 털어 확보할 수 있는 세수의 두 배를 더 걷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도 논평을 통해 “노동자와 서민을 쥐어짜는 세제개편안을 내놓은 세제발전심의위원회에 노동자 대표는 한 명밖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부자를 더 부자로 만들고 노동자를 생존의 벼랑으로 모는 세제개편안의 입법을 저지하기 위해 총력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출처:금속노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69
 교선부장
 통상임금 변론 2013-09-03 1225
2568
 교선부장
 '지엠의 나라' 미국도 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 2013-09-03 1259
2567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42호..11년 연속흑... 2013-08-30 809
2566
 교선부장
 해외공장이 늘어나는 이유 2013-08-29 1276
2565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41호..회사는 근로... 2013-08-29 751
2564
 모 타 브
  욕 하지 마라 2013-08-27 879
2563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40호) 2013-08-27 786
2562
 모티브인
   [re]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 2013-08-28 977
2561
 참는자
 조합원들은 조용하지만 실무자들의 태도를 당알고... 2013-08-24 1007
2560
 모티브 석간
   [자신부터 돌아보시죠 2013-08-25 844
2559
 교선부장
 대법원 전원합의체 다음달 5일 공개변론, 통상임... 2013-08-23 1492
2558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39호) 2013-08-23 690
2557
 교선부장
 경제 S&T계열 주력 상장 5개사 다함께 방긋 ... 2013-08-14 961
 교선부장
 연봉 3천450만원 넘는 노동자 434만명 세금부... 2013-08-10 807
2555
 교선부장
 S&T중공업지회 홍보물(7기- 38호) 2013-08-09 786
2554
 교선부장
 최병승, 천의봉 조합원 296일만에 내려온다 2013-08-08 868
2553
 교선부장
 업적연봉도 통상임금에 해당 2013-08-06 1184
2552
 팽규
 중공업 소식지 2013-08-05 954
2551
 뉴스맨
 s&t중공업 지회게시판에서 퍼옴. 근데 대체 김x... 2013-07-26 1078
2550
 팽규
   웃기는 짬봉나라 2013-08-05 957
2549
 모티브인
 한국지엠 합의안 2013-07-25 907
2548
 교선부장
 "주야 맞교대로 인한 수면장애·불안장애는 업무... 2013-07-24 1133
2547
 모타버
 인금 이상 안 2013-07-23 976
2546
 교선부장
 역사다시보기 - 5.18민중항쟁 2013-07-23 713
2545
 모티브인
 한국지엠 제시안 2013-07-22 878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