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글쓴이: 노동자

등록일: 2014-07-16 19:12
조회수: 605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투고] 사적으로 착하면 미덕, 공적으로 착하면 이용만 당한다

‘사(私)적으로 착하면 미덕이지만, 공(公)적으로 착하면 미친짓이다.’  노사관계 임하는 내 개똥철학이다. 나는 최대한 이 원칙 아래 주장과 판단을 하려고 노력한다. 그 이유는 이렇다.

맨아워 협의이든 생산 협의이든 다수의 이해가 걸린 공적인 부분에서 ‘책임 주체가 나름 합리적이다’라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 쌍방의 처지를 고려한 착한(?) 결정을 하면 결국 힘 없는 다수가 피해를 입게 되는 것이 다반사다.

때문에 난 대의원 이상 책임자의 위치에 서게 될 노조 간부를 선택할 때 노사 구분없이 마냥 착하고 예의바르려고만 하는 사람을 경계한다. 차라리 좌충우돌 하더라도 자기 주장과 입장이 뚜렷한 활동가가 공적 책임자로 적임으로 꼽는다.

오늘 현재 현대차 노동자의 공적 정의를 논하는 단체교섭이 진행 중에 있다. 회사는 어김없이 ‘환율, 신의칙, 사회적여론’ 따위로 노동자의 양보와 희생 즉, 임금동결과 통상임금 축소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몇몇 활동가와 조합원이 사측의 이데올로기 공세에 측은지심을 나타내고 있어 우려스럽다.

여기서도 ‘나름 합리적 인간이다’를 은연 중 과시하는 것이다. 그러나 공적인 영역에서 판단할 때의 기준은 자신의 위치와 속한 집단이 어디인지, 또 그것이 다수의 이익이냐 손해냐의 사고를 명확히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노동자 집단에서 정의란 ‘공공의 이익’이다.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행하는 사적인 선은 자칫, 공공집단의 공익을 해치는 악이 될 수 있음을 잊어선 안된다.

1년 365일 매일 임금인상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딱 한 번이다. 그 중에서도 한 달만 빡시게 하면 된다. 평소 임금 적다고 백 번 하소연 하는 것 보다, 한 달 동안 집중을 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다. 회사가 목적하는 총회 가결율은 50.1%다. 50.1% 만큼만 지불한다는 얘기다. 이를 상회하는 가결율은 어쩌면 회사로선 과잉지출인 셈이다.

역설적으로 기존 예상되는 합의 안에 부결 여론이 높으면, 회사는 50.1%를 만들기 위해서 그만큼 더 지출한다는 얘기도 된다. 따라서 회사의 선무활동에 의도적으로 반대하고 여론 기대치를 올리는 것이 궁극적으로 노동조합의 협상력을 올리고 노동자 공공의 이익 또한 커지는 결론을 만든다.

한 달만 냉정해지자. ‘정몽구 회장 은행대출 이자 연체될까’ 하는 걱정은 정 회장에게 맡기자. 우린 우리의 사회적 위치가 노동자임을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조실부모 했다는 이유로 안타까운 마음에 독재자의 여식을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결과, 오늘날 돌이킬 수 없는 대한민국 현실이 되고 있지 않은가.

걱정도 분수껏 해야 흉하지 않은 법이다. 사적으로 착하면 미덕이지만 공적으로 착하면 이용만 당한다. 집중의 시기이다. 앞으로 한 달, 딱 한 달만 옹골차게 투쟁하자.

이상규 /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69
 조합원
 참 아름다운 사람이고 싶습니다. 2013-01-22 894
 노동자
 착한 것이 능사는 아니다 2014-07-16 605
2567
 노동자연대
 차승일 <노동자 연대> 국제담당 기자... 2015-09-12 449
2566
 daewoo
 차말로 치사한 경영진 10 2007-09-21 1751
2565
 계륵
 찌라시 2012-12-25 921
2564
 조합원553
 쯧쯧... 2010-03-28 1371
2563
 얼씨구
 쫌.... 2013-05-21 1039
2562
 교선부장
 쫄면안돼....가카캐롤송 2012-01-23 784
2561
 야근자
 쫀쫀하게 먹을것 가지고 장난치지말자 1 2006-11-11 1528
2560
 반딧불이
 쪼빨려서 볼수가 없다. 2009-05-19 1123
2559
 극단새벽
 짜장면 배달에도 철학이 있다?! 가족과 함께하... 2008-12-10 988
2558
 거짓말
 징허다. 징혀. 2014-02-03 1726
2557
 소통
   징구서에 사인을 말든가^^ 2010-06-27 1062
2556
 지팡이
 징계위 결과를 보면서... 2004-04-13 1689
2555
 복지부동
 집행하는 집행부를 보여주세요. 1 2007-02-27 1482
2554
 whwlr
 집행부에 건의 합니다. 2005-05-28 1743
2553
 한가지
 집행부는 잘생각하소 2012-03-04 956
2552
 똑바로 살아라
 집행부가 집행부 다워야 집행부지 1 2006-09-25 1166
2551
 복지부동
 집행간부님들고생(?)많으십니다요... 2009-03-27 1282
2550
 투쟁이다
 집행간부님 함 물어봅시다... 2009-09-08 1313
2549
 김 사무장
 집중교섭 기간 2012-02-26 800
2548
 사람사는세상
 집중교섭 = 임금동결? 2014-12-09 774
2547
 하하
 집부에 묻습니다. 2006-12-20 1588
2546
 해방
 집부는 뭐하는지 2010-04-23 1207
2545
 부지매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첫번째) 2006-01-19 1214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