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삼성, 숨진 노조원 유족 ‘거액 회유’…다음날 경찰이 주검 탈취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8-04-11 09:07
조회수: 178
 

삼성, 숨진 노조원 유족 ‘거액 회유’…다음날 경찰이 주검 탈취

 

검찰, 삼성 개입정황 문건 확보

4년 전 ‘전자서비스’ 분회장 목숨 끊자
사쪽, 아버지 만나 위로금 제시
예정된 ‘노조장’서 가족장으로 바꿔
이튿날 경찰 들이닥쳐 주검 빼내 

 

 

2014년 노조탄압 등에 항의하며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노조원 염호석(당시 35살)씨의 노동조합장을 앞두고 경찰이 주검을 ‘탈취’하는 과정에 회사 쪽이 개입한 정황이 10일 드러났다. 당시 노조와 노동·시민단체들은 회사 쪽 개입 의혹을 제기했지만,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를 부인해왔다. 검찰은 최근 삼성전자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문서에 회사 쪽 개입 정황이 담긴 것을 확인하고, 회사 쪽이 당시 주검 ‘탈취’를 위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움직였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한겨레> 취재 결과, 검찰이 삼성전자 압수수색 때 확보한 6천여건의 ‘노조 와해 공작’ 문건 중에는 삼성전자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가 회사 안에 ‘총괄티에프(TF)’를 만들어 협력업체인 산하 센터 노동자들로 구성된 노조인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와해’ 계획을 세우고 산하 대응팀을 통해 실행 과정을 챙겨온 내용도 포함됐다고 한다. 삼성전자서비스가 2014년 5월17일 경남 양산센터 분회장인 염씨가 숨졌다는 사실을 접하고 긴박하게 움직인 것도 이 티에프를 통해서일 것으로 보인다.

 

 

그날 오후 1시30분께 강원도 강릉에서 발견된 염 분회장의 유서에는 노조탄압에 대한 ‘절절한 호소’가 담겨 있었다. 노조에 “저 하나로 인해 지회의 승리를 기원합니다. 주검을 찾게 되면 우리 지회가 승리할 때까지 안치해주십시오”라고 적었고, 부모님에게는 “부탁이 있다. 지회에 좋은 결과가 나오면 그때 장례를 치러달라”고 부탁했다. 고인의 뜻에 따라 노조는 부모로부터 장례 절차와 관련한 위임장을 받고, 상주로서 조문객을 맞았다.

 

 

이튿날 상황은 급변했다. 18일 저녁 6시15분께 방패와 채증 카메라 등으로 무장한 경찰 250여명이 당시 주검이 안치돼 있던 서울의료원에 들이닥쳐, 제지하는 노조원들을 밀어붙이며 염 분회장의 주검을 ‘탈취’해 갔다. 아버지가 어떤 이유에선지 마음을 바꾸어 가족장으로 장례를 치르겠다고 했다는 사실이 나중에 알려졌다. 당시 노조와 시민단체들은 “삼성이 배후일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지만, 회사 쪽은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이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문건에는 염 분회장이 숨진 뒤 삼성전자서비스 양산센터장이 염 분회장의 아버지를 두 차례 면담하며 회유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등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염 분회장의 아버지에게 제시한 상당한 규모의 위로금 액수까지 문건에 나온다고 한다. 문건에는 염 분회장 사례처럼 삼성전자서비스가 노조 와해를 위해 각 지역 센터장들을 활용하는 대목이 곳곳에 등장한다.

 

 

검찰은 당시 염 분회장 어머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찰이 시신 양도 요청 절차도 밟지 않고 250여명이나 급박하게 투입한 배경과 과정을 조사할 방침이다. 회사 쪽과 경찰이 긴밀히 공조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993
 교선부장
 [양승태 사법부 판결 살펴보니] 정리해고 날개 ... 2018-05-29 1342
2992
 교선부장
 6월13일은 전국동시 지방선거일 입니다. 2018-05-29 282
2991
 교선부장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앞세워 최저임금 삭감 2018-05-28 358
2990
 교선부장
 유성기업지회, 오체투지로 청와대까지 2018-05-21 1244
2989
 교선부장
 <중앙교섭 4차> "금속산업노사공동위... 2018-05-10 264
2988
 교선부장
 금속노조통신 51호> 노동조합이 한국 사회 ... 2018-05-08 313
2987
 교선부장
 <중앙교섭 3차> 사용자 협의회 성원 ... 2018-04-30 222
2986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통신 2018-7호>3차 집... 2018-04-30 252
2985
 교선부장
 제128주년 세계노동절 기념대회 2018-04-27 256
2984
 교선부장
 박창수열사, 민주노조로 살아 숨쉰다. 2018-04-25 222
2983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통신 2018-5호> 삼성그... 2018-04-18 200
2982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통신 2018-4호> 부산양... 2018-04-16 205
2981
 교선부장
 "삼성, 노조파괴 전문가에 매달 수천만 원 용역... 2018-04-13 238
2980
 교선부장
 금속노조 2018년 중앙교섭 시작 2018-04-11 172
 교선부장
 삼성, 숨진 노조원 유족 ‘거액 회유’…다음날... 2018-04-11 178
2978
 교선부장
 검찰, 삼성 ‘다스 소송비’ 조사중 ‘노조파괴 ... 2018-04-03 200
2977
 교선부장
 여기 한 통의 서신을 소개한다 2018-04-02 226
2976
 교선부장
 "유성기업 직장폐쇄 부당, 노동자에 미지급 임금... 2018-04-02 164
2975
 교선부장
 <부산양산지부통신 2018-2호> 지부, ... 2018-03-29 202
2974
 교선부장
 <활화산 10-7호> 금속노조, 2018년 ... 2018-03-29 231
2973
 교선부장
 "동료에게 상처주며 복직할 수 없다" 쌍용차 해... 2018-03-15 256
2972
 교선부장
 출근하다 사고나도 산업재해인가? 2018-03-14 219
2971
 교선부장
 주 68시간→주 52시간 실노동시간 단축 첫발 ... 2018-03-05 300
2970
 교선부장
 쌍용차 해고자 복직 또다시 안갯속 2018-03-05 222
2969
 교선부장
 “나 혼자 참고 살아봐야 바뀌는 게 없다” 2018-01-23 614
      
 1   2   3   4   5   6   7   8   9   1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