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세번째)


글쓴이: 부지매

등록일: 2006-01-23 09:50
조회수: 1185 / 추천수: 4
 

부산지하철 매표소 비정규직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세번째) (2006. 1. 22.)










부산지하철은 부산시민들을 예비범죄자로 유도하고 있습니다.  빨간버튼만 누르면 누구나 손쉽게 가져갈 수 있는 무임권.  지난해 부산지하철 이용승객 5명 중 1명이 무임 승객이였다고 하는데, 현재 무임권은 길바닥에 떨어져있는 주인없는 주화처럼 그렇게 무방비로 비해당자에게도 제공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렇게 부정승객이 급증하자 부산지하철은 대대적인 부정승객 단속에 나섰고 논란의 원인이 되는 대학생카드를 없애겠다고 하여, 급증한 부정승객들의 부과운임과 대학생들의 쌈짓돈으로 적자를 메꾸려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새로 출범한 부산교통공사는 부산지하철 무임승객 증가로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고 합니다. 전체 승객 중 무임승객으로 인한 운임손실액은 2004년 294억원에서 2005년 45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고 합니다. 무임권 사용량 증가분에 대한 추가 손실액이 월 5억9천만원이고 매표소 비정규노동자 전부가 받은 월 급여가 1억8천이라 볼때, 부산교통공사는 월 1억8천만원의 지출을 아낄려고 매표소 비정규노동자들을 해고했다가 4억여만원을 더 지출하게 된 셈입니다. 결국 적자 해소를 명분으로 도입된 무인매표소가 오히려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를 발생시켰으니 ‘바보경영’을 한 셈입니다.




지하철은 누구나 이용하는 공공교통수단입니다. 공사의 적자를 매우고 경영합리화를 위하는 일이야 부산 시민으로서 환영해야할 일일 겁니다. 하지만 인원을 감축하여 이루어진 매표소 무인화가 더 많은 소실을 가져온다 하고 화재 등의 위험 속으로 시민을 몰아넣을 수도 있다고 하니 아찔하기도 합니다.  부산교통공사가 말하는 진정한 ‘21C 도시철도 운영 패러다임 선도’는 ‘공사의 적자’보단 ‘시민의 안전’이 먼저라고 선도하는 것이 올바르지 않을까요.

















<공지> 대책위 집중집회는 화요일에서 수요일로 변경되었음을 알립니다.  


       여러분의 연대에 착오 없기를 바라며 뜨거운 관심 감사드립니다.





       강철같은 연대투쟁 비정규직 철폐하자.








부산지역 일반노조 지하철 비정규직 매표소 해고노동자 현장위원회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부지매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세번째) 2006-01-23 1185
2543
 부지매
 집단해고 철회와 고용승계 촉구 (네번째) - 촛불... 2006-01-25 1164
2542
 영웅본색
 집나간 부사장을 찿습니다 5 2007-09-20 1427
2541
 진짜노동자
 질흑 같은 어둠을 밝히는 반딧불들이 필요합니다... 2004-03-29 1627
2540
 운영자
 질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2015-01-23 683
2539
 비타민
 질문드립니다...보령공장 2005-10-31 1452
2538
 들불
 진짜로 회사가 위기인가? 2008-11-09 1879
2537
 수호천사
 진짜로 사무노조 만들자 2009-10-28 1269
2536
 Q
 진짜 승질이 나도록 궁금하오이다 3 2007-08-30 2052
2535
 천사
 진짜 회장님맞나요? 2007-09-04 1328
2534
 김민정
 진정한 프로정신 2 2007-10-08 2825
2533
 괴질
 진실을 밝힌다.......... 2003-07-27 2026
2532
 ㅇㄴㅁㅇ
 진실을 밝혀주시요. 14 2006-09-25 1557
2531
 늙은노동자
 진실은 밝혀져야만 한다. 6 2007-09-09 1395
2530
 생활관에서
 진실만이 승리할수 있읍니다. 1 2006-12-09 1472
2529
  2580
 진실 2010-09-10 1531
2528
 교선부장
 진술서 파일 2009-01-22 1301
252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진보정당·노동계 “현대차 즉각 대화 나서라” 2010-11-22 833
2526
 참꽃
 진보신당 부산 사무실 개소식에 초대 합니다.. ^... 2008-03-01 1282
2525
 햇님
 직조장 근무시간 변경 2004-09-10 1976
2524
 탈무드
 직장폐쇄를부숴버리자 1 2006-11-27 1528
2523
 교선부장
 직장폐쇄, 용역폭력, 노조죽이기, 이익수탈 이번... 2012-08-09 798
2522
 교선부장
 직장발전위 합의내용 파기에 대한 회신 공문 2012-04-20 1113
2521
 김 사무장
 직발위 의견 불일치 2012-03-07 760
2520
 김 사무장
 직발위 연장 2012-02-29 858
      
[이전 10개]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