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오기에 쥐 잡는다.


글쓴이: 촌철

등록일: 2006-12-12 00:28
조회수: 1558 / 추천수: 8
 
회사가 지회에 책임을 묻는 것은 어불성설 [語不成說]에 불과하다.
지금의 상황은 경영자의 노사관계에 대한 편향된 의식과 진부(陳腐)한 노무관리의 방식의 결과이며, 회사가 교섭 자체를 장기화 시키고, 사원들의 무리한 대체 투입조차 불사하는 그 원인은 단지, 그들의 노조무력화라는 전략적 선택 때문이다.
노사관계에 있어서의 사용자의 협상전략이란 내용을 보면 지금 회사가 취하고 있는 행태를 엿볼수 있다.

   Ⅲ. 어떤 전략을 선택할 것인가

* 강압전략(forcing strategy)

   이 전략은 사용자 입장에서는 사측의 우월적 지위와 강한 협상력을 바탕으로 노동조합의 양보를 강제하는 것인데, 상대적으로 노동조합의 투쟁력이 강한 사업장에서의 대노조전략이다. 강압전략은 오너의 대노조관이 극히 부정적이거나 전통적으로 노사관계가 적대적인 상황에서 주로 채택되어 진다. 이 전략의 목표는 쟁점사항에 대해 노조로부터 실질적인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것이므로, 이로 인한 노사간의 충돌과 노사관계의 악화는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취급되어 진다.

   일반적으로 협상은 협상당사자의 이익을 서로 충족하기 위해 진행하는 것인데, 노사간의 협상인 단체교섭의 경우 사용자 입장에서는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서라기 보다 노조요구로부터의 손실을 최소화하는데 있다. 즉, 노사관계에서의 갈등은 표면적으로는 근로자에게 먼저 불만이 쌓이고 그러한 불만이 사용자에 대한 개선요구로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것이므로, 사용자 입장에서 최고의 협상결과는 근로자의 요구를 완전히 무시하거나 철회시키는 것이며, 들어주더라도 최소한의 선에서 수용하는 것이라고 하겠다.

   일반협상에서의 협상타결의 동인은 협상결과로 나타나는 손실과 이익이라고 한다면, 노사교섭에서는 노사모두 협상타결의 결과가 파업으로 인한 손실(회사의 경우 생산차질로 인한 매출손실, 노조의 경우 무노동무임금으로 인한 임금손실)보다 적을 때 즉, 파업으로 인해 각자의 손실이 더 클 때 타결의 성공가능성이 높아지게 되는데, 강압전략하에서는 협상이 결렬되어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게 되더라도 회사는 손실비용을 기꺼이 감수한다는 것을 각오한다. 만약 노조의 파업이 불법인 경우에는 철저히 법대로 대응하면서 전략적 우위를 백분 활용한다.

   강압전략하에서의 협상전술은 로저 피셔와 윌리암 유리(Roger Fisher & William Ury)가 제시한 원칙협상(priciple negotiation)에 대비되는 입장협상(positional negotiation), 그 중에서도 경성협상게임(hard negotiation game)에 기초한다. 즉, 협상의 상대방은 나와 적대적 위치에 있으며, 협상의 목표는 나만의 이익을 취해 반드시 승자가 되는 것이다. 상대방을 극도로 불신하고, 자신의 입장을 강력히 주장하고 고수하여 상대방의 일방적인 양보를 요구한다. 협상의제와 관련한 정보를 왜곡하거나 은폐시키고, 자기의 우월한 협상력을 과시하거나 위협이나 협박을 동원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대개 노조는 자신의 가장 강한 압력수단인 파업으로 대응하게 되며, 이에 대해 사용자 역시 직장폐쇄(lock-out) 나아가 공장폐쇄도 불사한다. 강압전략하에서의 노사관계는 대개 적대적이며 이러한 상태에서의 파업은 대부분 불법파업인 경우가 많은데, 사용자는 이에 대해 민ㆍ형사상의 고소ㆍ고발과 사규상의 징계와 같은 즉각적인 대응조치를 취한다.

                                              - 사용자의 노사협상전략 중에서 -
  

회사는 Lose-Lose가 아닌 Win-Win의 협력적 노사관계의 창출을 위해 과거의 경영방식과 경영의 통념들을 버리고 협상상대방을 나의 문제해결자로 인식하고 상호합의를 추구하는 수용전략을 통해 긍정적인 해결을 위한 방법을 모색하여야 할 것 이다.

회사는 더 이상 뚝심의 경영이 아닌 오기(傲氣)의 경영으로 비춰짐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회사를 사랑하는 종업원으로서 조속한 협상의 의지를 기대하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18
 권형순
 ... 1 2006-12-06 1561
2517
 직장폐쇄
   3명이 문제지요 2 2006-12-06 1539
2516
 조합원
 대화를 원합니다.. 2 2006-12-06 1487
2515
 고용유지
 다같이 참여하는 투쟁 1 2006-12-07 1388
2514
 대주주
 배가 더 고파봐야.. 2 2006-12-07 1116
2513
 대주주
 이제 그만 주식 접어야겠습니다 4 2006-12-07 1283
2512
 승리
 방산 조합원들땜에 우리는 승리할것입니다 1 2006-12-07 1159
2511
 상처뿐인승리
 215일 파업참가 대가는 빚 삼천만원 2 2006-12-08 1380
2510
 소식통
 . 2006-12-08 1225
2509
 김준걸
   [re] 2005년 2월 통일중공업노동자가 인터넷에 올... 3 2006-12-08 1171
2508
 김준걸
     엘지전자 김쌍수 부회장은 독수리형 인재가 요구... 6 2006-12-08 1151
2507
 박경환
 부채가 연봉의 2배가 되셔도 더 드립니다 2006-12-08 865
2506
 노동자
 . 2006-12-08 1122
2505
 김준걸
   노동자 님께 드리는 글 4 2006-12-09 1121
2504
 말단
 말단 사원입니다. 1 2006-12-08 1329
2503
 난알바
 노동자, 조합원 아디 쓰는 놈만 봐라. 3 2006-12-08 1330
2502
 이건아니잖아!!!
 경영진께 드리는글!!! 2006-12-08 1237
2501
 방산조합원
 대우정밀호는 어데로 가는? 4 2006-12-09 1482
2500
 철마고을원
 우리모두 잠 못자는 이밤에.. 1 2006-12-09 1360
2499
 대우아파트지킴이
 솔직히 겁이 납니다. 3 2006-12-09 1817
2498
 생활관에서
 진실만이 승리할수 있읍니다. 1 2006-12-09 1468
2497
 대한펀딩스
 글지우지마세요! 님~ 자꾸지우면 복사해놨다가 ... 2006-12-10 1613
2496
 시민
 지회를 바라보는 입장 1 2006-12-11 1524
2495
 유리알
 조합원의 순수한 입장에서 한말씀... 2006-12-11 1417
 촌철
 오기에 쥐 잡는다. 2006-12-12 1558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