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1895일만에 ‘기륭 대타협’


글쓴이: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등록일: 2010-11-03 13:49
조회수: 801


1288611796_00376439601_20101102.jpg (128.9 KB)
 
회사도 노조도 “너무 먼 길을 돌아왔다”고 했다. 2005년 회사가 사내하청 비정규 여성 노동자에게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통고하면서 비롯된 갈등은 다섯 해를 넘기고도 도저히 끝날 것 같지 않았다. 파업과 징계, 고소·고발, 농성, 직장폐쇄, 단식을 거치는 사이 기륭전자는 ‘장기 비정규직 투쟁의 상징’이 됐다. 상대방에 밀리지 않는 게 유일한 목표인 듯했던 회사와 노조가 한 테이블에 앉아 5년2개월에 걸친 갈등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유기 전국금속노동조합 위원장과 최동렬 기륭전자 회장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륭 사태의 전면 타결을 선언했다. 2005년 8월24일 노조가 전면파업에 나선 지 1895일 만이다.

회사는 합의문에서 남아 있는 기륭전자분회원 10명을 고용하기로 약속했다. 양쪽은 또 상대방에 제기한 모든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하고 앞으로는 어떠한 비방과 농성, 집회 등도 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날 농성을 풀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 회장은 “지난 6년간 서로 큰 고통을 겪었고, 서로 너무 많이 할퀴어 상처가 남았으나 사회 통합과 노사 상생을 바탕으로 이번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도 “앙금을 잊고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회사가 비정규직 해고자들을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내 장기 비정규직 투쟁 사업장에서는 첫 사례다. 노동계는 이번 합의를 노조의 승리로 평가하면서 동희오토를 비롯한 다른 장기 투쟁 사업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합의는 막판에 양쪽이 한발씩 양보하면서 나올 수 있었다. 회사가 ‘직접고용 절대 불가’ 고집을 꺾자 노조는 생산설비를 모두 국외로 이전하고 최근 경영상황이 녹록지 않은 회사의 사정을 고려해 고용 시점을 1년6개월 늦출 수 있도록 양보했다. 대신 회사는 고용 때까지 생활임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는 한겨레신문에서 발췌한 자료입니다.>


http://www.hanitv.com/regate.php?movie_idx=1654

<위 주소를 클릭하시면 기륜전자 동영상을 보실수 있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19
 교선부장
 유성기업 27명 전원 부당해고 판결 2012-12-04 796
2518
 교선부장
 서울상경투쟁 출발장소 변경 안내 2015-01-16 796
2517
 교선부장
 직장폐쇄, 용역폭력, 노조죽이기, 이익수탈 이번... 2012-08-09 797
2516
 교선부장
 금호타이어 노조 전면파업 돌입 2012-08-16 797
2515
 서민
 석달 일하면 정규직 2009-09-10 798
2514
 서민
 신종플루까지도 부익부 빈익빈 2009-09-14 798
251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파업, 경찰과 충돌 2010-11-16 798
251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한진중공업 해고 노동자, 35m 크레인 고공농성... 2011-01-06 798
251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내가 사는 곳 무상급식하나 2011-01-07 798
2510
 교선부장
 제2차 쌍용차 포위의 날 행사. 2012-01-15 798
2509
 교선부장
 122주년 노동절 기념대회 2012-04-24 798
2508
 교선부장
 강기정 의원, 국회 본회의서 ‘임을 위한 행진곡... 2013-05-08 799
2507
 사람사는세상
       [re] 위 두 분에 대한 답글 2013-09-28 799
2506
 투쟁기금
   [re] 인사권? 2012-12-29 80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1895일만에 ‘기륭 대타협’ 2010-11-03 801
2504
 교선부장
 활화산 제563호(120813) 2012-08-14 802
2503
 김 사무장
   [re] 근심 걱정 입니다. 2012-03-14 803
2502
 교선부장
 10일과 17일 3~4차 총파업 - 금속노조통신 ... 2012-08-09 803
2501
 사람사는세상
   [re] 인사권? 2012-12-28 803
2500
 개콘
   [re] 활화산 이러지 맙시다. 2014-12-31 803
249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한진중공업, 400명 해고 통보하며 경영진은 17... 2010-12-21 804
249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용역이 된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2011-07-03 805
2497
 교선부장
   [re] 생각해봅시다 2012-09-20 805
2496
 긴급질문
 지회장님 두가지질문 2012-12-29 805
2495
 사람사는 세상
   [re] 헐 멘붕 2013-01-06 806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