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희망버스가 오지 않았다면 난… 이름모를 그대들, 고맙습니다


글쓴이: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등록일: 2011-12-29 16:59
조회수: 903


00414872101_20111226.jpg (160.4 KB)
 

 

 

한국사회 올해의 인물 김진숙
목숨 하나 살려야 한다는
그 애절함들이 만든 기적
누가 상상인들 했겠습니까

 

<한겨레>는 ‘올해의 인물’로 309일간 고공 크레인 농성을 통해 노동문제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사회적 연대의 소중함을 일깨운 김진숙씨를 선정했다. 그를 만나러 부산에 갔던 ‘희망버스’는 올해 한국 사회가 길어올린 가장 값진 성과물 중 하나다. 김진숙씨가 309일의 크레인농성을 되돌아보고 희망버스 탑승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글을 보내왔다.

 

영도 바람은 유명하다. 일명 똥바람. 크레인은 24시간 흔들렸고, 바람이 심한 날은 토하기를 여러번. 그렇게 두어 달이 지난 어느날, 거짓말처럼 바람멀미가 멈췄다.

걱정하고 응원하던 수많은 사람들의 박수와 눈물 속에 크레인을 내려와선 땅멀미에 시달렸다. 흔들리는 땅, 갑자기 커진 사람들. 멀찍이만 보이던 사물과 차들이 눈앞에서 번잡을 떠는 어지러움. 이번엔 땅 위에서 토했다. 땅멀미가 웬만큼 가라앉자 방향감각이 문제가 됐고, 엘리베이터를 타는 법도, 계산하는 법도 새로 익혀야 했다. 그러면서 비로소 309일이 만만한 시간들이 아니었음을 깨달아 가고 있다.

 

힘든 날이 왜 없었겠는가. 그런 날은 크레인 위에 심은 상추, 치커리, 딸기, 방울토마토. 파르르 떠는 그 어린 것들을 들여다보며 물었다.

“니들도 힘들지?”

 

추워서 힘들지 않으냐고, 이 더위를 쇳덩이 위에서 어떻게 견디냐고 사람들은 걱정하고 또 했다. 그러나 정작 힘든 건 사람으로부터 왔다. 끊임없는 강제침탈의 시도들, 한진 자본은 85크레인만 끌어낼 수 있으면 정리해고를 성공시킬 수 있다고 확신했다.

자고 나면 불거지던 공권력 투입설이 시간이 지나면서 구체화되더니 특공대가 84호 크레인을 면밀히 정찰하고 가는 걸로 기정사실화되었다. 그런 움직임들이 트위터를 통해 알려지고, <알자지라>를 시작으로 외신들의 보도가 이어졌다.

 

‘공’권력으로는 더이상 어찌해볼 수 없는 상황에 이르자 동원된 게 ‘사’권력이었다. 6월27일. 공권력의 힘을 빌려 조합원들을 쫓아내고 크레인을 완벽히 접수한 용역들. 그날부터는 매일매일이 전쟁이었다. 크레인을 둘러싼 용역들은 시도 때도 없이 크레인으로 뛰어올라왔고, 그게 여의치 않자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가리기 위해 크레인을 바닷가 쪽으로 끌고 가려는 작전이 매일매일 새롭게 펼쳐졌다. 크레인의 전기는 물론 주변의 전기까지 다 끊어진 깜깜절벽. 몸을 던지겠다는 의사를 행동으로 표현하는 걸로 저들의 시도를 저지할 수밖에 없었다. 잠도 못 자고, 먹지도 못하고, 그만 끝내고 싶은 유혹들.

 

그때마다 천사가 파견한 듯한 사람들이 왔다. 서울에서, 인천에서, 수원에서, 대전에서, 광주에서, 전주에서, 목포에서, 청주에서, 충주에서, 마산에서, 울산에서, 진해에서, 제주에서, 독일에서, 영국에서, 핀란드에서, 일본에서, 홍콩에서…. 그 먼 곳에서 달려와 온종일, 혹은 며칠씩 크레인만 바라보던 사람들, 퇴근하자마자 달려와 크레인을 바라보며 밤을 새우던 사람들, 매일 저녁 백배서원을 올리던 사람들. 김여진과 날라리 외부세력이 잉태한 웃음은 희망버스라는 기적을 낳았다. 희망버스가 오지 않았다면, 그리고 희망버스가 한번으로 그쳤다면 2003년의 상황은 반복되었을 것이다.

 

1월6일 새벽, 크레인에 오르던 순간, 이미 삶과 죽음은 내 선택이 아니었다.

강제침탈의 움직임이 있을 때마다 내가 크레인에서 몸을 던지겠다는 움직임을 보이자 저들은 바로 3, 4도크에 그물을 쳤다. ‘사람 목숨 하나쯤이야’ 할수록 그 목숨 하나를 살려야 한다는 애절함들. 그 애절함으로 만들어낸 희망버스. 희망버스의 모습은 아무도 상상할 수 없었다. 1차 750명이 2차에선 1만명이 되리라고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다. 사람의 얼굴을 겨냥해 뿌려대던 최루액, 색소 섞은 물대포, 그리고 무차별적인 연행과 폭력. 저들도 두려웠던 것이다.

 

무참할수록 시간의 흐름은 더디다. 그 길었던 밤과 새벽들, 어둠이 주던 공포, 누우면 몸을 펼 수도 없었던 춥고 작은 공간, 아홉 걸음이면 허공에 닿던 좁고 위태로운 난간. 그 좁은 곳에서 일어난 일상치곤 너무나 다양했던 시간들. 매일매일 시시각각이 달랐던 309일. 아무 기약이 없었던 크레인에서 기다림을 가르쳐준 희망버스. 쇳덩어리 위에서도 푸른 잎을 키워낸 바람과 햇살들.

 

내가 반평생을 싸웠듯 앞으로도 싸움은 이어질 것이다. 해고자들은 복직을 기다리고 있고, 저들은 민주노조를 무력화시킬 복수노조를 꿈꾼다. 재능, 쌍용자동차, 전북고속, 강정 등 희망을 기다리는 곳은 너무나 많다. 그러나 희망버스를 탔던 우리 스스로 놀랐듯이 우린 엄청난 힘을 가진 사람들이다. 희망버스가 가진 가장 큰 힘은 각자 다른 깃발을 들고도 한 버스에 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 아닐까.

 

송경동, 정진우가 출감하는 날, 맘껏 소리지르며 승리를 기뻐하자. 그리고 또다른 승리를 위해 희망을 싣고 달려보자.

 

2011년 12월22일 김진숙

 

<출처 : 한겨레신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533
 조용만
  S&T모티브 집행부는 자꾸 우리를 이용해 먹으... 2015-01-24 1251
2532
 조온마난색기
 도를 아십니까?...... 돈 밖에 모르지요! 2010-07-18 1371
253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re] 문지회장은 내려와라 2013-09-25 1003
253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2011-12-30 88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희망버스가 오지 않았다면 난… 이름모를 그대... 2011-12-29 903
252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꿈의 공장’서 손가락 잘리고 분신까지 했지만... 2011-12-29 1706
252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복수노조다 뭐다 친했던 사람들 등뒤에 비수 꽂... 2011-12-29 1119
252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용역들, 밤이면 봉고차 마구 흔들며 ‘욕설·폭... 2011-12-27 1382
252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쌍용차 ‘희망텐트’ 하룻만에 강제철거 2011-12-09 756
252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조수원열사 16주기 추모제를 맞으며...... 2011-12-21 794
252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쌍용차에 ‘희망텐트’…해고자 복직 ‘연대 2탄... 2011-12-09 641
252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실직자에 소득의 30%…2년차땐 0.6%로 ‘뚝’... 2011-12-09 788
252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조수원열사, 장정호동지 합동 추모제 및 조합원... 2011-12-02 966
252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해고자 퇴직금으로 비해고자 돕는다" 2011-12-02 724
251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딸기밭의 그녀가 크레인의 그녀에게 2011-11-15 873
2518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추모 영상] 이소선, 짧은 여행의 기록 2011-11-11 886
2517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영상] 김진숙, 309일만에 '크레인 농성' 해... 2011-11-11 1184
2516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유성기업 징계해고는 단협위반” ...10일 법원 ... 2011-11-14 872
2515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쌍용차 3년째 닫힌 ‘복직의 문’ 2011-11-14 685
2514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법원, 김진숙 지도위원 등 4명 구속영장 모두 ... 2011-11-14 720
2513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309일 만에 '85호 크레인'서 승리한 소금꽃.... 2011-11-11 861
251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크레인위 300일…갈등중재 못하는 사회 2011-11-03 743
2511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김주익열사, 곽재규열사 8주기 묘소참배 2011-10-31 770
2510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중노위, 한진重 노사 화해 권고안…해고자 반발 2011-10-28 844
2509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한진重 새 노조지회장 차해도씨 당선 2011-10-14 895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