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저희를 도와 주십시오


글쓴이: 이미영

등록일: 2007-01-16 11:16
조회수: 1317 / 추천수: 6
 
      
      저희를 도와 주십시오!

  새해, 설레는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여 희망을 노래하고 덕담을 주고받아야 하지만 지난 연말 느닷없는 해고통지로 온 마음이 무너져 내리는 심정이 되어 피끓는 호소문을 적고 있는 마음을 헤아려 주십시오.

저희는 (박현정 - 시스템운영과 교환실 10년 근무, 이미영 - 중앙도서관 사서 8년 근무 , 김현-시스템운영과 소프트웨어개발 6년 근무) 동명대학교 - 부산시 남구 용당동 535, www.tu.ac.kr, tel. 051-610-8101, fax 051-610-8112 - 라는 조직의 틀에서 그것도 비정규직으로 살았습니다. 강산이 변할 시간동안 비정규직이라는 딱지는 주홍글씨처럼 붙어 있었고, 우리 자신도 모르게 움츠리고 조그맣게 만들었습니다. 다양한 상황 상황들마다 불리한 조건에는 늘 비정규직은 적용이 되었고, 최소한의 혜택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은 모두 우리를 비켜갔습니다. 그 동안 직장생활은 박봉은 물론이고 하다못해 일 년에 두 번 있는 명절인 설, 추석 휴가비 한번 받지 못했지만, 정규직에 대한 기대와 이 직장에서 바로 서기 위해서라면 아픔을 감추고서라도 정규직보다 더 묵묵히 열심히 일했지만, 학교 측은 나 몰라라 간과만 했고, 급기야 해고통보를 했습니다.

  저희는 모두 집안형편이 어렵고, 가정을 꾸려가고 있는 가장입니다. 저희가 돈을 벌지 않으면 식구들 모두 길거리로 나앉아야 하는 형편입니다. 집집마다 개인마다 사연이 없는 사람이 없겠지만 한창 커가는 아이들이 있고, 거동이 불편한 어른을 모시고 있는 가장의 생존권을 강탈해버렸습니다. 우리들의 청춘과 열정을 아낌없이 쏟아 부은 생활과 생존의 터전이었기에 비정하고 부도덕한 대학당국의 처사가 너무나도 억울하고 분통이 터집니다.

  비정규직 노동자의 아픔을 함께해 주시고, 문제해결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을 아끼지 않는 선배님들, 교육기관이라고 하면서 비교육적인 처사로 노동착취와 부당해고를 한 동명대학교의 이중적인 고용형태에 “부당해고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철회되어야 한다”는 지지를 보내 주십시오. 이런 부당한 학교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굳건하게 복직의 의지를 가진 저희들에게 힘을 더해 주십시오. 한 사업장 한 사업장에서 한 건, 한 건씩 해결해 나감이 더 큰 물결이 되고 파도가 되어 오늘도 숨죽여 지내고 있는 비정규직들의 희망이 되고 용기가 됩니다.

  저희들의 일이 저희들만의 일이 아니고 850만 비정규직의 일이라 생각하시고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비정규직 노동자의 아픔을 함께해 주시고 문제해결에 동참해 주신데 대해 늘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저희도 이번을 계기로 사회문제해결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으로 보답하겠습니다.

  함께하고 같이 싸우자고 등 두드려 주십시오. 승리의 그날까지 전진해 나가자고 손잡아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동명대학교 해고노동자 김현, 박현정 이미영 드림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483
 탈무드
 평규자본은 보복성 노사관계을 하지말라 2007-01-05 1926
2482
 유리알
 그래도 희망은 우리다. 2007-01-09 1398
2481
 부탁
 부탁드립니다.... 2007-01-10 1373
2480
 삼성 에스원 노동자
 결정!!! 1월19일 삼성에스원규탄및기자회견 일... 2007-01-13 1487
2479
 펀글
 분발합시다 2007-01-13 1242
2478
 펀글
 또 분발합시다 2007-01-13 1202
2477
 펀글
 계속 분발합시다 1 2007-01-13 1472
 이미영
 저희를 도와 주십시오 2007-01-16 1317
2475
  더 한심한 넘
 한심한 넘 2007-01-16 2142
2474
 양심
 여러가지 궁금합니다 2007-01-21 1239
2473
 탈무드
 헌혈로여론조장하지말고 종업원을진정으로사랑해라 2007-01-22 1480
2472
 공감선본
 [기호 3번 박병규 공감선본]공감의 대장정이 필... 2007-01-26 1107
2471
 공감선본
 [기호 3번 공감선본 후보동향]입소문이 무섭습... 2007-01-26 1112
2470
 공감선본
 [기호 3번 공감선본 후보동향]또 한번 확인하는... 2007-01-26 1151
2469
 기호4번
 [기호4] 전재환-이재인-맹주인 출마인사 드립... 2007-01-28 1082
2468
 기호4번
 [기호4] 전재환후보를 지지합니다(현대자동차 박... 2007-01-28 1059
2467
 기호4번
 [기호4] 이유있는 지지와 추천! (광주전남 김... 2007-01-28 1092
2466
 우병국선본
 [기호4] 일반명부 부위원장 후보 우병국 출마인... 2007-01-29 1113
2465
 박준석선본
 [기호8] 일반명부 부위원장 후보 박준석 출마인... 2007-01-29 1014
2464
 손송주선본
 [기호11] 일반명부 부위원장 후보 손송주 출마... 2007-01-29 1111
2463
 이우봉선본
 [기호15] 일반명부 부위원장 후보 이우봉 출마... 2007-01-29 1049
2462
 Good-Bye
 참.. 회사 엿같네! 1 2007-01-29 1449
2461
 기호2선본
 [기호2] 금속노조 이렇게 한다 2007-01-29 977
2460
 빠떼루
 이제 갈때까지 갔나?? 2007-01-29 1176
2459
 기호4번
 [기호4] 전환에서 완성까지, 전재환과 함께 힘... 2007-01-30 1405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