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re] 지회공식 입장은


글쓴이: 현장지원사무직

등록일: 2013-01-24 22:22
조회수: 1366
 
현장지원에 참여하고 있는 사무직입니다.
며칠 전 돼지국밥집에서 회장님을 깐 뵈었는데
저희들 걱정을 많이 하고 계셨습니다.

사람사는 세상님.
회장님께서도 빨리 끝내시려고 고민하시는 모습이 젊은 제 눈에도 보였습니다.
회장님께서 저희들에게 물으셨습니다.
빨리 끝내는 방법이 있으면 가르쳐다오..

좁은 제 소견으론 지회장님만 결심하시면 될듯 한데
계속 밖으로만 도시니 정말 안타깝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444
 사무직일동
     [re] 지회공식 입장은 2013-01-24 1056
2443
 사람사는세상
       [re] 지회공식 입장은 2013-01-24 1422
 현장지원사무직
         [re] 지회공식 입장은 2013-01-24 1366
2441
 사람사는세상
           [re] 지회공식 입장은 2013-01-24 1509
2440
 민주노총 부산본부
 [성명] 정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2013-01-23 893
2439
 자품조합원
 답답한 집행부 2013-01-23 883
2438
 노건투
 [토론회] 한국지엠 위기에 맞서 어떻게 대응할 ... 2013-01-22 832
2437
 조합원
 참 아름다운 사람이고 싶습니다. 2013-01-22 945
2436
 생각즉시행동
 너~~~~무 추잡스럽다. 2013-01-11 1491
2435
 도라이
 먹튀논란...한국델파이 적자내고도 200억 배당 2013-01-11 1152
2434
 노건투
 [노동자세상 48호] 박근혜 시대를 정면 돌파하... 2013-01-08 930
2433
 jj
 자중지란 2013-01-07 1245
2432
 행철
   [re] 자중지란 2013-01-13 1032
2431
 까마귀
 방향제시 - 소고기나 사먹지 2013-01-06 1209
2430
 0
 .. 2013-01-06 1111
2429
 2580
   [re] 진짜 얼마나 누굴위해... 2013-01-07 1196
2428
 철마산
     [re] 집행부 공식의견 2013-01-07 1158
2427
 교선부장
 담장 위에서... 2013-01-06 1017
2426
 계륵
 한심한 사무장 2013-01-06 1088
2425
 개륵
   [re] 한심한 사무장 2013-01-08 1028
2424
 멍부
 다 끝났구나 2013-01-06 913
2423
 까마귀
 헐 멘붕 2013-01-05 1105
2422
 사람사는 세상
   [re] 헐 멘붕 2013-01-06 859
2421
 까마귀
     [re] 헐 멘붕 2013-01-06 1073
2420
 10년
 닭대가리 2013-01-05 1055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