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글쓴이: 기호1번선대본

등록일: 2007-02-25 15:59
조회수: 1007 / 추천수: 7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기호1번 정형기 후보는 기호5 정갑득 후보와는 다릅니다.
걸어온 길이 다르고 갈 길도 다릅니다.

■ 정형기후보가 걸어온 길

1. 현장을 알고 현장조직화에 모든 것을 바쳐 왔다.

- 현장이 무너지면 운동이 무너진다는 신념으로 현장조직화에 모든 것을 던졌다.
- 야간노동에 잔업 ,특근 철야를 할 수밖에 없는 우리 조합원들이 얼마나 고통 받고 있는지를 누구보다 알고 그 해결을 위해 현장조직화를 위해 실천해 왔다.
- 모두들 시의원이니 국회의원이니 현장을 떠나갈 때, 정치적 야심 없이 현장 속으로, 대중 속으로 들어가 실천하고 투쟁했다.
2. 조합원과 함께 호흡하며 활동해 왔다.
- 조합원을 주인으로 세울 때 노동조합과 노동운동이 올곧게 설 수 있다고 믿고, 이를 위해 현장활동가들에 대한 교육사업은 물론 노동조합의 교육위원으로 조합원들의 의식화 활동에 힘을 쏟아 왔다.
- 조합원을 위해서라면 빛나는 자리보다는 궂은 일을 도맡아 했다. 자동차연맹 사무처장과 민주노총 준비위 집행위원을 맡아 연맹과 민주노총을 현장 대중이 힘으로 건설하는 일에 복무해 왔다.

3. 투쟁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았다.

- 1986년 어용노조 민주화투쟁에서, 1991년 기아자동차 6.28파업투쟁에서 그리고 해고자복직투쟁에서 항상 투쟁의 앞장에 있었다.
- 2000년 매향리투쟁에서, 2001년 효순이미선이 투쟁에서, 2004년부터 평택투쟁에서 그는 현장조합원들이 주체로 나서는 대중투쟁을 조직하고 앞장서 전국적 투쟁으로 만들어 나갔다.
- 2001년 안산 동아공업 연대투쟁, 2003년 군산 기아특수강 굴뚝농성 연대투쟁 과정에서 앞장서 싸우다가 다친 것을 을 비롯해 지역과 전국차원의 노동자 연대투쟁을 조직하고 투쟁 현장에서 는 누구보다 앞장서 싸워 왔다.
- 2005년 기아자동차 화성공장에서 현장의 모든 조직은 물론 비정규직 동지들까지 같이하는 “산별노조 건설, 현장권력 쟁취, 비정규투쟁 승리를 위한 현장공동투쟁위원회”의 소집권자로 있으면서 사내하청투쟁에서 노조 집행부가 부담스러워 하고 방관하고 있을 때 현장동지들과 함께 용역깡패 침탈을 투쟁으로 막아내고 결국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조가 금속으로서는 처음으로 단협을 체결하는 역사를 만드는데 중심 역할을 하였다.

4. 도덕적으로 깨끗하고 당당하게 살아왔다.

- 민주노조운동이 어려움에 처한 이유 중의 하나가 활동가와 간부들의 도덕적 불감증에 따른 비리사건이었다. 15만 금속노조가 새롭게 출발하면서 자본과 정권에 맞서 힘을 가질 수 있는 것은 도덕적 우월성이다. 이것은 자본과 정권이 노리는 도덕적 흠집이 없는 지도부를 세울 때 가능하다.
- 본인은 지도부로서 가져야 할 도덕적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며 살아 왔고, 대중과 투쟁에는 당당하게 책임지는 현장활동을 해왔다.
5. 현장 일상투쟁에서는 가장 비타협적으로 투쟁하는 동시에 노동자 고통의 근본을 해결하기 위해 고민하고 실천해 왔다.
- 현장에서 벌어지는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노동자 계급의 현실적 이해와 요구가 걸린 것이라면 가장 비타협적으로 투쟁해 왔다.
* 해고자 신분으로서 기해투, 전해투 조직 건설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은 물론 기아자동차 현장조직과 기아그룸 현장조직, 전국 단위의 현장조직 건설을 주도하면서 전국의 현장조직과 활동가들의 연대를 통해 노동자계급이 꿈꾸는 새로운 사회를 위한 현장조직 활동의 전망을 앞장서 만들어 나갔다.
- 동시에 이 땅 노동자 고통의 근본 원인인 외세의 강점과 분단의 현실을 극복하고 전체 민중과 민족의 운명을 개척하는 일에 영도계급인 노동자가 앞장서도록 하는 사업들을 전개했다.

* 2000년 통일선봉대 1기 대장을 맡아 조직을 직접 전국 방방곡곡을 돌면서 열악한 중소영세사업장의 지지연대투쟁을 중심으로 현장투쟁과 자주통일투쟁을 결합시켜 현장노동자 방식의 새로운 노동자통일운동의 새로운 모범을 만들어 지금의 민주노총 통일선봉대를 있게 하였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394
 기호1번선대본
 [포스터] 기호① 정형기 깨끗하고 당당하게 2007-02-23 929
 기호1번선대본
 [배포유인물1]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걸어온길 2007-02-25 1007
2392
 기호1번선대본
 [배포유인물2]기호①번 정형기후보가 갈길 2007-02-25 979
2391
 복지부동
 집행하는 집행부를 보여주세요. 1 2007-02-27 1477
2390
 어두운일터
 S&T전장실태 2 2007-02-28 5064
2389
 활빈당
 관광비자와 영주권비자 2 2007-03-01 1552
2388
 참소식
 SnT직원이----(naver 증권snt대우 게시... 1 2007-03-04 2152
2387
 참소식
 경제단체'고임금으로 한국 기업이 위기 상황'이라... 2007-03-04 1292
2386
 아놔
 경비절약? 2007-03-06 1495
2385
 영웅본색
 누굴 얼마나 더 고생시키려~~~ 2007-03-06 1701
2384
 사다리
 [S&T전장] - 인신비방으로 내용삭제(운영자).... 2 2007-03-07 3381
2383
 영웅본색
 S&T종업원 고혈로 짜낸 이익으로 주주배당? 2007-03-08 2145
2382
 코오롱정투위
 구미 지역3사 공동 투쟁 3일차 2007-03-15 957
2381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 754일-실천과 연대로 2007-03-17 1074
2380
 전팀장
 설악콘도에 왜 갔을까 2007-03-18 1584
2379
 설콘
 설콘엔 왜? 2007-03-19 1299
2378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6일-폭력사태 유발마... 2007-03-19 1064
2377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7-코오롱50주년투쟁의... 2007-03-20 1085
2376
 angeltag
 가까운 미래 10대 신기술 소개 2007-03-21 1258
2375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8일-점입가경의 ‘짜... 2007-03-22 1086
2374
 고통분담
 왠잡비?? 2007-03-22 1666
2373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분쇄투쟁759일-윤리경영 실천하... 2007-03-22 1093
2372
 해탈
 쇼바,너클을 도와주세요!!! 2007-03-23 1756
2371
 전장소개
 [전장] - 인신비방으로 내용삭제(운영자) 2007-03-23 1713
2370
 코오롱정투위
 코오롱 정리해고 분쇄투쟁761일- 단결하자! 총... 2007-03-24 1113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