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최강서 한진중공업지회 조직차장 자결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2-12-25 00:56
조회수: 990


editor_1356309768_ch.jpg (805.3 KB)
 

최강서 한진중공업지회 조직차장 자결

지회회의실 소방기구에 목을 맨 상태로 발견

 

12월21일 8시30분 경 한진중공업지회 최강서 조직차장(35세)이 지회회의실에서 비상용 소방기구인 완강기에 스카프로 목을 멘 상태로 발견됐다.

지회 관계자들은 급히 119구급차를 불러 인근 해동병원(영도구 봉래동)으로 이송해 심폐소생술을 받게 했으나 9시41분 경 사망했다.

한진중공업지회 조합간부들은 전날 지회사무실에서 잠을 잔 뒤 아침 출근선전전을 마치고 지회 복귀를 하니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했다. 최강서 조직차장은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선전전에 참여하지 못한 상태였다.

최근 한진중공업 사측은 지난 19일날 지회가 운영하고 있던 소비조합을 강제 폐쇄했고, 26일까지 지회사무실도 공장 밖으로 옮기지 않으면 강제폐쇄 하겠다는 공문을 두 차례 발송했다. 회사는 지난 11월9일 복귀한 복직대기자 92명에게 출근 이틀 후 무기한 휴업발령을 냈다.

지회는 최강서 조직차장의 자결은 사측의 막무가내식 노조 대응에서 비극적인 일이 벌어졌다고 보고 있다. 지금까지 사측은 명백한 경영상의 실패마저 노동자의 책임으로 몰아왔으며, 노사 합의사항 또한 기만적으로 대처해 왔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2006년 필리핀 수빅공장을 지은 뒤로 조선경기 호황 속에서도 영도조선소는 거의 수주를 하지 않았다. 2010년에 조선소의 핵심인 설계부문을 분리했다. 현재 복직자들은 회사 측이 영도조선소를 운영할 의지가 없다고 보고 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408
 계륵
 메세지 보내지마라 돈이 남아도나 2013-01-01 965
2407
 최핑개
 쑤발 같이죽자 2012-12-30 1131
2406
 필승
 강제발령 철회하라! 2012-12-30 1062
2405
 사람사는세상
   [re] 노동의 윤리 2012-12-29 982
2404
 투쟁기금
   [re] 인사권? 2012-12-29 902
2403
 투쟁기금
   [re] 지회장님 두가지질문 2012-12-29 1011
2402
 긴급질문
 지회장님 두가지질문 2012-12-29 893
2401
 계륵
 이제 고만하고 사장해라 2012-12-29 1009
2400
 거시기
 알바질 그만 하시죠! 2012-12-28 944
2399
 사람이 희망이다
   [re] 노동의 윤리 2012-12-28 971
2398
 무기명
 노동의 윤리 2012-12-28 837
2397
 사람사는세상
   [re] 인사권? 2012-12-28 881
2396
 연차조합원2
 인사권? 2012-12-28 955
2395
 교선부장
   [re] MB정권과 무엇이 다르가 2012-12-26 1031
2394
 계륵
 MB정권과 무엇이 다르가 2012-12-25 1099
2393
 교선부장
 선전물> 최강서열사 2012-12-25 791
2392
 교선부장
   [re] 찌라시 2012-12-25 1027
2391
 사람이 희망이다
   [re] 찌라시 2012-12-25 808
2390
 열사
 열사가 필요한가? 2012-12-25 971
2389
 계륵
 찌라시 2012-12-25 1017
 교선부장
 최강서 한진중공업지회 조직차장 자결 2012-12-25 990
2387
 교선부장
 열사 이운남은 아프게 죽었다 2012-12-25 960
2386
 교선부장
 두 번 정리해고 시그네틱스 노동자, 세 번째 복... 2012-12-20 1022
2385
 교선부장
 “우리가 희망이 됩시다!” 2012-12-05 928
2384
 교선부장
 유성기업 아산공장 노동자 자살 2012-12-05 956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