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르노삼성 노조, 구조조정 반대 첫 부분파업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2-08-14 15:03
조회수: 993


PYH2012081313230005100_P2_0_201208131931....jpg (50.5 KB)
PYH2012081313240005100_P2_1_201208131931....jpg (40.0 KB)
 

르노삼성 노조, 구조조정 반대 첫 부분파업

 

완성차 생산라인 2시간 멈춰.."명분없는 희망퇴직 안돼"

르노삼성자동차의 희망퇴직 실시방침에 반발해 르노삼성 노조가 13일 부분파업에 전격 돌입했다.

지난해 8월 르노삼성에 사실상 첫 노조가 생긴 이래 최초의 파업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이날 오후 2시45분부터 오후 4시45분까지 부산 강서구 녹산동 생산공장에서 주야 근무조가 각각 1시간씩 부분파업을 벌였다.

파업 참가자는 230여명의 르노삼성 노조 조합원 가운데 근골격계 산재환자 등을 제외한 2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부분파업으로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완성차 생산라인이 2시간 동안 전면 중단됐다.

SM3, SM5, SM7 등 모두 5개 차종을 만드는 부산공장의 단일 생산라인이 파업으로 멈춰섰다.

파업 참여자가 200여명에 불과했지만 컨베이어로 돌아가는 생산라인의 특성상 일부 생산공정이 빠지면 조립자체가 불가능해 파업 비참여자도 일손을 놓을 수밖에 없었다.

파업참여 조합원들은 본관 앞에 모여 사측의 명분없는 구조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조합원들은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그룹 회장이 지난달 방한해 구조조정은 없다고 했는데 한달 만에 결정을 뒤엎었다"며 "회사가 생산물량을 확보해 직원들의 고용을 유지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종규 르노삼성 노조 지부장은 "사측의 희망퇴직으로 인한 구조조정 인원이 현재 정원의 절반 이상이 될 것"이라며 "직원들은 토요일 야근 특근까지 하며 회사를 살리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는데 노조와의 한마디의 협의도 없이 진행하는 사측의 희망퇴직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사측이 희망퇴직을 철회할 때까지 파업을 비롯한 유무형의 투쟁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르노삼성 노조는 노조가입 대상 2천500여명 가운데 조합원 숫자가 200여명에 불과하지만 지난해 9월 사측이 교섭 대표권을 인정한 이후 지금까지 30여 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해왔다.

한편 노조는 전체 직원 5천650여명의 90% 이상이 가입된 임의기구인 사원대표자위원회와 조합원 가입을 두고 그동안 치열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출처:연합뉴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344
 홍길동
   [re] 허걱! 에스앤티 모티브 실적 최고! 최고! 2012-08-22 1110
2343
 아직꿈속
     [re] 허걱! 에스앤티 모티브 실적 최고! 최고! 2012-08-23 1463
2342
 사람사는세상
       [re] 허걱! 에스앤티 모티브 실적 최고! 최고! 2012-08-25 1283
2341
 홍길동
       [re] 허걱! 에스앤티 모티브 실적 최고! 최고! 2012-08-23 1269
2340
 이만우
 존경하는 지회장님께 2012-08-19 947
2339
 교선부장
   지회 교선부장입니다. 2012-08-20 1113
2338
 교선부장
 SJM 설비 도둑질 막았다 - 경기지부 2012-08-16 927
2337
 교선부장
 금호타이어 노조 전면파업 돌입 2012-08-16 840
2336
 교선부장
 정년연장하면 회사 망한다? - S&T중공업지회 2012-08-14 1158
2335
 교선부장
 우리는 합법, 너희가 불법 - 경기지부 2012-08-14 744
 교선부장
 르노삼성 노조, 구조조정 반대 첫 부분파업 2012-08-14 993
2333
 교선부장
 활화산 제563호(120813) 2012-08-14 856
2332
 교선부장
 “노조 뺏긴 뒤 후회하면 늦습니다” 2012-08-10 783
2331
 교선부장
 10일과 17일 3~4차 총파업 - 금속노조통신 ... 2012-08-09 845
2330
 교선부장
 뒷수습 진땀 vs 단결위한 구슬땀 2012-08-09 878
2329
 교선부장
 직장폐쇄, 용역폭력, 노조죽이기, 이익수탈 이번... 2012-08-09 842
2328
 sanolamien
 증세,진짜와 가짜의 구별 2012-08-08 837
2327
 교선부장
 오심 남발 노동부 퇴출! - 경기지부 2012-08-08 702
2326
 교선부장
 민흥기를 즉각 처벌하라! - 경기지부 2012-08-08 1075
2325
 교선부장
 너희는 실패했다 - 경기지부 2012-08-08 754
2324
 교선부장
 금속노조와 노동자가 그렇게 무서운가 - 부산양산... 2012-08-07 755
2323
 교선부장
 만도 세 공장 대규모 용역 침탈 2012-08-06 865
2322
 교선부장
 경기 에스제이엠 직장폐쇄ㆍ용역 난입 2012-08-06 862
2321
 교선부장
 경기지부 SJM 용역침탈 동영상 2012-08-06 910
2320
 교선부장
 들킨 도둑 강도로 돌변 - 에스제이엠지회 활화... 2012-08-06 893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