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고법 “서울지하철노조 민주노총 탈퇴 무효”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2-07-10 11:30
조회수: 706
 

국민노총, 사실상 파탄 선고...고용노동부 유권해석 책임론 일어

서울고등법원이 서울지하철노조(위원장 정연수)의 민주노총 탈퇴가 무효라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서울고등법원 제15민사부(부장판사 김용빈)는 지난 6월, 서울지하철노조의 민주노총 탈퇴와 관련한 총회의결무효확인소송에서 서울지하철노조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했다. 이는 작년 10월, 서울지방법원의 1심 판결을 고등법원이 재확인한 셈이다.

 

앞서 민주노총 탈퇴를 내걸어왔던 서울지하철노조 집행부는 작년 4월, 민주노총 탈퇴를 비롯한 새로운 상급단체 설립, 가맹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8639명 중 8197명(84.88%)의 조합원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53.02%(4346명), 반대 46.63%(3822명)로 투표결과가 집계됐다.

 

 

서울지하철노조 규약에는, ‘규약의 제정 및 변경은 재적구성원 과반 수 이상의 참석과 참석인원 2/3 이상의 찬성으로 결의한다’고 명시돼 있다. 때문에 규약에 따라 찬반투표는 부결돼야 하지만, 정연수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은 찬반투표 가결을 주장하며 제3노총 설립을 본격화 했다. 정연수 집행부 측은 ‘과반 수 이상 찬성으로 상급단체 변경 가능’이라는 이명박 정권 하에 이뤄진 노동부의 유권해석을 찬반투표 가결 근거로 제시했다.

 

 

지방법원에 이어 고등법원까지 같은 판결을 내리면서, 민주노총 탈퇴 과정에서 노조의 규약위반과 노동부의 유권해석, 친 정부 성향인 제3노총 등을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 될 것으로 보인다.

 

공공운수노조,연맹은 6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지하철노조가 법과 규약을 위반하면서까지 끝내 민주노총 탈퇴 결정을 내리게 된 가장 큰 배후는 고용노동부의 부당한 유권해석이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역시 성명을 통해 “이번 판결이 노조의 자치규약을 법원이 준용하고 존중함으로써 민주적 가치를 유지했다는 점에서 매우 환영한다”며 “정연수 집행부와 노동부는 조합원과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판결을 통해 국민노총의 존립여부 역시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그간 정연수 위원장을 주축으로 한 서울지하철노조 집행부는 국민노총 설립에 주도적으로 활동해 왔다. 현재 정연수 위원장은 국민노총 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다.

 

 

약 3만 명 규모로 추정되는 국민노총에서 서울지하철노조 조합원이 약 8천 여 명을 차지하고 있어, 국민노총 내부에서 서울지하철노조의 비중도 적지 않다. 하지만 법의 판단에 따라, 민주노총 탈퇴가 무효화되면서 그나마 ‘대표성’을 의심받던 국민노총은 껍데기만 남게 될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고용노동부는 법원의 판결에도 국민노총에 노조설립증을 교부하고, 올해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 국민노총 위원을 위촉하는 등 후견인 역할을 자처하고 있어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공운수노조,연맹은 “정부의 비호아래 서울지하철노조가 주축이 된 국민노총은 태생적으로 출범 자체가 잘못된 것임이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라며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는 서울지하철노조 민주노총 탈퇴의 배후조종을 책임지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 역시 “오늘 법원은 국민노총과 노동부 등 관련 당국 모두가 도덕성은 물론 민주적 정당성을 상실했음을 거듭 밝혔다”며 “오늘 판결로 국민노총은 사실상 파탄 선고를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319
 교선부장
 지부 제9차 집단교섭...알맹이 없어 - 부산양... 2012-08-06 668
2318
 교선부장
 금속노조 2차 총파업, 지부 조합원 1천명 집회 ... 2012-07-26 766
2317
 교선부장
 금속노조 2차 총파업3 2012-07-25 706
2316
 교선부장
 금속노조 2차 총파업2 2012-07-25 755
2315
 교선부장
 7.20 금속노조 2차 총파업1 2012-07-25 761
2314
 교선부장
 적지만 큰 파업짐회...분유값 좀 벌어가자' - ... 2012-07-20 707
2313
 교선부장
 “현대차 잔업거부 업무방해 아니다” 2012-07-14 1074
2312
 교선부장
 지부 14개 지회, 15개사업장 모두 쟁의권 확... 2012-07-13 851
 교선부장
 고법 “서울지하철노조 민주노총 탈퇴 무효” 2012-07-10 706
2310
 교선부장
 우리사주조합 출연금 모집은 자율에 맡겨야 한다.... 2012-07-06 1689
2309
 교선부장
 금속노조 1백21곳(13만 4천명) 조정신청-부... 2012-07-06 746
2308
 교선부장
 8월 파업까지 쉼없이 달려갈 것 - 금속노조통신... 2012-07-06 752
2307
 계륵
 말뜻을 이해을 못하시는군요 2012-07-05 968
2306
 사람사는세상
   [re] 말뜻을 이해을 못하시는군요 2012-07-08 924
2305
 경영지원본부장
  우리사주조합 출연금에 대하여 2012-07-05 1871
2304
 거짓말
   [re] 굳이 나서는 이유는? 2012-07-08 940
2303
 kkkk
   [re] 우리사주조합 출연금에 대하여 2012-07-06 1029
2302
 사주
   "우리사주조합 출연 계획을 전면취소합니다"가 ... 2012-07-05 818
2301
 김 사무장
 지금 지회는? 2012-07-04 886
2300
 계륵
 임투는 어찌되는지요? 2012-07-03 968
2299
 사람사는세상
   [re] 임투는 어찌되는지요? 2012-07-05 823
2298
 최핑개
 너 거 사주조합 2012-07-01 1040
2297
 kkkk
   [re] 너 거 사주조합 2012-07-02 958
2296
 교선부장
 노조 중앙교섭, 지부집단교섭 모두 교섭'결렬'-... 2012-06-29 716
2295
 교선부장
 "교선결렬을 선언한다"-금속노조통신 29호 2012-06-27 718
      
[이전 10개]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