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글쓴이: 교선부장

등록일: 2016-08-29 12:59
조회수: 416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조합원들 기대치 이하 임금인상에 불만, 잠정합의안 부결 … 추석 전 타결 험로 예상
 
현대자동차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총투표에서 부결됐다. 정부가 밀어붙이는 임금피크제 확대안을 회사가 철회했음에도 예년에 못 미치는 임금인상 수준에 대한 조합원들의 불만이 부결 원인으로 꼽힌다. 원점에서 시작될 재협상이 순탄하지 않을 전망이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지부장 박유기)는 "2016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26일 실시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부결됐다"고 28일 밝혔다.

전체 조합원 4만9천665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에서 투표자 4만5천777명(투표율 92.17%) 가운데 3만5천727명(78.05%)이 잠정합의안에 반대했다. 찬성은 1만28명(21.9%)에 머물렀다.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것은 2008년 이후 8년 만의 일이다.

노사 잠정합의안의 핵심은 기본급을 동결하고 재직자 호봉을 높이는 방식으로 기본급 5만8천원을 인상하는 것이다. 여기에 격려금으로 기본급 350%와 330만원을 연말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개연연금 지원금 1만원 인상, 회사주식 10주, 20만원어치 재래시장 상품권을 주는 내용도 담겼다.

지부는 올해 임금교섭에서 임금피크제 도입 문제를 두고 골머리를 앓았다. 박유기 지부장은 잠정합의안 타결 직후 발행한 노조 소식지에서 "교섭 막판에 임금피크제를 철회한다면 임금성에 대해 결단을 하겠다고 회사측에 요구했다"며 "어떤 일이 있어도 임금피크제는 막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결단했다"고 밝혔다. 하나를 주고 하나는 받는 타협을 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현대차는 과장급 이상에 대해서만 만 59세에 기본급 10%, 60세에 추가로 10% 삭감하는 임금피크제를 시행 중이다.

지부가 임금인상 규모를 양보한 데에는 경기악화와 현대차 실적부진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현대차의 임금인상 규모는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지난해에는 기본급 8만5천원 인상에 400%+400만원, 2014년에는 9만8천원에 450%+870만원에 합의했다. 저성장 시기에 접어들면서 임금 극대화 전략의 수명이 다해 가고 있음을 보여 주는 사례로 꼽힌다.

일부 현장조직들은 "기본급을 놔두고 재직자 호봉을 높이는 방식이 도입되면 신입직원과 재직자 간 이중임금제가 형성된다"고 반발했다.

현대차 노사는 이번주에 임금교섭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임금피크제 철회안은 지키고, 임금인상을 더 따내야 하는 상황"며 "쉽지 않은 교섭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269
 교선부장
 임금인상 자제? 회장님 연봉부터 깎는 게 맞지 ... 2016-05-03 696
2268
 교선부장
 대한민국 1등. 김앤장의 선택 2016-05-16 452
2267
 교선부장
 도마위에 오른 김앤장의 부적절 변론 시리즈 2016-05-16 478
2266
 교선부장
 유성기업 노동자들과 5.18 2016-05-23 459
2265
 교선부장
 늙으면 지혜로워 진다는 건 거짓말입니다. 2016-05-23 515
2264
 교선부장
 모두가 김앤장의 고객들 2016-05-23 497
2263
 교선부장
 사상최악 부진 조선업계, 경영진 보수는 여전히 ... 2016-05-23 554
2262
 교선부장
 <활화산 9-16호> 다시 시작된 사무관리직 직... 2016-06-21 741
2261
 교선부장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사장 법정구속 2016-07-28 600
2260
 교선부장
 <활화산 9-19호> 휴가전 단체교섭 ... 2016-07-28 426
2259
 교선부장
 S&T 중공업 소식지> 회사는 성과연봉제, ... 2016-07-25 637
2258
 교선부장
 <활화산19-20호> 소총 생산업체 신... 2016-08-18 497
2257
 교선부장
 법원, 김무성 전 대표 '노조 혐오발언' 공개사... 2016-08-23 447
 교선부장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임금인상 '원점 재교섭'... 2016-08-29 416
2255
 교선부장
 노동계 손 들어준 인권위, 때 늦은 판단에 파급... 2016-08-29 359
2254
 교선부장
 대전고법 "사내유보금 충분한 회사, 통상임금 신... 2016-08-29 1178
2253
 교선부장
 <활화산 9-23호> 한가위 명절은 즐... 2016-09-09 659
2252
 교선부장
 대법원 "통상임금 범위 제한한 단협은 무효" 2016-09-19 435
2251
 교선부장
 금속노조 탄압용 대체근로 강행 중 노동자 사망 2016-08-10 571
2250
 교선부장
 <활화산 9-21호> 확대간부 상경....... 2016-09-05 547
2249
 교선부장
 <활화산 9-22호> 2016년 단체교... 2016-09-05 399
2248
 교선부장
 <활화산 9-24호> 집행부 철야농성에... 2016-09-19 555
2247
 교선부장
 <S&T중공업 소식지> 노사파탄으로 ... 2016-09-26 473
2246
 교선부장
 <S&T중공업 소식지> 회사는 희망퇴... 2016-09-26 703
2245
 교선부장
 발레오만도지회 성과급 차별, 부당노동행위 판결... 2016-09-29 440
      
[이전 10개]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1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