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대우 노동조합 ::
자유게시판 서브타이틀

제목: 우리의 미래 일지도 모릅니다.


글쓴이: 유관순

등록일: 2011-06-27 12:07
조회수: 1572
 
나는 여는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 아침도 출근후 회의를 마치고
인터넷을 이리저리 누비고 있다.
연예기사를 비롯해 주말에 있었던 사건사고들...
나의 눈과 손은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클릭질을 하고 있다.
그러다 네이버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란에 한진중공업이 8위에 랭크 되어있는게 아닌가...
클릭 그리고 또 클릭...
그중에 한기사의 제목이다. <희망열차 타고 부산 온 쌍용차, 유성 가족들>...
한줄 한줄 읽어 내려가는데 나도 모르게 눈가엔 눈물이 핑도는 이유는 무엇이며
일터에 나간 남편의 모습이 측은 하게 여겨지는 이유는 무엇인지...
이것은 다가올 우리의 미래 일지도 모른다.
어쩜 지금의 우리의 모습일지도...
지금 이글을 읽고 있는 바로 당신의 모습이 될지도 모른다.
우리는 잠시 망각속에 빠진것이다.
지금이라도 우리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일어서야 한다.
당신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다면...
깨어나라!! S&T대우 동지 여러분!!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62113

그리고...
희망열차에 관한 기사를 가족들이 함께 본다면 우리는 조금더 빨리
강한 걸음으로 한발한발 나아갈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집에서 살림만 하는 우리가 뭘 알겠습니까?
엄마는 자식들 앞에서 가장 약자이면서 강자가 됩니다.
아빠가 일터에서 자기의 소신을 펼치려면 가족들의 힘이 뒷받침 되야합니다.
그중에서도 엄마의 힘이 필요합니다.
그힘을 뒷받침 하기위해서 무조건의 이해 보다는 이런 기사들을 함께 함으로써
자기 스스로의 이해를 이끌어 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이런 글을 접하기 전까지는 매일같은 술자리에 불만만 가지게 되었는데
이젠 저 스스로 이해를 하려고 합니다.
다른 누구보다도 제가 가장 믿고 사랑하는 남편이며 우리 아이들의 아빠이며 가장이니까요.
힘내세요. 우리는 당신을 믿고 항상 응원 할테니까요. 화이팅!!
사랑해요~~^^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2206
 민주노총부산본부
 주간통신부산197호-억울한 노동자 두 번 울리는 ... 2007-11-14 1576
2205
 청춘
 최회장(경영임원)은 종업원들의 가정 파괴범 2009-03-19 1575
2204
 공정위
 페어플레이 합시다... 2009-03-02 1575
2203
 대우사랑
 지회의 막무가내식 밀어붙이기는.. 2009-02-08 1575
2202
 헤라
 이런줄 몰랐습니다... 2009-01-23 1575
2201
 극단새벽
 짜장면 배달에도 철학이 있다?! 가족과 함께하... 2008-12-10 1575
2200
 장투지원단뚝딱이
 추석맞이 장투 선물을 소개합니다 - 홍삼,보이차 2008-08-29 1575
2199
 영웅본색
 강덕수회장은 역시 큰사람이야~ 2007-07-19 1575
2198
 번개팅
 마지막 방법인가? 1 2006-12-04 1574
2197
 교선부장
 지회 홈페이지 새단장 2006-02-17 1574
2196
 교선부장
  55호≫사랑하는 S&T사원여러분께 드리는 글!... 2013-10-29 1573
2195
 장투지원단뚝딱이
 통신사이동, 기변, 신규 / 무료폰, 스마트폰 /... 2010-04-16 1573
 유관순
 우리의 미래 일지도 모릅니다. 2011-06-27 1572
2193
 ㅎㅎ
 흙도 부드러워야 좋습니다. 2010-05-26 1572
2192
 조수원열사정신계승사업회
 700명의 시민들, 새벽 1시 한진중공업 담한 ... 2011-06-12 1571
2191
 대의원
 1박2일상경 투쟁을 돌아보며.... 2005-12-07 1571
2190
 근로자
  2003-07-13 1571
2189
 좋은생각
 지회장님께..... 3 2006-12-01 1570
2188
 투쟁이다
 지금이5공화국이다ㅎ ㅎ ㅎ 2009-04-20 1569
2187
 test
 사원아파트에서 나가!!! 4 2007-09-14 1568
2186
 조합원
 누구를 탓만하는 당신..안타깝군요. 2006-05-03 1568
2185
 헐!
 헐! 참 희한한 사람들일세 2010-12-26 1567
2184
 김준수
 S&T대우 회사에 관심있는 학생입니다 2010-10-11 1567
2183
 소나무
 선거 2004-04-16 1567
2182
 교선부장
 대전고법 "사내유보금 충분한 회사, 통상임금 신... 2016-08-29 1566
      
[이전 10개]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12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